떨어진 이학주 트레이드 가치… 2년 전은 필승조 교환, 지금은 아니다

떨어진 이학주 트레이드 가치… 2년 전은 필승조 교환, 지금은 아니다

지퍼에그거꼇어 0 571 01.16 21:07
195185c403697a4fb7bc5f25ce07c42a_615802457.jpg▲ 수많은 구단들의 관심을 받았거나 받고 있는 삼성 이학주 ⓒ곽혜미 기자[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최근 3년간 KBO리그 트레이드 시장에서 이학주(32·삼성)만큼 자주 언급된 선수도 없을 것이다. 그릇이 큰 잠재력에 매력을 느낀 많은 팀들이 이학주 영입을 직간접적으로 타진했지만, 소속팀 삼성은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다.

 

트레이드 논의가 된다는 건 두 가지 측면에서 바라봐야 한다. 우선 이학주가 그만한 가치를 가지고 있다는 게 가장 중요하다. 현장과 프런트에서는 ‘사이즈가 큰 유격수’는 외면하기 어려운 매력이다. KBO리그에 흔치 않은 유형의 선수이기 때문이다. 삼성도 그런 매력에 2019년 2차 전체 2번 픽을 이학주에 투자했다.

 

잠재력을 다 터뜨리지 못했다는 시선도 있다. “우리 팀에 오면 더 잘할 수 있다”는 나름의 희망사항도 묻어있다. 서른이 넘은 나이지만 아직 몇 년은 더 쓸 만하다는 판단도 비슷하다.

 

두 번째는 ‘트레이드가 가능할 법한 선수’라는 판단이 있기 때문이다. 절대적으로 트레이드가 불가한 선수들은 아예 다른 팀에서 찔러보지도 않는다. 그러나 삼성의 스탠스는 다소 모호했다. 여기에 최근 2년간 이학주가 이런 저런 사정으로 제대로 된 활약을 하지 못하자 역설적으로 타 팀의 관심이 더 커졌다. 외부에서는 “삼성이 이학주를 내놓을 확률이 더 높아지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결론적으로 트레이드 가치는 점점 떨어지고 있다. 우선 가장 중요한 성적이 따라오지 않는다. 이학주는 2020년 64경기에서 타율 0.228, 지난해에는 66경기에서 타율 0.206에 머물렀다. 성적만 놓고 보면 확고부동한 1군 선수라고 하기가 어렵다. 여기에 몇몇 구설수가 외부로 알려졌다. 트레이드 가치에 도움이 되지 않는 이야기들이었다.

 

실제 2년 전 이학주의 주가가 한창 높을 때는 삼성이 웬만한 트레이드 제안에는 눈도 주지 않았다. 이 때문에 “이학주를 데려오려면 확실한 불펜 필승조, 혹은 20홈런 이상이나 그에 상응하는 생산력을 가진 타자가 필요하다”는 인식이 야구계에서 널리 퍼지기도 했다.

 

실제 삼성 또한 그 정도 눈높이를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 기준에 미달하면 아예 회신조차 하지 않았다. 몇몇 트레이드 논의가 깊게 가지 못하고 엎어진 이유다. 그 당시에는 이학주에 대한 구단의 기대치 또한 클 때였다. 정말 솔깃할 만한 제안이 아니라면 굳이 계산기를 두드릴 필요조차 없었던 셈이다.

 

그러나 근래 오간 트레이드 논의에는 더 이상 필승조나 20홈런 이상의 거포는 끼어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타 구단들은 이학주의 가치가 현시점에서 가장 떨어져 있다고 본다. 보통 트레이드 시장은 이럴 때 더 공격적으로 추진되기 마련이다. 반면 삼성은 ‘헐값’에 내놓을 생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연히 헛바퀴가 돌 수밖에 없다.

 

결국 삼성이 이학주를 어떻게 활용할 것이냐, 그 구상이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이 긴 스토리의 결말도 다르게 날 수 있다. 안고 가겠다면 굳이 지금 트레이드에 응할 이유가 없다. 팔더라도 고점에 팔아야 하는 게 장사라면 기본이 아니다. 삼성도 유격수 자리가 불안한 건 마찬가지다. 이학주가 든든하게 자리를 지켜주면 가장 좋은 시나리오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38 KIA 박동원 트레이드? 1년 기다리면 "FA 200억원+α" 양의지 영입 가능 무대꽁 01.19 695
1637 "무려 39세의 도전" 前 토트넘 FW, 잉글랜드 무대 복귀 유력 방구뿡 01.19 511
1636 "홀란 5명 살 돈 날렸다"... 먹튀 수집 전문 바르사의 실패한 라인업 꼬꼬마 01.19 493
1635 ‘WS 우승 3회+CY상 2회’ 시대 풍미한 에이스, “명예의 전당 못 가도 대단해” 분노의조루뱃 01.19 518
1634 40억" 송승준 유일했다, FA 대박 꿈도 못 꾸는 유턴파의 현실 삼청토토대 01.19 334
1633 벤투호 대승 본 中 반응은 그저 "부럽다"...."우주 멸망할 때까지 안 된다" 야이그걸 01.19 351
1632 SON은 9번 아니다! 콘테, "매각 대상자→ST" 활용 계획 꼬꼬마 01.19 338
1631 KBO 규정까지 바꿨는데... "이대은 특별법" 허망한 결말 무대꽁 01.19 331
1630 냉정한 맨유, 퍼거슨의 마지막 유산 "판매 결정" 245억 가격표 부착 야메떼구다사이 01.17 534
1629 "인간 승리" 에릭센, EPL 복귀 곧 결론…토트넘 가능성↓ 마카오타짜 01.17 621
1628 "미나미노 득점포" 리버풀, 브렌트포드에 3-0 승...2위 등극 분노의조루뱃 01.17 490
1627 "정말 잘했어"...英매체, "토트넘 윙백" 포기한 아르테타 극찬 대도남 01.17 505
1626 ‘황의조 83분 출전’ 보르도, 렌 원정에서 0-6 참패 느바신 01.17 674
1625 복구좀 하게 조합 구걸좀 합니다 샤프하게 01.17 545
1624 "충격" 케인, 또 이적 시도 개가튼내통장 01.16 756
1623 감독&단장, 147억 타자도 기대만발...KIA 테마주로 떠오른 "우대인 좌석환" [오!쎈 광주] 방구뿡 01.16 639
1622 입단 테스트→147㎞ "쾅!" 38세 너클볼러, SSG 마운드에 "은총" 내릴까[SC줌인] 토토벌개빡장군 01.16 562
1621 이승엽도 자격 미달...대표팀 감독, 공모의 덫에 걸리다 오우야 01.16 583
1620 ‘뼛속까지 롯데맨’ 루키 한태양은, 모든 것이 신기할 뿐이다[인터뷰] 야이그걸 01.16 705
열람중 떨어진 이학주 트레이드 가치… 2년 전은 필승조 교환, 지금은 아니다 지퍼에그거꼇어 01.16 572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