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언론, 박항서 감독에게 독설…"후회하지 않길 바란다"

베트남 언론, 박항서 감독에게 독설…"후회하지 않길 바란다"

느바신 0 835 2021.12.21 15:52

2fce0d65886db521cffccb0fa993d76b_166854132.jpg 

 스즈키컵 2연패를 노리는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을 4강에 올려 놓았지만 일부 현지 언론은 아쉬움을 나타냈다.

베트남은 19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비샨스타디움에서 열린 캄보디아와의 2020 스즈키컵 B조 4차전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베트남은 이날 대승으로 3승1무(승점 10점)를 기록해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승점 10점)와 같은 승점을 획득하며 조별리그를 마감했다.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는 골득실까지 같았지만 다득점에서 앞선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가 조 1위로 4강에 올랐다. 인도네시아는 4강행을 다투던 말레이시아를 상대로 예상치 못한 4-1 대승을 거두며 조 1위를 차지했다.

인도네시아는 4강전에서 개최국 싱가포르와 결승행을 놓고 대결한다. 조 2위로 4강에 합류한 베트남은 싱가포르보다 껄끄러운 상대인 A조 1위 태국과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베트남 매체 뚜오이째는 20일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이 캄보디아를 상대로 더 많은 골을 터트리지 못한 것에 대해 비난했다. 이 매체는 "베트남은 조 1위를 차지하기 위해 주축 선수들을 모두 출전시켰다. 모든 것은 계획대로 진행됐다"며 "후반 12분이 되었을 때 베트남은 4-0으로 앞서 나갔다. 하지만 베트남은 이후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치지 못했다. 이후 인도네시아가 후반 37분 득점해 베트남과의 순위다툼에서 앞서 나갔고 베트남은 적극적인 공격에 나섰지만 이미 늦은 상황이었다"고 언급했다.

특히 "베트남은 우승을 위해선 어떤 상대도 이겨야 한다. 하지만 태국은 쉽게 이길 수 있는 상대가 아니다. 박항서 감독이 후회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조 2위로 4강에 오른 베트남에 대해 비판적인 주장을 펼쳤다.

베트남 현지에서 태국전에 대한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베트남 매체 뚜오이째는 "베트남은 월드컵 예선에서 태국과 비겼지만 패할 수도 있었다"고 우려했다. 반면 VN익스프레스는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각급 대표팀을 맡은 이후 태국에 한번도 패하지 않았다"며 선전을 기원했다.

태국과 4강전을 펼치게 된 박항서 감독은 "우리는 4-0으로 승리했고 선수들은 최선을 다해 목표를 달성했다. 인도네시아가 우리보다 조별리그에서 더 많은 골을 넣었지만 어쨌든 만족한다"며 "준결승 상대 태국은 강팀이다. 하지만 어떤 팀과 대결해도 마찬가지다.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나타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오는 23일 태국과 스즈키컵 4강전을 치르는 가운데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는 22일 싱가포르와 결승행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이 4강전에서 승리해 결승에 오를 경우 신태용 감독과 박항서 감독은 조별리그에 이어 대회 우승을 놓고 재대결을 펼친다.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는 지난 15일 열린 조별리그 경기에서는 무승부를 기록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98 [오피셜] 손흥민, 호날두 계속 본다…EPL 시즌 중단 "철회" "만장일치" 개가튼내통장 2021.12.21 1490
1297 "깜짝…" 에릭센 EPL 복귀 검토 삼청토토대 2021.12.21 1097
1296 "데려가면 안 될까?" 바르사, 토트넘-뉴캐슬에 애물단지 MF 제안 무대꽁 2021.12.21 1185
1295 "콘테 감독이 자신감 줬다" 드디어 재능 폭발, 토트넘 수비 기대주의 감사 금팔찌 2021.12.21 1105
1294 SON에게 또 당한 클롭 "손흥민의 침투에 고전했다" 삼청토토대 2021.12.21 830
1293 "연봉 2배 껑충!" 맨시티, B.실바와 재계약 추진..."KDB-스털링 수준" 토토벌개빡장군 2021.12.21 812
1292 "경기 끝낼 수 있었는데"…개인 기록보다 팀을 먼저 생각했다 지퍼에그거꼇어 2021.12.21 817
1291 "英 주장 고려해선 안돼" 전 EPL 심판, 케인 태클 경고 맹비난 토까꿍 2021.12.21 817
1290 레알 "최악의 먹튀" 기회오나...감독 "후반기 개과천선...팀의 무기될 것" 야메떼구다사이 2021.12.21 1170
1289 LG 보호선수 명단 받은 삼성, "좋은 선수들 눈에 띈다...포지션 상관없이 최고 선수 고를 것" 지퍼에그거꼇어 2021.12.21 806
1288 토트넘, 렌전 몰수패 처리...충격의 UECL 탈락 삼청토토대 2021.12.21 825
열람중 베트남 언론, 박항서 감독에게 독설…"후회하지 않길 바란다" 느바신 2021.12.21 836
1286 양현종 직접 등판, KIA 나성범 프로세스...22일 협상 서로 절박하다 방구뿡 2021.12.21 1022
1285 리버풀 묻지마 승이다 야메떼구다사이 2021.12.21 565
1284 첼시 달려 무대꽁 2021.12.21 597
1283 "코로나 직격탄→GK 2명 대기" 첼시, 황희찬 빠진 울버햄턴과 0대0 무 은빛일월 2021.12.21 595
1282 "손흥민 7호골+로버트슨 퇴장" 토트넘, 리버풀에 2-2 무승부...7위 유지 토까꿍 2021.12.21 584
1281 교체당한 수아레스의 분노, "시메오네, 깡패 개X식아" 은빛일월 2021.12.21 845
1280 "역사상 최악의 선수" 혹평 속 방출... 日카가와 "끝없는 추락" 은빛일월 2021.12.21 1050
1279 [LPL] "카나비-로컨 돌아와" JDG, "정글-원딜 격차"로 BLG에 패배 무대꽁 2021.12.19 968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