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 부서지고 40도 고열 펄펄 끓어도… 501경기 개근 ‘금강불괴’

무릎 부서지고 40도 고열 펄펄 끓어도… 501경기 개근 ‘금강불괴’

토까꿍 0 1,126 2021.12.30 19:03

KBL 연속출장 신기록 행진 KCC 이정현27446d9e14754bb5c07fbba7ed4f09fd_833248801.jpgKBL 제공프로농구 KCC 가드 이정현(34·사진)의 별명은 ‘금강불괴(金剛不壞)’다. ‘금강처럼 단단해 부서지지 않는다’는 말이다. 아프거나 부상을 당해도 경기를 거르는 일 없이 코트에 나서 기복 없는 활약을 보여준 그에게 팬들이 붙여준 닉네임이다. 이정현은 처음엔 이런 별명이 싫었다고 한다. 들었을 때 왠지 ‘사람이 아닌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의미를 잘 알기에 지금은 좋아한다.

215fc137d3e3c21dc1c1ee4deb93e2c4_898159833.jpg2010∼2011시즌 KBL에 데뷔한 이정현은 27일 DB전까지 501경기를 연속 출전했다. 이보다 이틀 전인 25일 자신의 프로 데뷔 팀이기도 한 KGC전에서 KBL 최초로 500경기 연속 출전 기록을 달성했다. 그동안 500경기 이상을 뛴 선수는 이정현 말고도 41명이 더 있었지만 한 경기도 거르지 않고 500경기를 연속 출전한 선수는 이정현이 유일하다. 현역 시절 기복 없는 경기력을 자랑하며 ‘소리 없이 강한 남자’로 불린 추승균 전 KCC 감독이 연속 경기 출전 부문 2위(384경기)에 올라있는데 이정현과는 100경기 이상 차이가 난다. 현역 선수 중엔 LG에서 뛰고 있는 이재도가 전체 4위에 해당하는 308경기 연속 출전을 기록 중이어서 이정현의 기록이 당분간은 깨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국내 프로농구는 한 시즌에 팀당 54경기를 치른다.

프로 데뷔 후 10년이 넘는 시간이 지났는데 그동안 잔부상 한 번 없었을 리는 없다. 이정현은 “아픈 것에 원래 좀 둔한 편인 데다 뛰다가 보면 또 금세 잊었던 것 같다”며 “팀에 폐를 끼칠 정도만 아니라면 몸 상태가 정상 컨디션의 40∼50%만 돼도 뛰었다”고 했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소속 팀을 KGC에서 KCC로 옮긴 이정현은 2017∼2018시즌 개막을 40일가량 앞두고 연습경기를 하다 무릎을 크게 다쳤다. 전치 8주의 진단을 받아 다들 시즌 초반엔 코트에 나서기 힘들 것으로 봤다. 하지만 이를 악물고 재활훈련을 한 이정현은 이 시즌 개막 경기에 주전으로 나섰고 풀타임에 가까운 37분 9초를 뛰면서 12점을 넣었다. 팬들의 뇌리에 금강불괴 이미지를 다시 한번 각인시킨 순간이었다. 그는 열이 40도가 넘는 날에도 링거를 맞고 경기를 뛴 적이 있다.

이정현이 501경기에서 출전 시간 10분을 채우지 못한 건 세 번뿐이다. 평균 29분 57초를 뛰면서 평균 13.2점을 넣었다.

며칠 뒤면 이정현도 35세가 된다. 언젠가는 연속 경기 출전 기록이 중단되는 날이 올 것이다. 이정현은 “언젠가는 연속 출장이 힘들어질 수 있고 팀 내에서 내 역할도 주축 선수에서 보조로 줄어들 수 있다”며 “하지만 이런 과정이 급격한 ‘추락’이 아니라 부드러운 착륙이 될 수 있도록 마음을 비우고 순리대로 풀어 가려고 한다”고 했다. 서른을 넘기면서부터 체력 회복에 걸리는 시간이 길어졌다는 걸 체감하고 있다는 그는 하루 8시간 이상 숙면하는 습관을 들이며 출전하는 경기마다 치열하게 뛸 준비를 하고 있다고 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58 조합이 ㅈ갖네 토토벌개빡장군 2021.11.07 792
657 "황희찬 90분 활약" 울버햄튼, 크리스탈 팰리스에 0-2 완패…5연속 무패 마감 개가튼내통장 2021.11.07 672
656 시간 잘못알고 못깐거는 어김없이 들어와 ㅠㅠ 지퍼에그거꼇어 2021.11.07 724
655 [공식발표]롯데, MLB 뉴욕메츠 前투수코치 영입…이용훈-임경완 체제 "이상무" 이꾸욧 2021.11.07 1124
654 LG에도 "화수분 야구" 가 시작됐다 느바신 2021.11.07 937
653 맨시티 승이 맞지 무대꽁 2021.11.07 713
652 경기장서 ‘이 짓’ 하면 무조건 진다…믿거나 말거나, 토트넘의 ‘미신들’ 느바신 2021.11.06 847
651 "韓투수에게 삼진? 자존심 상했지만…" 추신수가 꼽은 KBO 최고의 선수 [인천현장] 지퍼에그거꼇어 2021.11.06 1031
650 "메시, 개인 통산 7번째 발롱도르상 확정...인터뷰까지 마쳤다" 포르투갈 매체 분노의조루뱃 2021.11.06 826
649 경기장서 ‘이 짓’ 하면 무조건 진다…믿거나 말거나, 토트넘의 ‘미신들’ 방구뿡 2021.11.06 986
648 즐거운 주말입니다 방구뿡 2021.11.06 788
647 토트넘 선수들 죽어나겠네..."분노" 콘테, 초강도 훈련에 기자회견 "지각" 토까꿍 2021.11.06 928
646 완전 반대로 찍었네 샤프하게 2021.11.06 763
645 "짠물 수비" 사우스햄튼, 1-0 승리…빌라는 리그 5연패 느바신 2021.11.06 946
644 토트넘, "난입" 12살 관중 대처 논란..."케인 유니폼 빼앗았다" 토토왕토기 2021.11.06 809
643 예상 깬 일방적 승부, SK는 정말 강했고 KT는 허훈이 생각났다 금팔찌 2021.11.06 759
642 오늘은 엘지승이군 야메떼구다사이 2021.11.06 630
641 “레알 회장, 라모스-바란 잘 팔았네” 스페인 극찬 분노의조루뱃 2021.11.06 788
640 “8000만 달러 류현진, 예전의 에이스는 아니다… FA 영입해야” 美언론 꼬꼬마 2021.11.05 839
639 김희진 OPP 기용? 라셈 버릴 순 없다?…딜레마에 빠진 IBK 이꾸욧 2021.11.05 835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