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랑-서채원, 동행 "시즌3" 페퍼저축은행 미래 기대 UP

박사랑-서채원, 동행 "시즌3" 페퍼저축은행 미래 기대 UP

마카오타짜 0 608 01.14 18:53

V리그 여자부 신생팀이자 7구단 페퍼저축은행(AI 페퍼스)는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2021-22시즌 도드람 V리그 1라운드는 신바람나는 플레이를 선보였다.

팀 창단 후 V리그 첫 승점 획득에 이어 첫 승까지 신고했다. 그런데 이후 추가 승점과 승리를 손에 넣는 일은 어려워졌다. 페퍼저축은행은 13일 기준 1승 21패(승점5)로 최하위(7위)에 머물러있다.

창단팀 지휘봉을 잡은 김형실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는 선수들이 더 처지지 않도록 신경을 쓰고 있다. 그러나 힘에 부치는 건 사실이다.

47b6846a80ac5ec58a04be023a3cd048_1651374101.jpg페퍼저축은행에서 앞으로 세터-센터 콤비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박사랑(오른쪽)과 서채원.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젊은 선수들 위주로 구성된 팀 특성상 V리그 라운드와 경기를 거듭할 수록 경험 부족에 따른 약점이 도드라지고 있다. 여기에 기존 6팀들도 페퍼저축은행에게 발목을 잡히지 않기 위해 더 집중하고 있다.

순위 경쟁 중에 신생팀이자 "막내팀"에 패할 경우 타격은 더 크기 때문이다. 그런데 페퍼저축은행도 올 시즌 후반 그리고 다음 시즌을 기대할 수 있는 콤비가 있다.

대구일중과 대구여고를 거쳐 페퍼저축은행 유니폼을 함께 입은 세터 박사랑과 미들 블로커(센터) 서채원이 그 주인공이다.

여자배구는 V리그 출범 이전과 이후 실력과 함께 소속팀 을 좋은 성적을 이끈 세터와 센터 콤비가 있었다. 강혜미-장소연(현 SBS스포츠 배구해설위원), 이숙자(현 KBS N스포츠 배구해설위원)-정대영(한국도로공사)가 대표적으로 꼽힌다.

강-장, 이-정 콤비는 공교롭게도 현대건설의 실업 시절과 V리그 초창기 전성기를 이끈 주역이기도하다. 강혜미-장소연 듀오는 경남여고를 시작으로 실업팀 선경(SK케미칼)을 거쳐 현대건설까지 인연이 이어졌다.

47b6846a80ac5ec58a04be023a3cd048_2035498231.jpg페퍼저축은행 세터 박사랑(오른쪽)과 센터 서채원은 대구일중에서부터 함께 배구를 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박사랑-서채원 신인 듀오는 이제 막 발걸음을 내딛었다. 박사랑과 서채원은 각각 2021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1, 3순위로 페퍼저축은행에 지명됐다. 아직까지는 팀내 주전 멤버는 아니지만 김 감독이 구성하고 있는 팀 미래에 핵심 역할을 맡을 기대주로 첫 손가락에 꼽히고 있다.

장 위원은 "아이뉴스24"와 가진 통화에서 두 선수에 대해 "무엇보다 앞으로 경기 경험을 쌓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서채원은 시즌 개막 후 지금까지 7경기(14세트)에 나왔다.

박사랑은 5경기(11세트)에 출전하고 있다. 박사랑의 경우 팀 합류 이전 당한 부상으로 코트 복귀 시기가 당초 이달 13일로 잡혔었다. 그러나 부상 회복 속도가 빨라 그 시기가 앞당겨졌다. 페퍼저축은행에게도 희소식이 됐다.

