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29년의 기다림’…“내가 염종석의 후예다”

롯데 ‘29년의 기다림’…“내가 염종석의 후예다”

꼬꼬마 0 965 2021.10.06 03:48

fe3ad6077199880d37d3914d6154b2af_1306412698.jpg 

롯데의 신인왕은 우승만큼 오랜 염원 중 하나다. 롯데의 가장 마지막 신인왕은 1992년 염종석에 머물러 있다.

올 시즌에는 롯데에 좋은 신인들이 많이 두각을 드러내면서 기대감을 높였다. 개막 전부터 김진욱, 나승엽 등 고졸 루키들의 활약을 점치는 이들이 많았다. 그러나 이들을 제치고 2년차 선수가 신인왕 후보로 급부상하고 있다. 2020년 1차 지명으로 롯데 유니폼을 입은 우완 투수 최준용(20·사진)이다.

최준용은 지난해 데뷔 첫해 31경기에서 신인상 규정 이닝인 30이닝에 못미치는 29.2이닝을 소화했다. 다음 시즌에 신인왕에 도전하라는 팀의 배려였다. 그리고 기대대로 최준용은 올해 팀의 필승조로 거듭나며 신인왕 자격을 갖췄다.

전반기까지만 해도 우여곡절이 많았다. 14경기에서 2승1패6홀드 평균자책 4.15를 기록했던 최준용은 5월 중순에는 견갑하근이 파열되는 부상을 입어 재활에 들어가기도 했다. 최대 8주의 기간이 소요되는 부상을 털어낸 최준용은 후반기에는 더욱 든든한 투수로 성장했다.

4일 현재 최준용은 후반기 22경기에서 1승1세이브11홀드 평균자책 0.81을 기록 중이다.

전반기에는 단순히 마운드 허리를 짊어지는 역할을 했다면 후반기에는 9회 마무리 김원중에게 연결해주는 8회 필승 카드로 자리잡았다. 최준용은 비결로 “2군에서 재활 운동을 잘했다. 홍민구 잔류군 재활 코치님이 자신감을 계속 불어넣어주셨다. 변화구가 좋아진 점도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3일 사직 NC전에서는 3연투도 자청하며 6-4로 앞선 8회초 팀의 6번째 투수로 등판해 11-7 승리의 발판을 놓으며 롯데의 시즌 첫 4연승을 이끌었다. 개인적으로는 8월26일 KIA전부터 16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이다. 최준용의 호투에 힘입어 롯데는 시즌 막판까지 5강 진출에 대한 희망을 이어가는 중이다.

시즌 초중반까지는 KIA의 특급 신인 이의리의 신인왕 수상이 유력시되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이의리가 발목 부상으로 시즌을 조기에 마감하면서 신인왕 레이스가 혼전 양상으로 바뀌어가고 있다.

최준용의 신인왕 도전 관건은 20홀드 달성 여부다. 역대 신인왕을 받은 불펜 투수들 중 가장 많은 홀드 기록은 2007년 두산 임태훈의 20개. 최준용이 3홀드만 더 추가하면 20홀드 고지에 오른다. 롯데는 20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최준용의 의지도 강하다. 그는 “꼭 신인왕을 받고 싶다”며 “우리 팀에서 29년간 신인왕이 나오지 않고 있다. 내가 신인왕을 받아 역사를 끊어내고 이후로 롯데가 신인왕이 많이 나오는 팀이 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팀이 5강 싸움을 하고 있는데 보탬이 되어 가을야구에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며 꿈을 키웠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78 "페르난데스 호날두 합류하고 변했다" 익명의 에이전트 폭로 방구뿡 2021.11.23 982
1577 토트넘도 놀랐다, 알리 처분 "최대 650억원"이 가능하다니 야메떼구다사이 02.03 982
1576 "코치 준비" 윌셔, 아스널 유스 팀 경기 참관..."메르테사커 돕는다" 느바신 2021.10.14 981
1575 경기장서 ‘이 짓’ 하면 무조건 진다…믿거나 말거나, 토트넘의 ‘미신들’ 방구뿡 2021.11.06 981
1574 도쿄올림픽 日 4번 타자 스즈키, 다음 주 포스팅…MLB 도전 임박 개가튼내통장 2021.11.18 981
1573 아지트 크기가..ㅎㅎ 꼬꼬마 2021.12.07 981
1572 “여자랑 하는 줄 알았네!” 발언에 온가족 인신공격 당한 축구선수 샤프하게 02.22 981
1571 그날 김태형의 전화 한 통…"100억 대박" 나비효과 샤프하게 2021.12.15 980
1570 최하위 지명 GS칼텍스 모마, 실력은 "최고" 이꾸욧 2021.11.04 978
1569 양현종 귀국길, KIA 관계자는 없었다 "아직 FA라 조심스러워" 샤프하게 2021.10.06 977
1568 김광현 와카 로스터 제외네 토토벌개빡장군 2021.10.07 976
1567 "무리뉴 픽" 토트넘 미드필더, 로마로 떠날까…이적 가능성은? 은빛일월 02.22 975
1566 꼬마 잘몼되나? 방구뿡 2021.10.25 974
1565 삼성 1위인데 "자력 우승 " 불가능, 2위 KT는 가능...이런 황당한 경우가? 꼬꼬마 2021.10.26 973
1564 "부커 38점 폭발" 피닉스, 4쿼터 압도하며 4연승 질주 토토왕토기 2021.11.07 973
1563 "지단, 맨유행 가능성 없다...승리 프로젝트 가진 팀 원해" (西 매체) 삼청토토대 2021.11.08 972
1562 토트넘, "내년 여름 FA" 뮌헨 미드필더 영입전 선두...인테르-유베와 경쟁 이꾸욧 2021.11.20 972
1561 "5G 4골 폭발한 SON, 또 얼마나 잘할까?" 영국 매체는 "손흥민 홀릭" 분노의조루뱃 01.02 972
1560 [잠실 초점]150km 뿌리던 야수, 위기상황도 거뜬. 이제 어엿한 투수가 돼 간다 개가튼내통장 2021.10.07 971
1559 [오피셜] "1370억 쓰고 16위" 아스톤 빌라 감독, 결국 경질...후임 미정 대도남 2021.11.08 971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