떨어진 이학주 트레이드 가치… 2년 전은 필승조 교환, 지금은 아니다

떨어진 이학주 트레이드 가치… 2년 전은 필승조 교환, 지금은 아니다

지퍼에그거꼇어 0 417 01.16 21:07
195185c403697a4fb7bc5f25ce07c42a_615802457.jpg▲ 수많은 구단들의 관심을 받았거나 받고 있는 삼성 이학주 ⓒ곽혜미 기자[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최근 3년간 KBO리그 트레이드 시장에서 이학주(32·삼성)만큼 자주 언급된 선수도 없을 것이다. 그릇이 큰 잠재력에 매력을 느낀 많은 팀들이 이학주 영입을 직간접적으로 타진했지만, 소속팀 삼성은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다.

 

트레이드 논의가 된다는 건 두 가지 측면에서 바라봐야 한다. 우선 이학주가 그만한 가치를 가지고 있다는 게 가장 중요하다. 현장과 프런트에서는 ‘사이즈가 큰 유격수’는 외면하기 어려운 매력이다. KBO리그에 흔치 않은 유형의 선수이기 때문이다. 삼성도 그런 매력에 2019년 2차 전체 2번 픽을 이학주에 투자했다.

 

잠재력을 다 터뜨리지 못했다는 시선도 있다. “우리 팀에 오면 더 잘할 수 있다”는 나름의 희망사항도 묻어있다. 서른이 넘은 나이지만 아직 몇 년은 더 쓸 만하다는 판단도 비슷하다.

 

두 번째는 ‘트레이드가 가능할 법한 선수’라는 판단이 있기 때문이다. 절대적으로 트레이드가 불가한 선수들은 아예 다른 팀에서 찔러보지도 않는다. 그러나 삼성의 스탠스는 다소 모호했다. 여기에 최근 2년간 이학주가 이런 저런 사정으로 제대로 된 활약을 하지 못하자 역설적으로 타 팀의 관심이 더 커졌다. 외부에서는 “삼성이 이학주를 내놓을 확률이 더 높아지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결론적으로 트레이드 가치는 점점 떨어지고 있다. 우선 가장 중요한 성적이 따라오지 않는다. 이학주는 2020년 64경기에서 타율 0.228, 지난해에는 66경기에서 타율 0.206에 머물렀다. 성적만 놓고 보면 확고부동한 1군 선수라고 하기가 어렵다. 여기에 몇몇 구설수가 외부로 알려졌다. 트레이드 가치에 도움이 되지 않는 이야기들이었다.

 

실제 2년 전 이학주의 주가가 한창 높을 때는 삼성이 웬만한 트레이드 제안에는 눈도 주지 않았다. 이 때문에 “이학주를 데려오려면 확실한 불펜 필승조, 혹은 20홈런 이상이나 그에 상응하는 생산력을 가진 타자가 필요하다”는 인식이 야구계에서 널리 퍼지기도 했다.

 

실제 삼성 또한 그 정도 눈높이를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 기준에 미달하면 아예 회신조차 하지 않았다. 몇몇 트레이드 논의가 깊게 가지 못하고 엎어진 이유다. 그 당시에는 이학주에 대한 구단의 기대치 또한 클 때였다. 정말 솔깃할 만한 제안이 아니라면 굳이 계산기를 두드릴 필요조차 없었던 셈이다.

 

그러나 근래 오간 트레이드 논의에는 더 이상 필승조나 20홈런 이상의 거포는 끼어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타 구단들은 이학주의 가치가 현시점에서 가장 떨어져 있다고 본다. 보통 트레이드 시장은 이럴 때 더 공격적으로 추진되기 마련이다. 반면 삼성은 ‘헐값’에 내놓을 생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연히 헛바퀴가 돌 수밖에 없다.

 

결국 삼성이 이학주를 어떻게 활용할 것이냐, 그 구상이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이 긴 스토리의 결말도 다르게 날 수 있다. 안고 가겠다면 굳이 지금 트레이드에 응할 이유가 없다. 팔더라도 고점에 팔아야 하는 게 장사라면 기본이 아니다. 삼성도 유격수 자리가 불안한 건 마찬가지다. 이학주가 든든하게 자리를 지켜주면 가장 좋은 시나리오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58 "여우 같은 곰"이었던 벤투, "플랜 B"도 터졌다 방구뿡 01.28 367
1757 유럽 선수만 사던 헤르타가 이동준 영입하는 이유, "지한파" 디렉터가 추진 오우야 01.28 327
1756 "Here We Go!" 트라오레, 바르셀로나행 합의...6개월 단기 임대 토토벌개빡장군 01.28 348
1755 "조3위" UAE도 승리… 한국, 본선진출 확정은 다음 기회로 야메떼구다사이 01.28 361
1754 즐거운 하루되세요 ~ 마카오타짜 01.28 316
1753 "극 이기주의자" 호날두, 트랜스퍼마크트에 "몸값" 낮게 책정했다며 격렬 항의 은빛일월 01.28 368
1752 박지성-손흥민이 직접 펼친 "손박대전"..."나 넘었잖아"vs"아직 아니에요" 개가튼내통장 01.28 376
1751 獨 키커 "헤르타, 이동준 영입 임박…이적료 100만유로 미만" 금팔찌 01.28 365
1750 "충격!" 호날두, 레알 복귀 추진 중 은빛일월 01.28 331
1749 울버햄튼 트라오레, 토트넘행 아닌 바르사 복귀 유력 야메떼구다사이 01.28 352
1748 전반 1:0 느바신 01.28 251
1747 썸 역전 ㅅㅅㅅㅅㅅㅅㅅ 꼬꼬마 01.28 272
1746 [442.korea] "목표는 월드컵 조기 확정" 벤투호, 레바논전 관전 포인트 "3" 금팔찌 01.28 344
1745 [전훈인터뷰]"이경규 사위" 김영찬 "꼭 승격해서 당당한 남편-사위 되겠다" 꼬꼬마 01.28 267
1744 정승원, 개인 채널로 공지… "중대한 공식 발표, 내일 공개하겠다" 샤프하게 01.27 335
1743 "평창 금" 재미교포의 충격고백..."금메달 쓰레기통에 버렸다" 마카오타짜 01.27 354
1742 황의조 동료, 왓포드행..."EPL 진출 꿈 이뤘다! 아자르-호날두처럼 잘할게" 개가튼내통장 01.27 354
1741 31세 은퇴 "비운의 롯데 좌완"...주형광의 놀라운 근황 토까꿍 01.27 330
1740 토트넘 2월 무시무시해진다...손흥민, 로메로 돌아오고 트라오레와 디아즈 합세 시 샤프하게 01.27 352
1739 즐거운 하루되시옹 마카오타짜 01.27 269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