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에 환멸, 최대 11명 탈출" 구단주 긴급 입장 표명

"맨유에 환멸, 최대 11명 탈출" 구단주 긴급 입장 표명

개가튼내통장 0 942 01.07 13:11

dc57fa23b0fc282875ed2d2c956a2182_727243712.jpg랄프 랑닉 감독.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이번 겨울 이적시장에서 최대 위기에 봉착했다. 최대 11명이 맨유를 떠나려 한다는 슬픈 소식이 구단주 귀에까지 들어갔다.

영국 "미러"는 6일(한국시각) "최대 11명이 맨유 생활에 환멸을 느껴 떠나고 싶어한다"고 보도했다. 심각한 파벌 다툼이 일어났다. 글레이저 구단주도 위기를 인식하고 입장을 표명했다.

미러는 "글레이저는 맨유의 라커룸 사태 속에서 랄프 랑닉 감독에게 명확한 스탠스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미러는 타임즈 보도를 인용해 "맨유가 1월에 쓸 돈에 모든 시선이 집중되는 가운데 랑닉은 계약을 원할 경우 구단이 지원해줄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알렸다. 역대급 내분 상황이지만 영입 자금은 그대로 쓰겠다는 의지다.

미러에 따르면 한 관계자는 "안 좋다. 분위기가 정말 안 좋다. 맨유 앞에 큰 문제가 있을 것 같다"고 우려했다.

임시 감독 랑닉이 어차피 떠날 사람이라 선수단 기강이 무너진 것으로 보인다. 맨유는 지난해 11월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을 경질하고 랑닉과 단기 계약을 맺었다. 랑닉은 잔여 시즌만 맨유를 지휘하고 시즌이 끝나면 컨설턴트 역할을 맡는다. 선수들이 랑닉 눈에 들 이유가 없다.

더 선에 의하면 일부 선수는 랑닉을 대놓고 무시하는 발언을 일삼았다. 더 선은 "한 맨유 스타는 랑닉 감독 선임 후 당황했다. 그가 누구인지 몰라서 구글에 검색했다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게다가 선수 기용에 특정 선수가 큰 영향력을 미친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더 선은 "특정 선수가 랄프 랑닉 감독의 선수 기용에 너무 많은 영향력을 행사했다. 임시 감독인 랑닉은 맨유를 완전히 탈선시킬 라커룸 분열과 싸움 중"이라 주장했다.

이에 맨유는 갈등을 봉합할 해결사까지 요청했다.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의 오른팔이었던 마이크 펠란 코치에게 사태 수습을 요청했다. 텔레그라프는 "펠란은 여전히 선수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맨유의 추락을 막도록 역할이 증가할 것"이라 기대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78 진짜 초이스 더럽게 못하네 토토벌개빡장군 2021.10.22 918
1777 "제임스 교육하겠다"...미국 시민권자 된 칸터(프리덤으로 개명), "제임스 만나 도덕, 원칙, 가치에 대해… 개가튼내통장 2021.12.02 918
1776 역시 호날두는 UCL 왕… 유벤투스, 첼시보다 승리 더 많다 금팔찌 2021.10.22 917
1775 샌프란시스코 캐플러·탬파베이 캐시, 올해의 감독상 수상 느바신 2021.11.17 917
1774 46살까지 뛰는 NPB 현역 최고령, 연봉인상 비결은? 대도남 2021.11.21 917
1773 용진이형의 "돔구장 연구", 신세계그룹 "대충 만들지 않겠다는 의지표명" 은빛일월 2021.10.13 916
1772 떨고 있는 일본축구 "호주에 지면, 나머지 다 이겨도 탈락 위기" 방구뿡 2021.10.13 915
1771 "셀틱 2호 뜬다"...18골 日 폭격기 마에다, 이적 유력 샤프하게 2021.10.23 915
1770 "충격" 퍼거슨, 망연자실 표정 화제…달글리시는 함박웃음 대도남 2021.10.25 914
1769 주급 8억 걷어찬 "바르사 신동", 반값도 안 되는 금액에 재계약했다 토까꿍 2021.10.22 913
1768 "걸어다니는 재앙이었다" 1100억 DF, 5실점 관여→평점 0점 "수모" 샤프하게 2021.10.26 913
1767 바우어, 옵트아웃 포기...다저스, 내년 378억원 줘야 토토왕토기 2021.11.04 913
1766 "SD의 난제" 330억 내야수 김하성 향한 美 시선 차갑다 이꾸욧 2021.12.09 913
1765 "큰일났다"...뮌헨 피한 ATM, 한숨 돌리니 나타난 건 "킬러" 호날두 이꾸욧 2021.12.14 913
1764 바란 "연약한 겁쟁이" "허둥지둥"…8000만 파운드 어디로, 맨유 혹평 토까꿍 2021.12.28 913
1763 ‘우승 어렵나’ 손흥민, 올 시즌도 소년 가장 현실화? 야이그걸 2021.10.25 912
1762 알더베이럴트 "내가 뛰었던 토트넘, 우승 없어도 가장 멋있었다" 토토왕토기 2021.10.01 911
1761 "제2의 SON 한국서 뜬다" 日 기대감 대폭발 "MF" 누구? 토까꿍 2021.10.21 910
1760 누누를 OT로?… 해외 매체가 "앞뒤 안 재고" 나열한 맨유 감독 후보군 토까꿍 2021.11.24 910
1759 화난 팬들이 던진 돈 주워 간 "멘탈갑" 아스널 GK 지퍼에그거꼇어 2021.12.30 910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