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직접 등판, KIA 나성범 프로세스...22일 협상 서로 절박하다

양현종 직접 등판, KIA 나성범 프로세스...22일 협상 서로 절박하다

방구뿡 0 582 2021.12.21 15:52

5cbf01c37a28cc8b366cff65c6b658db_1083004869.png 

드디어 D-데이가 잡힌 것일까?

FA 투수 양현종(33)과 KIA 타이거즈가 22일 만날 예정이다. 다만, 양측의 사정에 따라 만남 일정이 바뀔 수 있다. 지난 14일 KIA 장정석 단장이 제시한 조건에 대해 에이전트가 일단 거부 의사를 표명한 이후 첫 공식 만남이다. 

그 사이 여러가지 상황들이 빚어졌다. 총액 100억 원이 넘고, 보장금액 50억 원 수준과 보장액을 웃도는 옵션(성과급)이라는 조건이 알려졌다.

총액 100억 원이 넘는 조건을 두고 "서운하다"고 거절한 양현종에 대해 팬심의 역풍이 불었다. 비판 여론이 형성되자 양현종은 챔피언스필드를 직접 찾아와 김종국 감독, 장정석 단장을 만나 다시 한번 서로의 필요성을 공감했다. 

지난 1주일 동안 양측은 숨고르기를 보냈다고 볼 수 있다. 서로 협상안을 재조정하면서 물밑 대화를 이어왔을 것이다. 그래서 22일 만남에서 최종 합의에 이를 것인지가 관심이다. 

이날 만남에서 합의를 한다면 그동안 약간의 불협화음을 있었지만 잘 마무리하는 모양새가 된다. 반대로 또 결렬된다면 장기전이 아니라 파국으로 갈 가능성이 있다.

긍정적인 신호를 읽을 수 있는 대목이 있다. 무엇보다 양현종이 직접 등판한다는 것이다.

선수가 그것도 직접 구단을 찾아 협상을 한다는 것은 무엇인가를 결정할 것이라는 의미를 시사한다. 계약 합의 가능성을 높이는 증후로 해석될 수 있다. 양현종이 직접 나섰지만 합의에 실패한다면 체면이 서지 않는다.   

KIA도 그다지 여유있는 형편이 아니다. 이번 만남을 넘기면 양현종 뿐만 아니라 KIA도 부담스럽다. 또 한 명의 FA 나성범의 영입 프로세스가 미뤄진다면 역시 스텝이 자꾸 꼬이는 모양새가 된다. 

이래저래 이번 만남에서 합의한다면 양쪽 모두 윈윈이 될 것으로 보인다. 팬들은 양현종이 계약서에 사인하고 장정석 단장과 악수하는 모습을 보고 싶어한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98 “프랑스서 가장 위대한 재능” PSG, 맨유에서 ‘공짜’로 데려온다 이꾸욧 2021.11.03 551
1597 ‘20-0 실화?’ 4명 해트트릭한 잉글랜드… “스포츠맨십 어딨냐” 논란 오우야 2021.12.02 551
1596 "포스팅 중도 포기→연봉 80억" 요미우리 에이스, MLB 도전 대신 日 잔류 토토왕토기 2021.12.06 551
1595 "V리그 산증인" 정대영…"레전드" 장소연에게 전달하는 따뜻한 情 [곽경훈의 현장] 은빛일월 01.10 551
1594 "최종예선 무패" 한국, 1승만 추가해도 월드컵 진출 조기 확정 가능 방구뿡 2021.11.17 552
1593 답답한 리차즈, 토트넘 회장에 "UCL 가려면 영입 좀 해줘" 오우야 01.24 552
1592 지단의 "파리 프로젝트" 시작됐다…지단, PSG에 "호날두 영입해줘" 금팔찌 02.08 552
1591 "최동원상" 영예 두산 미란다 "최동원 희생 정신으로 마운드 오르고 있다" 토토왕토기 2021.11.25 553
1590 "국대" 이의리, "20홀드" 최준용 누르고 신인왕 수상…36년만에 타이거즈 신인왕 야이그걸 2021.11.29 553
1589 KIA 트레이드 야심작, 끝내 은퇴로 선수생활 마무리 이꾸욧 2021.11.16 554
1588 세계적인 선수 즐비…이적료 "0원" 자유계약 대상자 베스트11 "초대박" 토토벌개빡장군 2021.12.25 554
1587 "답이 없다!"...콘테 머리 터지게 만드는 "대환장 우측 수비 듀오" 무대꽁 02.12 554
1586 손흥민은 세계에서 24번째로 가치 높은 선수…KPMG 평가서 메시 추월 개가튼내통장 2021.10.19 555
1585 “계약해지도 고려”…‘선 넘은’ 조송화, 돌아갈 길 없다 분노의조루뱃 2021.11.25 555
1584 지단, PSG 지휘봉 잡는 대신 "실세 해고" 조건 내걸었다 대도남 2021.11.28 555
1583 "태국 메시에게 당했다!" 박항서호 베트남, 태국에 0-2 완패 이꾸욧 2021.12.25 555
1582 "윙백" 베일 다시 볼 수 있나… 이적 성사되면 가능한 포메이션 느바신 2021.11.14 556
1581 즐거운 아침입니다. 토토왕토기 2021.12.22 556
1580 박지성 지도자 변신→전세계서 관심 위용 "유럽팀 감독 부임" 기대 삼청토토대 2021.12.22 557
1579 금일 일야 ! 지퍼에그거꼇어 2021.09.27 558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