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서 15년 뛴 전설, 충성심에 이적 아닌 은퇴 고민

레알서 15년 뛴 전설, 충성심에 이적 아닌 은퇴 고민

토토왕토기 0 533 2022.01.02 13:20
5340a88d8a8f60460a3ef798fd8d082c_1214717327.jpg
 한 해가 저물며 또 한 명의 레전드와 작별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레알 마드리드의 전설이자 세계 최고의 왼쪽 풀백으로 활약했던 마르셀루(33)가 축구화 끈을 풀고자 한다.

 

영국 매체 ‘더 선’을 비롯한 다수 매체는 29일(한국시간) “마르셀루가 올 시즌 뒤 은퇴를 고려 중이다”라고 전했다.

 

마르셀루의 프로 커리어에서 유니폼은 단 2개 밖에 없었다. 하나는 성장과 프로 데뷔를 이룬 플루미넨세(브라질)고 다른 하나는 그의 이름을 널리 알 수 있었던 레알(스페인)이다.

 

2007년 1월 19세의 나이로 레알에 합류한 마르셀루는 왕성한 활동량과 폭발적인 공격 재능을 앞세워 스페인을 넘어 전 세계 넘버 원 풀백으로 자리매김했다.

 

레알에서만 14년 동안 533경기 38골 101도움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리그 우승 5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4회, 코파 델 레이 우승 2회 등 황금기의 주역으로 활약했다.

 

영원할 것 같았던 마르셀루의 오버래핑에도 한계가 다가왔다. 30대를 넘어서면서 폭발력이 크게 줄었다. 여기에 잦은 부상까지 겹치며 그라운드 밖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졌다.

 

점차 줄어가던 출전 시간 속에 이번 시즌은 존재감이 더 희미해졌다. 리그 3경기에서 89분을 포함해 총 5경기 출전에 그쳤다.

 

마르셀루와 레알의 계약 기간은 올 시즌까지. 당초 마르셀루는 친정팀 플루미넨세 복귀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플로렌티노 페레스 회장과의 면담을 통해 계약 해지까지 고려했다.

 

하지만 여전히 마르셀루의 마음은 정해지지 않았다. 매체는 ‘마르카’를 인용해 “레알에 대한 충성심은 마르셀루가 은퇴를 고민하게 할 수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직 카림 벤제마만이 레알에서 마르셀루보다 많이 출전한 외국인 선수다. 또 그보다 많은 트로피를 따낸 선수는 없다”라며 레알에서 걸어온 발자취를 말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