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 감독 이끄는 인도네시아, 스즈키컵 준우승 마무리

신태용 감독 이끄는 인도네시아, 스즈키컵 준우승 마무리

토토벌개빡장군 0 470 01.04 12:43

 

37c992f4641318ca59854614e5820428_1353968703.jpg
신태용 인도네시아 대표팀 감독. 사진=스즈키컵 공식 홈페이지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가 아세안축구연맹(AFF) 챔피언십(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선전했지만 1차전 대패를 극복하지 못하고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인도네시아는 1일 싱가포르 칼랑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2020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태국과 2-2로 비겼다. 지난달 29일 1차전에서 0-4로 크게 진 인도네시아는 1, 2차전 합계 2-6으로 패해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감했다.

스즈키컵은 ‘동남아시아의 월드컵’이라 불릴 만큼 동남아시아 국가에게는 중요한 대회다. 아시아에서도 전력이 떨어지는 동남아시아 국가 입장에선 아시안컵이나 월드컵 예선 등에서 좋은 성적을 기대할 수 없기 때문에 스즈키컵에 더 열광할 수밖에 없다.

인도네시아는 1996년 시작해 이번이 13회째인 스즈키컵에서 6차례(2000, 2002, 2004, 2010, 2016, 2020년) 결승에 진출했지만 한 번도 우승하지 못하고 모두 준우승에 그쳤다.

지난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당시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끌었던 신태용 감독은 2019년 12월 인도네시아 대표팀 사령탑에 오른 뒤 착실하게 팀을 만들면서 스즈키컵 결승까지 이끌었다.

하지만 동남아시아 축구의 절대강자인 태국의 벽은 생각보다 높았다. 태국은 이번 우승으로 스즈키컵 6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이는 역대 최다 우승 기록이다. 태국은 1996년 초대 챔피언에 오른 것을 시작으로 2000, 2002, 2014, 2016년에 이어 5년 만에 다시 정상에 복귀했다.

1차전에서 4골 차 패배를 당한 인도네시아는 2차전에서 최대한 골을 많이 넣기 위해 공격 위주로 경기를 풀어갔다. 객관적인 전력상 4골 차를 뒤집는 것은 거의 불가능했지만 그래도 인도네시아는 포기하지 않았다.

인도네시아는 전반 7분 만에 미드필더 리키 캄부아야가 선제골을 터뜨리면서 희망의 불씨를 키웠다.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캄부아야가 오른발 슈팅을 날린 것을 태국 골키퍼 시와락 테드성노엔이 막았지만 공은 그대로 골라인을 넘어섰다.

하지만 인도네시아는 후반 9분 태국의 아디삭 크라이소른에게 동점골을 내준 데 이어 2분 뒤에는 사라크 유옌에게 추가골을 내주며 더욱 어려운 상황에 몰렸다. 합계 스코어는 1-6까지 벌어졌다.

그래도 투지있게 끝까지 맞선 인도네시아는 후반 35분 에기 마울라나가 골을 터뜨려 2차전 결과를 2-2 무승부로 만드는데 성공했다.

신태용 감독은 태국과 2차전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다음 대회에서 우리는 틀림없이 우승 후보가 될 것”이라며 “대표팀과 잘 준비해서 다음 대회에서는 우승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우리 선수들은 아직 어리고 1차전에서는 선수들의 경험 부족이 눈에 띄었지만 2차전에서는 잘 싸웠고 무승부를 거뒀다”면서 “이 같은 경험을 통해 우리는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인도네시아축구협회도 신태용 감독에 대한 신뢰를 숨기지 않았다. 모차마드 이리아완 인도네시아축구협회장은 인도네시아 언론과 인터뷰에서 “대표팀과 특히 젊은 선수들의 미래를 믿는다”며 “신태용 감독의 지휘 아래 팀은 더 성숙해질 것인 만큼 과정을 믿고 결과를 기다리면 된다”고 말했다.

스즈키컵은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이 우승한 2018년 이후 2020년에 대회가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인해 2020년 대회가 지난달 초부터 이날까지 열렸다. 앞서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디펜딩 챔피언 베트남은 대회 2연패를 노렸지만 준결승에서 태국에 패해 뜻을 이루지 못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58 "클리드" 김태민, LPL 복귀전...LNG 전서 선발 방구뿡 01.27 475
2057 [NBA] ‘커리 4Q에 살아났다!’ GSW, 브루클린에 진땀승 지퍼에그거꼇어 01.31 475
2056 한 번 실수로 사라지기엔 가혹하다, ‘음주운전→방출’ 야구인 2세 기회 올까 마카오타짜 01.04 476
2055 울버햄튼, 황희찬 완전 영입 이꾸욧 01.27 476
2054 "거품 붕괴, 중국축구 또 실패했다" 스페인 언론도 조롱 금팔찌 01.30 476
2053 ‘10주 지났지만…’ 기약 없는 송교창의 복귀 토까꿍 01.04 478
2052 김민재, EPL 에버턴 공식 제안받아…합의는 아직 지퍼에그거꼇어 01.26 479
2051 "해리 케인보다 손흥민!" 흥분한 EPL 선배들, 찬사 릴레이 야메떼구다사이 02.07 479
2050 전반 1:0 느바신 01.28 481
2049 즐거운 하루되시옹 마카오타짜 01.27 483
2048 [전훈인터뷰]"이경규 사위" 김영찬 "꼭 승격해서 당당한 남편-사위 되겠다" 꼬꼬마 01.28 485
2047 "잘 좀 하자!" 에버턴 생존 위해 분발해야 할 "4인방" 야이그걸 02.21 485
2046 파리 개쒜이들 머지? 토토벌개빡장군 02.21 487
2045 김민재 이적길 열린다… “페네르바체, 대체 수비수 찾았다” 금팔찌 2021.12.13 488
2044 "이것이 돈의 힘" 뉴캐슬, 기마랑이스 영입 합의 꼬꼬마 01.27 490
2043 콘테 말도 안 건다…430억 윙어 방출 임박 야이그걸 2021.12.02 491
2042 [공식발표] 김민우-정상빈 없다...수원, 2022시즌 등번호 공개 야이그걸 01.29 491
2041 "기대주" 이현주, 바이에른뮌헨 유니폼 입고 첫 경기 야메떼구다사이 01.30 493
2040 "1600억 팔고 공짜로 데려왔는데 실력 차이 없네"...인테르 단장의 "대만족" 마카오타짜 2021.11.02 495
2039 울산 졌냐 ? 방구뿡 01.29 496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