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S도 없던 투수가..." 인생투 펼친 4년차 "7이닝 무실점" 깜짝 괴력

"QS도 없던 투수가..." 인생투 펼친 4년차 "7이닝 무실점" 깜짝 괴력

대도남 0 1,055 2021.10.06 03:48

6a49eb9e64f1f27eec0e9dc57df01f54_1152896205.jpg 

이 경기 전까지 퀄리티 스타트(6이닝 3자책) 투구도 없던 투수가 7이닝 무실점 투구라는 깜짝 괴력을 보여줬다. SSG 랜더스의 우완 최민준(22)이 인생투를 펼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SSG 랜더스는 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펼쳐진 LG 트윈스와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원정 경기서 8-0 완승을 거뒀다. 이 승리로 SSG는 2연패를 끊고 57승11무58패를 기록했다. 반면 LG는 63승6무50패를 마크했다. 삼성이 같은 날 키움에 2-8로 패하면서 LG는 2위를 그대로 유지했다. 삼성과 승차는 없다.

SSG 선발 최민준의 깜짝 호투가 돋보였다. 2018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2라운드 15순위로 SK(SSG 전신) 유니폼을 입은 "프로 4년차" 최민준. 그는 데뷔 첫해인 2018 시즌 2경기서 승패 없이 평균자책점 14.40을 올렸다. 이후 상무서 군 복무를 하면서 선발 수업을 착실히 받았다.

올 시즌엔 김원형 SSG 감독의 신임 하에 초반부터 불펜으로 활약했다. 그러다 7월 8일 키움을 상대로 선발 데뷔전을 치렀고, 두 번째 선발 등판인 8월 18일 NC전에서 첫 선발승을 따냈다. 이후 최민준은 이 경기 전까지 33경기서 2승 3패 4홀드 평균자책점 6.47을 기록 중이었다.

1회에는 선두타자 홍창기에게 안타를 내줬으나 이후 세 타자를 모두 범타 처리했다. 2회는 삼자 범퇴. 3회엔 1사 후 안타를 허용했으나 역시 후속 두 타자를 범타로 묶었다. 4회 역시 삼자 범퇴. 5회 안타 1개를 내준 그는 6회도 삼자 범퇴 처리하며 위력투 행진을 이어나갔다.

이미 자신의 종전 1경기 최다 이닝(5이닝) 기록을 넘어선 최민준이었다. 결국 7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선두타자 채은성에게 볼넷을 내준 최민준. 이날 자신의 첫 볼넷이었다. 그러나 이상호를 2루수 앞 병살타로 유도한 뒤 김민성을 유격수 땅볼로 아웃시키며 이날 자신의 투구를 마쳤다. 개인 통산 최다 이닝(이전 5이닝 4차례) 기록과 함께 생애 첫 퀄리티 스타트 투구를 펼친 순간이었다. 7이닝 3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

이날 뿌린 공의 총 갯수는 92개(스트라이크 61개, 볼 31개). 슬라이더를 무려 48개나 던진 가운데, 속구 31개, 커브 12개, 체인지업 1개를 각각 섞어 사용했다. 속구 최고 구속은 145km/h까지 나왔다.

최민준의 호투를 돕기라도 하는 듯 타선도 힘을 냈다. 특히 "추추트레인" 추신수는 팀이 3-0으로 앞선 4회 2사 1루서 LG 선발 이민호의 초구 속구(142.4km/h)를 공략, 우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포를 터트렸다. 시즌 20호 홈런.

이 홈런으로 추신수는 KBO 리그 역대 최고령(만 39세 2개월 22일) 20(홈런)-20(도루) 기록 달성에 성공했다.(종전 최고령 기록 : 양준혁 2007년 10월 5일 사직 롯데전 달성·만 38세 4개월 9일) 역대 39세 이상 선수가 20홈런을 기록한 적은 4차례(홀리오 프랑코, 펠릭스 호세, 이승엽, 이호준) 있었다. 또 KBO 역대 54번째 20-20 클럽 가입이자, SSG 소속으로는 최정(2차례·2012,2013 시즌)에 이어 두 번째였다.

이제 SSG는 6일 LG를 상대로 잠실구장에서 더블헤더를 치른다. 최민준의 호투를 발판으로 삼아 SSG가 후반기 막판 다시 도약할 수 있을 것인가.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18 "거센 후폭풍" 맨유 주축 최소 5명, 솔샤르 감독에 불만 오우야 2021.10.06 1130
2017 롯데 ‘29년의 기다림’…“내가 염종석의 후예다” 꼬꼬마 2021.10.06 1160
2016 유럽 5대 리그 ‘최다 득점자’들이 한 팀에 은빛일월 2021.10.06 998
2015 콧방귀 뀐 페네르바체 회장 "김민재 바이아웃 120억? 어디 그걸로 영입해봐라 토토벌개빡장군 2021.10.06 1115
2014 "SON 전 동료" 오리에, 백수 탈출..."유로파 우승" 비야레알 입단 은빛일월 2021.10.06 1187
2013 "레알행 선언" 음바페 폭주..."네이마르한테 "노숙자"라고 말했냐고? 맞다" 은빛일월 2021.10.06 1110
2012 양현종 귀국길, KIA 관계자는 없었다 "아직 FA라 조심스러워" 샤프하게 2021.10.06 1182
열람중 "QS도 없던 투수가..." 인생투 펼친 4년차 "7이닝 무실점" 깜짝 괴력 대도남 2021.10.06 1056
2010 "무리뉴가 옳았다" 토트넘 "재능 천재"의 끝없는 몰락, 비난 넘어 우려 심화 오우야 2021.10.06 1204
2009 "충격 심했나" 1998년생 음바페, 프랑스 국대 은퇴 고려 토까꿍 2021.10.06 1308
2008 88억 3루수 통한의 포구 실책, 70승이 눈앞에서 날아갔다 은빛일월 2021.10.06 1152
2007 신유빈·전지희, 한국 선수로 21년 만에 아시아탁구 우승 야메떼구다사이 2021.10.06 1137
2006 즐거운 아침입니다. 이꾸욧 2021.10.06 1216
2005 류현진에 ML 1호 홈런 맞은 투수, 600억 돈방석 앉았다 느바신 2021.10.06 1681
2004 리버풀 레전드 “호날두가 팀 분위기 다 망치고 있어” 맹공 삼청토토대 2021.10.06 959
2003 스페인이 낳은 농구 스타 파우 가솔 현역 은퇴…레이커스는 등번호 ‘16’ 영구결번 추진 개가튼내통장 2021.10.06 1183
2002 "100마일 킬러" 가을사나이, 3년만에 양키스 또 집으로 보내다 [ALWC] 지퍼에그거꼇어 2021.10.06 983
2001 무너진 "악의 제국"…양키스가 극복하지 못한 3가지 변수 은빛일월 2021.10.07 957
2000 하키 처음가는데.. 대도남 2021.10.07 1149
1999 토트넘 떠나고 "첫 패"...라멜라 "선두 기회 놓쳤다" 지퍼에그거꼇어 2021.10.07 1016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