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축구가 브라질보다 잘한다고?" 헐크 충격적 고백 공개

"中축구가 브라질보다 잘한다고?" 헐크 충격적 고백 공개

은빛일월 0 1,075 2021.12.09 16:47

e787df71c6c90da397503bfb5e0a9fab_879928586.jpg헐크가 2016년 7월 1일 중국 슈퍼리그 상하이 상강 입단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과거 중국 무대를 누볐던 브라질 공격수 헐크(35·아틀레치쿠 미네이루)가 쉽지 않았던 슈퍼리그의 경험을 고백했다.

중국 매체 시나스포츠의 7일 보도에 따르면 헐크는 한 인터뷰릍 통해 "중국 리그에서 뛰는 게 브라질 리그에서 뛰는 것보다 훨씬 더 어렵다"고 밝혔다.

매체는 "예전에 중국 슈퍼리그서 뛰었던 헐크가 중국 슈퍼리그와 브라질의 프로리그를 비교했다"면서 "그의 견해는 동료들의 경기력이 떨어지는 중국에서 뛰는 게 (동료들 실력이 좋은) 브라질서 경기를 치르는 것보다 훨씬 더 어렵다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헐크는 2004년 EC 비토리아(브라질)에 입단한 뒤 2005년 여름 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로 이적하며 아시아 무대에 입성했다. 이후 콘사도레 삿포로, 도쿄 베르디 등을 거쳐 2008년 FC 포르투로 이적했다.

2012 런던 올림픽에서 브라질 국가대표로도 활약한 그는 2012년 FC 제니트(러시아)로 팀을 옮긴 뒤 2014 브라질 월드컵 무대를 누볐다. 이후 헐크는 더 이상 유럽 무대에 남지 않은 채 과감하게 중국행을 택했다. 2016년부터 지난 1월까지 상하이 상강 소속으로 중국 슈퍼리그를 누볐다.

201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중국 클럽들은 막대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세계적인 스타들을 영입했다. 비록 전성기를 살짝 지난 선수들이었지만 스타성은 충분했기에 늘 많은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그 중에는 헐크와 같은 브라질 출신의 오스카(30·상하이 상강)도 포함돼 있다.

오스카와 상하이서 한솥밥을 먹은 헐크는 "과거에 오스카도 중국 슈퍼리그서 플레이를 하는 게 정말 어렵다는 말을 한 적이 있다. 저 역시 중국에 처음 왔을 때 쉽지만은 않았던 기억이 떠오른다"며 다소 충격적인 고백을 했다.

그는 "중국 축구는 빠르다. 오스카 역시 내게 빨리 생각하고, 먼저 움직여야 한다는 조언을 해줬다. 오히려 기술적으로 뛰어난 브라질 선수들과 함께 뛰었기에, 브라질 무대가 더 쉬웠던 것 같다"고 주장했다. 상대적으로 브라질보다 떨어질 수밖에 없는 중국 동료들의 실력을 솔직하게 언급하면서도 스피드는 빨랐다고 인정한 것이다.

헐크는 이제 브라질 무대서 완벽하게 적응 중이다. 그는 올해 66경기에 출전해 34골 13도움을 기록, 소속 팀을 50년 만의 리그 우승으로 이끌었다.

7384c0d3feaddb5d18f2fdbcbd9633da_1272586103.jpg헐크가 지난 5일(현지시간) 우승 트로피에 입맞추고 있다. /AFPBBNews=뉴스1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58 토트넘 졸전 끝에 네덜란드 팀에 0-1 충격패…조 3위 추락 개가튼내통장 2021.10.22 1061
1757 ‘기적형 공격수한테 당하다’ 울버햄튼, 리버풀전 0-1 패…황희찬 79분 아웃 개가튼내통장 2021.12.05 1061
1756 "SD의 난제" 330억 내야수 김하성 향한 美 시선 차갑다 이꾸욧 2021.12.09 1061
1755 [속보] 토트넘 선수 2명, 코로나 양성…최소 3경기 결장 개가튼내통장 2021.10.16 1060
1754 바르샤부터 아스널까지, 선발 2G "맨유 골칫덩이" 반전 4개 팀 러브콜 방구뿡 2021.12.11 1060
1753 "저를 축하하지 말아 주세요"..."2골 3도움" 기록한 주장의 부탁 이꾸욧 02.22 1059
1752 토트넘 제발 승 무 안된다 토토벌개빡장군 2021.10.04 1057
1751 한숨 돌린 KIA, "물집" 이의리 시범경기에 돌아온다 샤프하게 02.27 1056
1750 [잠실 코멘트]"이런 투수가 어디 숨어있었지?" 탈삼진 1751개의 레전드 감독이 본 미란다의 탈삼진 능력 지퍼에그거꼇어 2021.10.15 1055
1749 텍사스 역전 ㅅㅅ 야메떼구다사이 2021.10.01 1054
1748 전설의 귀환"...UFO 슛 장인 48세 호베르투 카를로스 현역 복귀 샤프하게 02.22 1054
1747 "안 쓸 거면 뭐하러..."KIA 유망주, 아까운 재능 썩고 있다 대도남 2021.09.30 1053
1746 무리뉴 산투가 아낀 "준척 센터백"…"토트넘 커리어 끝날 수도" 은빛일월 2021.11.11 1053
1745 황희찬에 이어 손흥민도 리버풀행?전 토트넘 선수 "리버풀, 손흥민 풀리면 무조건 잡을 것" 느바신 2021.11.17 1052
1744 10월이네여 벌써 토토왕토기 2021.10.01 1050
1743 “포체티노, 메시-네이마르-라모스에게 ‘과거에 살지 마라’ 경고” 오우야 2021.10.11 1050
1742 떨고 있는 일본축구 "호주에 지면, 나머지 다 이겨도 탈락 위기" 방구뿡 2021.10.13 1050
1741 "데프트" 김혁규 "T1전 2세트 계속 생각나…내가 그웬 죽였다면 게임 달랐을텐데" 삼청토토대 2021.10.23 1050
1740 "오바메양 주장 박탈, 역겹다"...유명 아스널 팬, 아르테타 폭풍 비난 토토왕토기 2021.12.16 1050
1739 라즈 감독 "황희찬, 벤피카부터 지켜봤다...영입 주저 없이 결정" 야메떼구다사이 2021.10.10 1049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