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파트너" 계속해서 그의 이름이…"0골-0도움"에도 콘테 주목

"손흥민 파트너" 계속해서 그의 이름이…"0골-0도움"에도 콘테 주목

샤프하게 0 644 01.04 12:43

1c6a40ce9a8f3d5800b849c9aa416b8a_488312316.jpg
"근육맨" 아다마 트라오레(울버햄턴)의 토트넘 이적설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영국의 "데일리 익스프레스"는 2일(현지시각)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1월 이적시장에서 올 시즌 0골-0도움의 기록에도 불구하고 트라오레 영입을 희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지난해 8월 트라오레의 영입을 위해 백방으로 뛰었지만, 울버햄턴이 4000만파운드(약 643억원)를 요구하면서 협상이 결렬됐다.

유럽 이적시장 전문가 파브리지오 로마노에 따르면 콘테와 파비오 파라티치 단장은 트라오레의 열렬한 팬이라고 한다. 로마노는 "트라오레의 이적이 성사될지 모르지만, 그의 이름은 토트넘의 영입 리스트에 확실히 있다"고 밝혔다.

콘테 감독은 첼시 사령탑 시절인 2017년 여름, 당시 미들즈브러에서 뛰던 트라오레의 영입을 희망했다. 이적은 현실이 되지 않았지만 그의 머릿속에는 여전히 트라오레가 있다. 폭발적인 드리블을 자랑하는 트라오레를 3-4-3 전술에서 스리톱은 물론 윙백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이적이 성사될 경우 손흥민, 케인, 트라오레로 조합을 꾸릴 수 있다.

트라오레는 2023년 울버햄턴과 계약이 끝난다. 하지만 재계약 소식은 없다. 그는 황희찬이 자리를 잡은 후 설 자리를 잃었다. 그는 올 시즌 19경기에 출전했지만 단 1골도 없다. 콘테 감독은 1월 이적시장을 통해 어떤식으로든 보강을 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18 토트넘의 엄청난 실수, 잘못된 판단이 아스널 캡틴 공격수 만들었다 방구뿡 2021.11.16 603
1417 출전 기회 없었던 "벤투호 신입 4총사"...이라크전에선 볼 수 있을까 토토왕토기 2021.11.17 603
1416 말라가 한폴낙이네유ㅠㅠ 무대꽁 2021.12.06 604
1415 토트넘은 백신 인증샷이 유행? 레길론 "우리의 새로운 룰" 토토왕토기 2021.12.25 604
1414 박사랑-서채원, 동행 "시즌3" 페퍼저축은행 미래 기대 UP 마카오타짜 01.14 604
1413 연봉 팀내 최다 삭감↔절친은 "120억 대박"..."순간의 선택"이 "천양지차" 이꾸욧 02.08 604
1412 1G ERA 22.50 투수도 신인왕 1위표, 납득 불가 "황당 투표" 여전 금팔찌 2021.11.30 605
1411 레알 패는 충격이다 개가튼내통장 2021.10.06 606
1410 리버풀 레전드 “호날두가 팀 분위기 다 망치고 있어” 맹공 삼청토토대 2021.10.06 607
1409 리버풀, 2경기 연속 4골 차 대승…리그 2위 도약 토토벌개빡장군 2021.11.28 607
1408 요즘 부담없이 린2m 하는중 개가튼내통장 2021.11.30 607
1407 "손흥민 1골 1도움" 토트넘, 노리치에 완승…3연승+5위 도약 무대꽁 2021.12.06 607
1406 즐거운 하루 되세요 ~ 이꾸욧 02.10 607
1405 "고기 60kg" 추신수 스케일 남다른 한 턱...선수들 "살살 녹아요" [ 토토왕토기 02.15 607
1404 메시의 잔인한 초대 "중국, 카타르에서 만나자"…中 팬도 자조 토토왕토기 2021.10.28 608
1403 "얘들아 즐겨" 캡틴의 허슬플레이와 포효…미러클 깨웠다 야이그걸 2021.11.03 608
1402 ‘손흥민 안방’ 이름 바뀐다...네이밍 판매 가격 ‘310억 x 20년’ 토까꿍 2021.12.02 608
1401 선수들 승부욕 자극한 김종민 감독의 한 마디 "너네 저 팀 못이기니깐 편안하게 해" 방구뿡 2021.12.09 608
1400 ‘야구에 흥미 잃어 은퇴 선언’ 155km 파이어볼러, 메이저리그 복귀 희망 오우야 01.11 608
1399 LCK 시드권 매매 금지 조항, 처음부터 없었다 대도남 01.12 608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