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금만 55억원? 배보다 배꼽이 더 큰 FA 계약

계약금만 55억원? 배보다 배꼽이 더 큰 FA 계약

무대꽁 0 788 2021.12.22 13:30

feb46025aeba3924c7637e56333aeb86_1264425970.jpg 

올겨울 프로야구 FA(자유계약선수) 시장에선 "계약금 잔치"가 반복되고 있다.

김현수(33)는 지난 17일 LG 트윈스에 잔류했다. 조건은 4+2년, 최대 115억원. 4년이 지난 뒤 구단과 선수 합의로 2년이 추가 적용되는데 첫 4년 계약 조건이 파격적이다. 총액 90억원 중 계약금이 50억원으로 연봉 총액(40억원)보다 더 많다. 야구계 안팎에선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계약"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두산 베어스에 잔류한 김재환(33)도 비슷하다. 김현수와 같은 날 계약한 김재환은 4년, 총액 115억원 "대박"을 터트렸다. 인센티브 5억원을 제외한 110억원 중 계약금과 연봉 총액이 각각 55억원으로 1대1이다. 지난 14일 NC 다이노스로 이적한 박건우(31)는 6년, 총액 100억원에 사인했다. 계약금 비중은 총액의 40%(40억원)였다. 한 야구 관계자는 "계약금이 상상을 초월한다. 연봉 총액도 당연히 올라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하루 이틀 나온 얘기가 아니다. 2015년 11월 NC 유니폼을 입은 박석민(36)은 FA 계약금(56억원)이 연봉 총액(30억원)의 2배에 육박했다. 2017년 11월 삼성 라이온즈와 4년, 총액 80억원 계약한 강민호(36)의 계약금은 40억원. 2018년 12월 NC와 계약한 양의지(34)는 총액 125억원 중 48%인 60억원이 계약금이었다. 고액 FA 계약에서 계약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절대적이다.

천문학적인 돈이 오가는 미국 메이저리그(MLB) FA 시장에선 전례를 찾기 힘들다. MLB에선 FA 계약금(사이닝 보너스)이 총액 대비 20%를 잘 넘지 않는다. 지난달 30일(한국시간) 텍사스 레인저스와 10년, 총액 3억2500만 달러(3871억원)에 계약한 코리 시거의 계약금은 500만 달러(60억원)로 전체 금액의 1.5% 수준이었다. 2014년 1월 MLB 역사상 평균 연봉 3000만 달러 벽을 허문 클레이튼 커쇼는 당시 LA 다저스와 7년, 총액 2억1500만 달러(2561억원) 계약을 성사했다. 계약금은 1800만 달러(214억원)로 8.4%에 불과했다.

프로야구 A 구단 단장은 "많은 계약금은 선수들이 원한다. 계약금은 보통 2회 분할 지급되는데 선수로선 목돈을 손에 넣을 수 있다. 한때 (리그에서) 계약금을 30~35% 수준으로 맞추자는 얘기도 있었지만,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며 "높은 계약금은 심각한 수준이다. 하지만 선수를 꼭 잡아야 하는 상황이 오면 요구를 들어줄 수밖에 없다"고 현실적인 얘길 했다. B 구단 단장은 "대리인이 계약이 관여하다 보니 계산을 많이 하는 모양새다. 여기저기 찔러보면서 "여기는 얼마 주는데 어떻게 할 거냐"고 물어본다. 선수 입장에서는 대리인이 거래를 잘하는 거라고 보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구단 예산처리 언급하는 목소리도 있다. 보통 FA 계약은 그해 구단의 특별 예산으로 지출한다. 매해 지급해야 하는 연봉보다 계약금은 처리가 수월할 수 있다. C 구단 단장은 "4년 내내 특별 예산을 받지 않는다"며 "계약금은 그해 특별 예산을 통해 한 방에 해결할 수 있다. (2회 분할이 아닌) 한 번에 계약금을 주는 구단도 있는 것으로 안다. 하지만 현재 돌아가는 시장 상황은 문제가 많다. 계약금 비중이 너무 크다"고 우려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78 "英 주장 고려해선 안돼" 전 EPL 심판, 케인 태클 경고 맹비난 토까꿍 2021.12.21 738
877 레알 "최악의 먹튀" 기회오나...감독 "후반기 개과천선...팀의 무기될 것" 야메떼구다사이 2021.12.21 1065
876 LG 보호선수 명단 받은 삼성, "좋은 선수들 눈에 띈다...포지션 상관없이 최고 선수 고를 것" 지퍼에그거꼇어 2021.12.21 728
875 토트넘, 렌전 몰수패 처리...충격의 UECL 탈락 삼청토토대 2021.12.21 752
874 베트남 언론, 박항서 감독에게 독설…"후회하지 않길 바란다" 느바신 2021.12.21 757
873 양현종 직접 등판, KIA 나성범 프로세스...22일 협상 서로 절박하다 방구뿡 2021.12.21 907
872 내년 1월에 봐요…조용한 보상금 22.5억원 거포, C등급 냉정한 현실 개가튼내통장 2021.12.21 945
871 "팀 떠나겠다" 큰소리쳤지만 불발...그런데 주급은 두배 껑충 뛴 "맨시티 에이스" 분노의조루뱃 2021.12.21 722
870 日 히트작 놓친 토트넘…"라이벌" 아스널이라 더 뼈아프다 토토벌개빡장군 2021.12.21 762
869 페네르바체, "김민재 영입한" 페레이라 감독 5개월 만에 경질 오우야 2021.12.21 965
868 김광현 ML 주가 폭등, 이례적 현지 혹평 "역설적 의미" 야메떼구다사이 2021.12.21 1255
867 [오피셜] 손흥민, 호날두 계속 본다…EPL 시즌 중단 "철회" "만장일치" 개가튼내통장 2021.12.21 1414
866 "깜짝…" 에릭센 EPL 복귀 검토 삼청토토대 2021.12.21 1028
865 "데려가면 안 될까?" 바르사, 토트넘-뉴캐슬에 애물단지 MF 제안 무대꽁 2021.12.21 1105
864 "콘테 감독이 자신감 줬다" 드디어 재능 폭발, 토트넘 수비 기대주의 감사 금팔찌 2021.12.21 1032
863 ‘2149억’ 음바페, 세계 몸값 1위… ‘TOP10 제외’ 손흥민은 몇 위? 대도남 2021.12.22 1041
862 "4경기 연속골 도전" 손흥민, 카라바오컵 8강도 선발 전망 야메떼구다사이 2021.12.22 882
열람중 계약금만 55억원? 배보다 배꼽이 더 큰 FA 계약 무대꽁 2021.12.22 789
860 캣벨 날았다!’ 흥국생명, 염혜선 빠진 KGC 완파…시즌 첫 연승 토까꿍 2021.12.22 1085
859 박지성 지도자 변신→전세계서 관심 위용 "유럽팀 감독 부임" 기대 삼청토토대 2021.12.22 780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