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국대 4번보다 낫다... 이정후, 전 세계 최고 타자 유망주 "1위" 평가

日 국대 4번보다 낫다... 이정후, 전 세계 최고 타자 유망주 "1위" 평가

오우야 0 1,071 2021.12.07 22:32

a76f8a35140805f230cfcd4c17693fef_268069437.jpg 

KBO리그 최고 타자 반열에 오른 이정후(23·키움)가 메이저리그 전문가들에게도 인정을 받았다.

미국의 대표 야구 통계 매체 팬그래프는 7일(한국시간) 한국, 일본, 쿠바 등 전 세계 야구 유망주들에 대한 정보를 갱신했다. 이번 유망주 명단은 잠재력이 있는 선수, 외국인 드래프트에서 상위권으로 선발될 수 있는 선수, 메이저리그 이적이 임박한 유명한 선수나 즉시전력감 선수들로 구성이 됐다. 그런 만큼 만 17세부터 많게는 만 32세까지 다양한 나이의 선수가 포함됐다.

KBO리그에서는 이정후를 포함해 강백호(22·KT), 안우진(22·키움), 김진욱(19·롯데), 홍창기(28·LG), 노시환(21·한화), 이민호(20·LG), 나성범(32·NC) 등 총 8명이 주목할 만한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그 중에서도 가장 좋은 평가를 받은 것은 이정후였다. 이정후의 미래 가치는 80점 만점에 50점으로 전 세계 유망주 중 공동 2위, 타자 중에선 1위였다. 일본 투수 야마모토 요시노부(23·오릭스)만이 55점으로 이정후보다 높았다. 일본의 대표 에이스 센가 코다이(28·소프트뱅크)가 50점으로 이정후와 동률이었고, 일본 국가대표 4번 타자 스즈키 세이야(27·히로시마)도 이 지표만 놓고 본다면 45점으로 이정후보다 못한 평가를 받았다.

팬그래프는 "이정후는 보 비셋(23),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22·이상 토론토) 같이 엘리트 야구 혈통을 가졌다. 그리고 한국에서 스타덤에 오를 준비가 된 것처럼 보인다"면서 아버지 이종범(51) 현 LG 코치와 관계도 함께 소개했다.

이어 "이정후는 아버지보다 더 일찍 두각을 나타냈고, KBO 역사상 처음으로 고졸 선수가 정상급 선수가 된 사례다. 만 19세의 나이에는 엘리트 수준의 콘택트 능력을 보였고, 21세 때는 파워를 보여줬다. 또 훌륭한 우익 수비를 보여주면서 지난 2년 동안은 삼진(249개)보다 많은 볼넷(268개)을 얻어냈다"라고 덧붙였다. 

이정후의 툴(Tool) 평가는 어땠을까. 메이저리그에서는 선수가 가진 툴을 평가할 때 "20-80 스케일"이라는 평가 지표를 사용한다. 한 시대를 대표할 만할 툴일 때는 80점, 올스타급 툴일 때는 60점을 준다. 리그 평균에 해당할 때는 50점, 마이너리그 수준의 툴일 때는 40점 이하로 점수가 매겨진다.

이정후의 타격툴은 50/70. 즉, 현재 가치(PV) 50, 미래 가치(FV) 70으로 평가됐다. 당장 메이저리그 평균 수준의 타격 능력을 보유하고 있고, 향후 메이저리그 올스타급 이상으로 발전할 수도 있다는 뜻이다.

좀 더 세부적으로는 타석에서의 인내심, 선구안 등이 포함된 피칭 셀렉션(Pitch Selection)이 55, 스트라이크존 커버 범위 등이 포함된 배트 컨트롤(Bat Control) 70으로 타격 기술이 좀 더 뛰어나다는 평이다. 이외에 주루 능력과 수비력도 각각 60/60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가장 낮은 평가를 받은 툴은 장타력 부분이었다. 가진 힘(Raw Power) 자체는 45/50으로 잘 성장한다면 메이저리그 평균 수준은 될 수도 있다고 잠재력은 인정받았다. 하지만 실제 경기에서 발휘되는 힘(Game Power)은 30/55로 메이저리그 평균보다 한참 떨어진다는 분석이 나왔다.

팬그래프는 "이정후는 지구상에서 가장 매력적인 스윙을 휘두르는 타자 중 하나다. 그의 체격 탓에 파워를 내는 데 한계가 있을 수 있지만, 타격 기술은 매우 전도유망하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이정후는 일찍 프로 커리어를 시작했기 때문에 만 24세의 나이에 메이저리그 FA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궤도에 올랐다"고 기대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8 ‘로마서 함께 하자’ 모리뉴, 토트넘 최고 이적료 제자에 손 내밀었다 야이그걸 2021.09.30 1408
57 어제 인터밀란에 디진거 오늘 만회한다 토까꿍 2021.09.30 1712
56 "득점력 살아있네!"...前 인간계 최강, 라리가 복귀 후 "3경기 3G" 작렬 토토벌개빡장군 2021.09.29 1724
55 2차 충돌. 르브론 제임스 vs 카이리 어빙. 백신 접종 여부 놓고 극과극 입장 금팔찌 2021.09.29 1541
54 비도오고... 픽도 안되고...오늘망했네. 토까꿍 2021.09.29 1375
53 "충격" 토트넘, 누누 경질 고려...선수단도 감독 불만 폭발 꼬꼬마 2021.09.29 1738
52 사과 없이 한국 떠나는 쌍둥이, 태극마크도 ‘영원히 안녕’ [오!쎈 이슈] 샤프하게 2021.09.29 1758
51 "레알 마드리드에서만 24회 부상" 유리몸 불명예, 결국 웨일스 대표팀에서도 이탈 토토왕토기 2021.09.29 1754
50 토트넘, 델레 알리 판다”...풋볼 인사이더 “다루기 어렵고 훈련시키기도 힘들다” 대도남 2021.09.29 1631
49 즐거운 아침입니다. 토토벌개빡장군 2021.09.29 1338
48 "불화설? 그런거 전혀 없습니다"…어느 때보다 화목한 MNM 라인 야메떼구다사이 2021.09.29 2459
47 토트넘서 쫓겨난 수비수의 반전, "스페인 거함"이 원하고 있다 야메떼구다사이 2021.09.29 1641
46 레비 회장과 일 못합니다…토트넘 감독 거절한 전술 천재 방구뿡 2021.09.29 1382
45 "시어러도, 호나우지뉴도 아니다" 퍼거슨이 영입 못해 가장 아쉬웠던 선수는? 개가튼내통장 2021.09.28 1377
44 김태형, 한화 소음 논란에 "처음 아니다…오해 살 행동 하지 말아야" 야이그걸 2021.09.28 1636
43 "이강인, 피치 위에 진주 흩뿌렸다" 벌써 푹 빠진 마요르카 매체 토까꿍 2021.09.28 1355
42 "손흥민 공격형 MF로"…토트넘에 조언 토까꿍 2021.09.28 1656
41 첼시 2년 차→현재 "리그 0골"...이 선수 두고 아브라함 내보낸 건 실수? 이꾸욧 2021.09.28 1371
40 [오피셜] UEFA 항복선언…"슈퍼리그 창설" 레알·바르사·유벤투스 징계 취소 느바신 2021.09.28 1569
39 훈련 멈추라니까... 호날두가 벌인 일에 퍼거슨 말문 막혔다 금팔찌 2021.09.28 1690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