"선동열 능가하는 선수가 돼 은혜 갚아라" 판사 선처도 막지 못한 유망주 추락

"선동열 능가하는 선수가 돼 은혜 갚아라" 판사 선처도 막지 못한 유망주 추락

토토왕토기 0 1,313 2021.12.07 22:32

cea5d46cd0b72c2f96e4ac8fe04a155f_679617148.jpg 

“선동열을 능가하는 훌륭한 야구 선수가 돼 은혜를 갚으라.”

지난 2003년 부산의 고교 야구 선수는 강도 및 절도 행위로 법정에 섰다. 1심에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지만 항소심에서 판결이 바뀌었다. 당시 부산고법 부장판사는 “선동열을 능가하는 훌륭한 선수가 돼 은혜를 갚으라”고 훈계하며 실형 대신 소년부 송치를 결정했다. 처벌 대신 선처를 내린 것이다. 

그러나 이후 또 한 번 범죄를 저질러 1년6개월을 소년원에서 보낸 이 선수는 수감 생활을 마친 뒤 야구부로 돌아왔다. 고교 3학년 때 150km 강속구를 뿌리며 메이저리그의 관심을 받는 유망주로 성장했다. 어두운 과거에도 불구하고 2007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상위 지명을 받아 수도권 구단에 입단했다. 

청소년 시절 비행을 반성하며 야구에 전념한 그는 첫 해 시범경기에서 강한 인상을 남겼다. 3경기에서 홀드 2개를 거두며 5⅓이닝 3피안타 1사구 1탈삼진 무실점 위력투를 펼쳤다. 개막 엔트리에 들지 못했지만 당시 감독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어 2군에서 콜업 준비를 하고 있었다. 

그러나 팬들은 그의 과거를 곱게 보지 않았다. 구단 홈페이지 등 곳곳에서 비난의 글이 폭주했다. 고교 시절 철없던 잘못으로 치부하기에는 죄질이 너무나도 나빴다. 선수가 사과를 했지만 성난 여론은 쉬이 가라앉지 않았다. 결국 그해 개막 한 달도 지나지 않아 스스로 공을 내려놓았다. 사직서를 제출한 선수 요청에 따라 구단은 임의탈퇴로 공시했다. 

당시 감독은 “좋은 투수 한 명을 잃었다. 포크볼만 연마하고 올라오면 1군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줄 것이라 생각해 2군으로 보냈는데 너무 아쉽게 됐다”며 1군에 부르지 않은 것을 자책했다. 그만큼 그의 재능이 아까웠다. 

팀을 떠난 뒤 군입대를 한 그는 야구계를 완전히 떠났다. 잊을 만하면 사회 면에서 범죄 소식으로 씁쓸한 근황을 전했다. 부산의 조직폭력배가 된 그는 시장 상인의 돈을 갈취하고, 경찰관을 폭행하는 등 범죄를 일삼았다. 

지난해 인터넷 방송에서 후배의 머리를 맥주병을 내려친 혐의로 올해 2월 기소됐던 그는 해가 지나기 전에 또 사고를 쳤다. 지난달 30일 부산 서면의 한 주점에서 술에 취해 종업원을 실신을 할 때까지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것이다. 굳이 이름을 밝히지 않아도 웬만한 야구팬들은 그가 누군지 안다. 

막장으로 추락한 그의 인생은 누구를 탓할 것 없이 본인 잘못이다. 판사의 선처가 무색한 전과자로 전락했다. 다만 14년 전 속죄를 다짐하며 프로야구에 발을 내딛었던 그를 한 번 더 용서하고 재사회화 과정을 거쳤더면 어땠을까. 부질없는 가정이지만 끝없이 추락 중인 야구 유망주의 현실이 씁쓸함을 자아낸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8 "0-4 대패"에 고개 숙인 "주장"..."내 책임이다" 야메떼구다사이 2021.10.20 1327
417 역시 잘 어울린다 했더니…"판매량 1위" 황의조, 현지서 인기 "폭발" 이꾸욧 2021.12.19 1329
416 1주일 전 잘렸던 감독, EPL 꼴찌팀 사령탑으로 복귀 무대꽁 2021.11.16 1330
415 "안 쓸 거면 뭐하러..."KIA 유망주, 아까운 재능 썩고 있다 대도남 2021.09.30 1331
414 "SON 도움+케인 해트트릭" 토트넘, 무라에 5-1 완승...1위 도약 야이그걸 2021.10.01 1331
413 "무패 깼다!" 웨스트햄, 리버풀 3-2 제압..."4연승+3위 등극" 대도남 2021.11.08 1331
412 LG, 28홈런 거포 잃은 트레이드? 아직 승부는 안 끝났다 토까꿍 2022.02.15 1331
411 "근육 4kg 증가" 래시포드, 마침내 돌아온다... 16일 레스터전 복귀 은빛일월 2021.10.16 1332
410 "안하무인 호날두 이적, 이제야 "원팀" 됐다" 유벤투스 "작심 폭로" 샤프하게 2021.10.23 1332
409 바르셀로나, "아스널 주장" 오바메양 영입...바이아웃 1350억 샤프하게 2022.02.03 1333
408 "진짜 스트라이크 맞나요?" 양현종, "넓어진 스트라이크존에 긍정 미소" 개가튼내통장 2022.02.22 1333
407 "충격" 콘테, 주급 9억 유리몸 원한다 야이그걸 2021.11.12 1334
406 이탈리아 평정한 "제2의 즐라탄", SON 동료 되나..."1100억↑" 마카오타짜 2021.11.16 1334
405 한국-이란전 지켜본 해외 축구팬들 "김민재는 괴물" 토토벌개빡장군 2021.10.13 1335
404 김사니의 이상한 사과…쌍둥이의 ‘사과 역풍’ 잊었나 무대꽁 2021.12.01 1335
403 커리, ‘설상가상’ 최악 슈팅 난조+대퇴부 부상...톰슨 복귀 앞두고 골든스테이트 ‘신음’ 토토벌개빡장군 2022.01.07 1335
402 알더베이럴트 "내가 뛰었던 토트넘, 우승 없어도 가장 멋있었다" 토토왕토기 2021.10.01 1336
401 토트넘도 놀랐다, 알리 처분 "최대 650억원"이 가능하다니 야메떼구다사이 2022.02.03 1336
400 "호날두가 끝냈다"...맨유, 비야레알에 극적 2-1 역전승 무대꽁 2021.09.30 1337
399 샌프란시스코 캐플러·탬파베이 캐시, 올해의 감독상 수상 느바신 2021.11.17 1337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