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전 연봉 삭감→캠프 지각’ 구자욱, GG+예비 FA ‘프리미엄’…5억 돌파할까

‘2년 전 연봉 삭감→캠프 지각’ 구자욱, GG+예비 FA ‘프리미엄’…5억 돌파할까

방구뿡 0 398 01.16 21:07

8b035810df548892c861770ba622253c_100939453.png삼성 구자욱. / OSEN DB

[OSEN=한용섭 기자] 예비 FA 프리미엄까지 기대할 수 있을까.

2020년 2월 스프링캠프가 시작됐을 때, 구자욱은 삼성의 일본 오키나와 캠프가 아닌 경산 볼파크에서 개인 훈련을 했다. 구단의 연봉 삭감안에 도장을 찍지 않아, 미계약 신분이라 캠프 참가 명단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2015년 1군 데뷔 후 4년 연속 3할 타율을 기록한 구자욱은 2019시즌 처음으로 3할에 실패했고 성적이 뒷걸음질쳤다. 122경기 타율 2할6푼7리(475타수 127안타) 15홈런 71타점 66득점에 그치며 처음 하락 곡선을 그렸다. 

당시 삼성은 4000만 원 삭감을 제시했다. 2018년 3할3푼3리 20홈런 100득점의 활약에도 5000만 원 인상(연봉 3억 원)에 사인했던 구자욱은 구단의 삭감 폭에 불만을 드러냈다. 데뷔 후 꾸준히 좋은 성적을 낼 때는 팀 순위 등을 이유로 소폭 인상했는데, 1년 못 했다고 대폭 삭감을 제시받았다고 서운해 했다.

삼성은 형평성을 강조하며 타협안을 제시하지 않앗고, ’캠프 불참’에도 선수에게 끌려가지 않았다. 연봉 협상은 진통을 겪었고 서로 감정 싸움을 하는 모양새가 됐다. 결국 구자욱은 1월말 스프링캠프 출발에 함께 하지 못했다.

서로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다가, 삼성은 2000만 원 삭감과 인센티브 2000만 원의 최종 수정안을 제시했다. 소폭 삭감을 요구한 구자욱은 이를 받아들였다. 구자욱은 2월 10일 진통끝에 연봉 계약서에 사인했고 2주 늦게 일본 캠프로 출국했다.

절치부심한 구자욱은 2020시즌 118경기 타율 3할7리 15홈런 78타점 70득점 OPS .863으로 이전해 부진을 만회했다. 시즌 후 연봉 협상에서는 3억 6000만 원에 도장을 찍었다.

d3881117e271eccc03f19476ba797fd6_1715064164.png2021 KBO리그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삼성 구자욱. / OSEN DB

2021시즌, 구자욱은 개인 성적과 팀 성적 모두 웃었다. 삼성은 6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했고, 구자욱은 데뷔 후 처음으로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구자욱은 139경기에 출장해 타율 3할6리 22홈런 27도루 88타점 107득점 OPS .881로 활약했다. 홈런과 도루는 데뷔 후 개인 최다 기록, 득점왕 타이틀도 차지했다. 고과 평가에서 인상 요인은 많다. 삼성 선수단 중에서 고과 A급은 분명해 보인다.

그렇다면 얼마나 인상될까. 2019년 3억 원, 2020년 2억 8000만 원, 2021시즌 3억 6000만 원에서 앞자리 숫자는 바뀔 것이 확실하다.

최고의 한 해를 보낸데다 예비 FA 프리미엄이 있을지 관심이다. 구자욱은 2022시즌을 마치면 FA 자격을 얻게 된다. 올해 FA 외야수들은 역대급 계약을 쏟아냈고, 장기 계약이 대세가 되고 있다.

구자욱이 FA가 되면 삼성은 붙잡고자 하겠지만, 만약 FA 시장에서 놓칠 경우를 대비해 연봉을 높게 해 보상금 장벽을 높이는 것도 나쁘지 않다. 1년 후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르니까.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58 "여우 같은 곰"이었던 벤투, "플랜 B"도 터졌다 방구뿡 01.28 367
1757 유럽 선수만 사던 헤르타가 이동준 영입하는 이유, "지한파" 디렉터가 추진 오우야 01.28 327
1756 "Here We Go!" 트라오레, 바르셀로나행 합의...6개월 단기 임대 토토벌개빡장군 01.28 348
1755 "조3위" UAE도 승리… 한국, 본선진출 확정은 다음 기회로 야메떼구다사이 01.28 361
1754 즐거운 하루되세요 ~ 마카오타짜 01.28 316
1753 "극 이기주의자" 호날두, 트랜스퍼마크트에 "몸값" 낮게 책정했다며 격렬 항의 은빛일월 01.28 368
1752 박지성-손흥민이 직접 펼친 "손박대전"..."나 넘었잖아"vs"아직 아니에요" 개가튼내통장 01.28 376
1751 獨 키커 "헤르타, 이동준 영입 임박…이적료 100만유로 미만" 금팔찌 01.28 365
1750 "충격!" 호날두, 레알 복귀 추진 중 은빛일월 01.28 331
1749 울버햄튼 트라오레, 토트넘행 아닌 바르사 복귀 유력 야메떼구다사이 01.28 352
1748 전반 1:0 느바신 01.28 251
1747 썸 역전 ㅅㅅㅅㅅㅅㅅㅅ 꼬꼬마 01.28 272
1746 [442.korea] "목표는 월드컵 조기 확정" 벤투호, 레바논전 관전 포인트 "3" 금팔찌 01.28 344
1745 [전훈인터뷰]"이경규 사위" 김영찬 "꼭 승격해서 당당한 남편-사위 되겠다" 꼬꼬마 01.28 267
1744 정승원, 개인 채널로 공지… "중대한 공식 발표, 내일 공개하겠다" 샤프하게 01.27 335
1743 "평창 금" 재미교포의 충격고백..."금메달 쓰레기통에 버렸다" 마카오타짜 01.27 354
1742 황의조 동료, 왓포드행..."EPL 진출 꿈 이뤘다! 아자르-호날두처럼 잘할게" 개가튼내통장 01.27 354
1741 31세 은퇴 "비운의 롯데 좌완"...주형광의 놀라운 근황 토까꿍 01.27 330
1740 토트넘 2월 무시무시해진다...손흥민, 로메로 돌아오고 트라오레와 디아즈 합세 시 샤프하게 01.27 352
1739 즐거운 하루되시옹 마카오타짜 01.27 269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