1a1f5d9c97568a57db6d85381d9f0d54_1866010439.jpg대구여고 시절 속공에 성공한 뒤 환호하고 있는 서채원(왼쪽)과 박사랑. 두 선수는 2021-22시즌 페퍼저축은행 유니폼을 나란히 함께 입고 V리그 코트로 나오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김 감독처럼 장 위원 역시 박사랑-서채원 듀오에 대한 기대가 크다. 장 위원은 "박사랑은 앞으로 순조롭게 자리를 잡는다면 팀 뿐 아니라 리그를 대표하는 세터로 성장할 가능성이 충분하다"며 "서채원은 센터로서는 다소 신장이 작은 편이긴 하지만 박사랑과 중학교부터 손발을 맞춰 온 게 장점이 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두 선수 모두 코트로 나와 뛰는 경험이 더해지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사랑과 서채원 모두 아직 소속팀에서 주전이나 선발 멤버는 아니지만 조금씩 코트로 나오는 시간을 늘리고 있다.

14일 광주 염주체육관(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현대건설과 홈 경기를 두 선수 역시 기다리고 있다. 페퍼저축은행은 현대건설과 지난 1~3라운드 맞대결에서 모두 패했지만 좋은 기억이 있다. 1라운드 첫 만남(11월 5일)에서 풀세트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고 이는 당시 팀이 올린 첫 승점 경기가 됐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18 ‘2년 전 연봉 삭감→캠프 지각’ 구자욱, GG+예비 FA ‘프리미엄’…5억 돌파할까 방구뿡 01.16 544
1617 끝나지 않은 호랑이 포효, KIA가 움직이고 있다…"깜짝 딜" 가능성은[SC초점] 금팔찌 01.16 570
1616 ‘쿠티뉴한테 당했다’ 맨유, 빌라전 2-2 무승부…‘브루노 멀티골’ 삼청토토대 01.16 648
1615 트라오레 첫 골!" 울버햄튼, 소튼에 3-1 승...8위+4G 무패 야메떼구다사이 01.16 521
1614 ‘이강인 15분 활약+쿠보 골’ 마요르카, 에스파뇰에 2-1 승 무대꽁 01.16 619
1613 토트넘vs아스널 북런던 더비…연기 확정 지퍼에그거꼇어 01.16 593
1612 맨시티 언더 승 들어왔쥬 금팔찌 01.16 683
1611 본머스 오늘 왜 이러냐 이꾸욧 01.16 528
1610 "손흥민 파트너" 새 후보 떴다... 토트넘 3년 만에 또 "러브콜" 오우야 01.16 420
1609 딱총도 아닌 물총 하위타선, KIA 트레이드로 해결할까? [오!쎈 이슈] 오우야 01.16 372
1608 “지금은 상혁이의 메타다” 토토왕토기 01.16 361
1607 "아데토쿤보 트리플더블 원맨쇼" 밀워키, 골든스테이트에 19점 차 완승 샤프하게 01.16 509
1606 [NBA] ‘돈치치 트리플더블’ 댈러스, 멤피스 12연승 저지 오우야 01.16 501
1605 [오피셜] "유칼" 손우현, "치프틴"과 함께 LPL TT 입단 지퍼에그거꼇어 01.16 537
1604 [LCK] T1 "케리아‘ 류민석 “이번에도 LCK 퍼스트 팀 수상 가능하다” 오우야 01.16 253
1603 [오피셜] ‘전북 12년’ GK 홍정남, ‘옛 스승’ 파비오 있는 인니팀 이적 오우야 01.16 243
1602 황·손 빈자리 누가 채울까… 오늘밤 평가전 보면 안다 방구뿡 01.16 256
1601 축구 굴기 멸망! 中, 일본전서 귀화 선수 대거 결장..."돈 안 주는데 왜 가" 지퍼에그거꼇어 01.16 241
1600 FIFA 온라인 4 "eK리그 챔피언십" 출범 토까꿍 01.14 562
열람중 박사랑-서채원, 동행 "시즌3" 페퍼저축은행 미래 기대 UP 마카오타짜 01.14 609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