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월에 봐요…조용한 보상금 22.5억원 거포, C등급 냉정한 현실

내년 1월에 봐요…조용한 보상금 22.5억원 거포, C등급 냉정한 현실

개가튼내통장 0 644 2021.12.21 15:52

498a6608183ec4624299bcb09e2cef04_310174969.jpg 

"1월 초에나 다시 만날 것 같다."

키움이 새 외국인타자 야시엘 푸이그 영입 막바지 작업을 하던 1~2주 전이었다. 고형욱 단장에게 "FA 박병호는 어떻게 되고 있나요"라고 물었다. 돌아온 답은 "12월에는 더 이상 안 만나기로 했다"였다. 고 단장은 지난달 도미니카공화국 출장 이후 박병호와 딱 한 번 만났다.

20일 오후, 키움 관계자에게 다시 확인해보니 "유효하다"라는 답변을 받았다. 구체적으로 "12월에는 더 이상 안 만난다. 서로 생각할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 1월 초에나 다시 만날 것 같다"라고 했다.

사실 박병호에 대한 키움의 스탠스가 그렇게 간절하지 않게 느껴진다. 리그에 여전히 귀한 거포이긴 하지만, 지난 2년간 부진과 부상이 결정타다. 만 35세 신규 FA, 보상선수 없는 C등급이긴 하다. 그러나 보상금 22억5000만원을 무시할 수 없다.

적은 나이도 아니고, 보상금도 많다, 결정적으로 부활을 확신할 수 없다. 2021-2022 FA 시장이 과열됐지만 박병호에 대한 구단들의 관심은 미지근한 이유다. 키움도, 박병호 에이전시도 그걸 알고 있으니 굳이 급하게 계약을 논의할 이유가 없다. 

더구나 이번 FA 시장에 유독 박병호가 소속된 리코스포츠 선수가 많다. 자연스럽게 박병호의 계약 순번이 뒤로 밀렸다. 지난주 김현수, 박건우, 김재환, 백정현의 계약이 마무리 됐지만, 아직 박병호의 시간은 오지 않았다.

결국 박병호가 키움에 남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연말을 조용하게 보내고, 내년 1월 초에 협상이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키움도 최근 종무식을 했고, 직원들도 모처럼 숨을 고르고 있다. 스프링캠프가 2월에 시작되는 걸 감안하면 1월에 타결될 가능성이 지배적이다.

박병호로선 2022년 성적으로 말해야 한다. 내년에는 숱한 화제를 모으는 푸이그가 중심타선에 합류한다. 푸이그가 성공적으로 자리를 잡으면 박병호가 4번 타순에 다시 들어가지 못할 수도 있다. 그러나 박병호에겐 푸이그가 반가운 존재일 수도 있다. 그만큼 견제가 분산되기 때문이다. 박병호의 부활 여부는 내년 키움 성적에 큰 영향을 미친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18 "손흥민이 없는데 마운트가 왜 있어?"…발롱도르 후보 30인 논란 은빛일월 2021.10.09 604
1417 토트넘의 엄청난 실수, 잘못된 판단이 아스널 캡틴 공격수 만들었다 방구뿡 2021.11.16 604
1416 말라가 한폴낙이네유ㅠㅠ 무대꽁 2021.12.06 604
1415 토트넘은 백신 인증샷이 유행? 레길론 "우리의 새로운 룰" 토토왕토기 2021.12.25 604
1414 박사랑-서채원, 동행 "시즌3" 페퍼저축은행 미래 기대 UP 마카오타짜 01.14 604
1413 1G ERA 22.50 투수도 신인왕 1위표, 납득 불가 "황당 투표" 여전 금팔찌 2021.11.30 605
1412 연봉 팀내 최다 삭감↔절친은 "120억 대박"..."순간의 선택"이 "천양지차" 이꾸욧 02.08 605
1411 레알 패는 충격이다 개가튼내통장 2021.10.06 606
1410 리버풀 레전드 “호날두가 팀 분위기 다 망치고 있어” 맹공 삼청토토대 2021.10.06 607
1409 리버풀, 2경기 연속 4골 차 대승…리그 2위 도약 토토벌개빡장군 2021.11.28 607
1408 요즘 부담없이 린2m 하는중 개가튼내통장 2021.11.30 607
1407 "손흥민 1골 1도움" 토트넘, 노리치에 완승…3연승+5위 도약 무대꽁 2021.12.06 607
1406 즐거운 하루 되세요 ~ 이꾸욧 02.10 607
1405 "얘들아 즐겨" 캡틴의 허슬플레이와 포효…미러클 깨웠다 야이그걸 2021.11.03 608
1404 ‘손흥민 안방’ 이름 바뀐다...네이밍 판매 가격 ‘310억 x 20년’ 토까꿍 2021.12.02 608
1403 ‘야구에 흥미 잃어 은퇴 선언’ 155km 파이어볼러, 메이저리그 복귀 희망 오우야 01.11 608
1402 LCK 시드권 매매 금지 조항, 처음부터 없었다 대도남 01.12 608
1401 EPL 회장, 결국 물러난다…“사우디 같은 나라 축구판에 끌어들이지 마” 은빛일월 2021.11.17 609
1400 칠레 전설, 대표팀 경기 중 쿵푸 축구로 구설수...팀도 대패 느바신 2021.11.18 609
1399 선수들 승부욕 자극한 김종민 감독의 한 마디 "너네 저 팀 못이기니깐 편안하게 해" 방구뿡 2021.12.09 609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