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280억 미쳤다’ 홈런왕의 몸값은 얼마...키움, "협상 1월로 넘어간다"

‘하루에 280억 미쳤다’ 홈런왕의 몸값은 얼마...키움, "협상 1월로 넘어간다"

삼청토토대 0 1,054 2021.12.16 13:17

deaef4d72d6d0ce36a07f152e053fe57_714169678.jpeg키움 히어로즈 박병호. /OSEN DB

[OSEN=길준영 기자] 키움 히어로즈와 박병호(35)의 FA 협상이 내년으로 넘어갈 예정이다.

이번 겨울은 그 어느때보다 뜨겁게 타오르고 있다. 지난 14일 하루에만 박건우(NC, 6년 100억원), 박해민(LG, 4년 60억원), 박종훈(SSG, 5년 65억원), 문승원(SSG, 5년 55억원)의 계약이 성사되면서 무려 280억원 규모의 계약이 나왔다.

박건우와 박해민은 FA 계약, 박종훈과 문승원은 KBO리그 최초의 비FA 다년계약을 맺었다. 앞서 1호 FA의 주인공이 된 최재훈도 원소속팀 한화와 5년 54억원으로 대형계약에 성공했다.

역대급 계약이 쏟아지는 가운데 내부 FA를 잡아야하는 구단들의 고민도 커지고 있다. 특히 대형계약을 제안하기 쉽지 않은 키움은 박병호와의 재계약을 두고 고민이 깊다.

트레이드로 키움에 왔지만 키움을 넘어 한국을 대표하는 홈런타자로 성장한 박병호는 최근 2년 연속 부진을 겪고 있다. 올해는 118경기 타율 2할2푼7리(409타수 93안타) 20홈런 76타점 OPS .753을 기록하며 힘겹게 8년 연속 20홈런 기록을 이어갔다.

성적만 본다면 모두를 놀라게할 대형계약을 제안하는 것은 무리다. 하지만 박병호가 키움을 상징하는 스타라는 점과 시장에서 박병호를 원하는 팀이 있다는 점 때문에 키움도 마냥 구단에 유리한 계약을 제안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여기에 FA 시장이 갑자기 불타오르면서 자연스레 선수들의 눈도 높아졌다. 박병호의 FA 보상금은 22억5000만원으로 결코 적지 않지만 최근 성사된 계약들의 규모를 보면 박병호의 이적 가능성이 없다고 볼 순 없다.

키움 고형욱 단장은 “FA 시장에 불이 붙었다”라면서도 “우리는 우리 흐름대로 가야한다. 박병호 본인도 자신의 성적은 알고 있으니 합의점을 찾아보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키움과 박병호는 한 차례 만남을 가졌지만 아직 구체적은 협상이 진행되지는 않았다. 고형욱 단장이 외국인선수 영입을 위해 미국과 도미니카 공화국을 갔다오면서 대화를 나눌 시간이 부족했고 박병호 본인도 시장 상황을 지켜보고 싶은 마음이 크다.

고형욱 단장은 “한차례 만나서 그냥 인사를 하고 안부 정도만 나눴다. 구체적은 계약 조건은 오가지 않았다. 박병호쪽에서도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다. 우리도 시간이 필요하다. 1월에 만나서 다시 한 번 이야기를 하자고 했다. 올해 안에 재계약하기는 힘들 것 같다”며 “FA 시장이 뜨거우니 박병호도 자신의 시장 가치를 한 번 보고 싶을 것이고 에이전트도 생각이 있을 것이다. 1월에는 구체적인 이야기가 오가게 될 것 같다. 재계약을 위해 최선을 다해보겠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14일 대형 계약들이 많이 쏟아졌지만 시장에는 여전히 대어급 선수들이 다수 남아있다. 나성범, 김재환, 강민호, 양현종 등 인기를 끌고 있는 선수들의 행선지가 정해지면 박병호의 선택지도 명확해질 수 있다. 키움과 박병호의 협상은 해를 넘기게 될 가능성이 커졌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98 성적도 안 좋은데 맨유행 소문까지..."돌겠네" 오우야 2021.11.23 1073
1397 "맨유와 계약해지도 불사" 바르셀로나 이적 결심한 베테랑 분노의조루뱃 2021.12.18 1073
1396 "대역전패 충격" 무리뉴, 아시아 공격수에게 "너 때문에 졌어" 야이그걸 01.11 1073
1395 세비아 한폴에 미치겠다 꼬꼬마 2021.10.06 1072
1394 라리가 정상급 공격수로 거듭난 역대급 재능…적장도 "극찬" 지퍼에그거꼇어 2021.12.07 1072
1393 안녕하세요^^ 느바신 02.12 1072
1392 신유빈·전지희, 한국 선수로 21년 만에 아시아탁구 우승 야메떼구다사이 2021.10.06 1071
1391 "미나미노 극장골→PK실축" 리버풀, 카라바오컵 8강서 승부차기 승리 방구뿡 2021.12.23 1071
1390 뮌헨, 세계 챔피언 칭호+패치와 이제 안녕…보훔전이 마지막 방구뿡 02.12 1071
1389 스웨덴 2군 나왔었냐 ? 분노의조루뱃 2021.11.12 1070
1388 "1분에 187개" 미나미노가 세운 진기한 기록은? 기네스북에도 등재 마카오타짜 2021.12.27 1070
1387 "거센 후폭풍" 맨유 주축 최소 5명, 솔샤르 감독에 불만 오우야 2021.10.06 1069
1386 너희들 밖에 없다...솔샤르 가는 길 배웅한 "포그바-린가드" 토토왕토기 2021.11.23 1069
1385 호날두 화낸 이유, 이거였구나...UCL 진출 실패시 연봉 25% 삭감 야이그걸 01.24 1069
1384 리니지2m 다가오는 2주년 업데이트 느바신 2021.11.23 1068
1383 ‘올 것이 온 것인가’ 황희찬 맨시티전 벤치행 주장(영국 매체) “포덴세에 기회 줘야” 토토벌개빡장군 2021.12.11 1068
1382 “오리무중” 니콜슨 복귀, 알렉산더 ‘풀타임’ 활약에도 2연패 분노의조루뱃 2021.12.30 1068
1381 [공식발표] "맨유-토트넘 러브콜" 받았던 웨일스 MF, 혈액암 판정 지퍼에그거꼇어 2021.10.15 1066
1380 다들 건승들요 야메떼구다사이 2021.10.21 1066
1379 콧방귀 뀐 페네르바체 회장 "김민재 바이아웃 120억? 어디 그걸로 영입해봐라 토토벌개빡장군 2021.10.06 1065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