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입 닥치고 가만 있어!”...싱클레어, 맨유 차기 감독 선임 문제 개입하는 호날두에 "일갈"

“호날두, 입 닥치고 가만 있어!”...싱클레어, 맨유 차기 감독 선임 문제 개입하는 호날두에 "일갈"

분노의조루뱃 0 682 2022.01.09 20:34

f000a3f044a37a473bde51432b002189_689020428.jpg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차기 맨유 감독 문제에 간섭하자 축구 전문가에게서 호된 핀잔을 들었다.

메일리 스타에 따르면, 호날두는 "미래를 고려 중"이며 맨유의 차기 감독이 자기가 원하는 인물이 아니면 맨유를 떠날 수도 있다.

전 잉글랜드 대표 출신인 트레버 싱클레어는 최근 토크스포트와의 인터뷰를 통해 맨유에 차기 감독 선임에 대한 최후 통첩을 보낸 호날두에 “입 다물고 있어”라고 경고했다.

호날두는 지난 여름 이적시장에서 맨유로 복귀했지만 기대에 못 미치는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맨유는 오랫동안 타이틀 경쟁에서 탈락했고, 현재 프리미어 리그의 선두인 맨체스터시티에 무려 승점 20 이상 뒤져 있다. 호날두 효과를 전혀 보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성적이 부진하자 맨유는 솔샤르 감독을 경질하고 팀을 랄프 랑닉에게 올 시즌까지 맡기기로 했다.

그러나 랑닉 감독 역시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하고 답보 상태에 있자 또 다시 그의 경질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에 호날두가 차기 감독 선임 문제에 개입하고 나섰다. 차기 감독이 자기가 선호하는 인물이 아니면 맨유를 떠나겠다는 것이다.

싱클레어가 호날두에 날선 비판을 가하고 있는 이유다,

그는 “맨시티가 크리스티아누와 계약하지 않아 정말 다행”이라며 “산초, 래시포드는 정말 열심히 뛰고 있다. 호날두는 입을 다물고 있어야 한다. 그는 맨유에서 많은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고 일갈했다.

싱클레어는 호날두가 맨유의 최대 이익을 염두에 두고 있는지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호날두는 단지 자신이 원하는 것을 하기를 원하고 있다. 그것은 클럽을 위한 최선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78 "인간승리" 에릭센, 마침내 현역 복귀한다 "특별 인연 2개팀 급부상↑" 샤프하게 2021.11.16 696
1977 日 공격수 아사노, "사우디전, 기회 주어지면 일본에 승리 안길 것" 이꾸욧 2022.01.30 696
1976 그래도 1부팀인데 이기겠지요? 금팔찌 2022.01.09 697
1975 "아다마 메디컬 준비하세요" 토트넘, "SON-트라오레" 탄생 임박 금팔찌 2022.01.24 697
1974 PSG, 음바페 재계약 사실상 포기..."대체자로 살라 영입 준비" 삼청토토대 2021.10.09 700
1973 즐거운 아침입니다.! 개가튼내통장 2021.10.19 701
1972 sk 승 개 쫄린다 개가튼내통장 2022.01.19 702
1971 수원 "정상빈, 울버햄튼과 협상 사실...이적 후 그라스호퍼 임대" 느바신 2022.01.26 702
1970 리버풀 떠나서도 "백업 신세"…결국 유럽 무대 청산하고 "미국행" 금팔찌 2022.02.06 702
1969 "손흥민 근육 부상…최대 5경기 결장" 콘테 직접 밝혀, 월드컵 최종예선도 불투명 샤프하게 2022.01.09 703
1968 "훈련 때는 월클인데…" 랑닉, "17G 1골" 공격수에 조언 삼청토토대 2022.01.19 703
1967 "해외파에 천재 소리 들었는데..." 대체 왜 삼성은 안 쓰고 보냈나 삼청토토대 2022.01.26 704
1966 바르사 유니폼서 ‘日 기업 라쿠텐’ 빠진다...코인 2개 기업 후보 대도남 2022.01.26 704
1965 ‘오너’ 문현준 “담원전, 2대 0으로 이기겠다” 샤프하게 2022.01.29 706
1964 에릭 테임즈는 역대 최강의 외국인 타자였다. KBO리그서 3시즌을 뛰며 타율 0.349 124홈런 382타점… 야메떼구다사이 2022.02.14 706
1963 "시즌 후 방출 가능성도?" 韓MVP, 홈런에도 웃지 못했다 방구뿡 2021.10.19 707
1962 "그런 날이 오겠죠", 현대모비스가 그리는 이상적인 미래 지퍼에그거꼇어 2021.10.19 708
1961 [오피셜] 프레딧 브리온, 탑 제외 주전 4인과 재계약 꼬꼬마 2021.11.15 708
1960 브라이턴 레전드의 한탄 "브라이턴에 손흥민만 있었어도..." 분노의조루뱃 2022.02.08 708
1959 손흥민보다 공격P 많다..."조용한 강자" 웨스트햄 윙어를 주목하라 토토왕토기 2022.02.21 710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