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려 39세의 도전" 前 토트넘 FW, 잉글랜드 무대 복귀 유력

"무려 39세의 도전" 前 토트넘 FW, 잉글랜드 무대 복귀 유력

방구뿡 0 362 01.19 13:07

9ac33ecd8e0c44bca69390406bb79f59_1453698390.jpg 

과거 토트넘 훗스퍼에서 득점을 담당했던 공격수 저메인 데포가 39세 나이로 잉글랜드 무대에 도전하려는 모습이다.

영국 "더 선"은 "전 잉글랜드 국가대표 공격수 데포가 친정팀 선덜랜드 이적을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다. 데포는 선덜랜드의 제안을 포함해 총 3팀이 러브콜을 보냈지만 데포는 선덜랜드에 마음을 기울이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데포는 과거 토트넘에서 오랜 기간 득점을 책임지던 스트라이커다. 그는 2004년 토트넘에 입단한 뒤 돌풍을 이끌며 주전 자리를 잡기 시작했다. 2008년 포츠머스로 잠시 둥지를 옮겼다가 2009년 토트넘으로 복귀한 데포는 향후 약 10년간 공격을 맡았다.

특히 득점 감각이 매우 뛰어났다. 데포는 박스 안쪽에서 슈팅 정확도가 매우 높았고 뛰어난 민첩성을 발휘했다. 토트넘에서 총 362경기 143골 32도움을 기록한 데포는 팀 내 역대 득점 랭킹 6위에 오르며 레전드로 꼽히고 있다.

이후 2014년 토론토로 떠났다. 미국 메이저 사커리그(MLS)에서 1년간 활약한 뒤, 다시 유럽으로 돌아와 선덜랜드, AFC 본머스를 거쳤다. 최근까지 레인저스에서 플레잉 코치로 선수 생활을 이어가다 지난 13일 계약을 종료했다.

현재는 무직 상태로 그의 나이를 감안한다면 은퇴를 결정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데포는 선수 생활을 계속 이어가고 싶은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매체는 "데포는 코치로 점점 일이 많아지고 있지만, 여전히 경기장에서 더 많은 것을 보여줄 수 있다고 믿고 있다. 그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데포는 은퇴하기 전 다시 팬들 앞에서 성공적인 팀의 일부가 되고 싶어 한다"라고 덧붙였다.

선덜랜드 감독인 리 존슨도 데포를 적극적으로 원하고 있다. 그는 "우리는 데포의 성격 특성과 그동안 쌓아온 경력을 잘 알고 있다. 그는 위대한 선수일 뿐만 아니라 그가 훌륭한 경력을 가지고 있는 부분이 강점이다"라고 칭찬했다.

이적이 성사된다면 2017년 이후 친정팀으로 복귀하게 된다. 과거 데포는 선덜랜드에서 주축 공격수로 활약하며 93경기 37골 4도움을 기록했다. 현재 39세 나이를 감안한다면 데포의 마지막 행선지로 유력해 보인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58 ‘은퇴행사’ 마쓰자카 울린 이치로 “내게는 이 방법밖에 없네요” 꼬꼬마 2021.12.06 444
1457 내년 1월에 봐요…조용한 보상금 22.5억원 거포, C등급 냉정한 현실 개가튼내통장 2021.12.21 444
1456 "대역전패 충격" 무리뉴, 아시아 공격수에게 "너 때문에 졌어" 야이그걸 01.11 444
1455 지단, PSG 지휘봉 잡는 대신 "실세 해고" 조건 내걸었다 대도남 2021.11.28 445
1454 1월 이적 원하는 ‘3억 주급’ 맨유 공격수, 전문가는 “높은 주급이 문제” 무대꽁 2021.12.18 445
1453 3일차 중국 LPL서 RA-LNG 승리, 데마시아컵 우승팀 TES는 첫 경기 패배 이꾸욧 01.14 445
1452 호날두 "수비 가담" 비판에..."라이벌에 빼앗기기 싫어서 영입했는데 지금은..." 토토왕토기 2021.10.25 446
1451 앙제 무 뜨나 은빛일월 2021.11.01 446
1450 "황희찬 90분 활약" 울버햄튼, 크리스탈 팰리스에 0-2 완패…5연속 무패 마감 개가튼내통장 2021.11.07 446
1449 "최종예선 무패" 한국, 1승만 추가해도 월드컵 진출 조기 확정 가능 방구뿡 2021.11.17 446
1448 제라드의 오언 놀리기, “내가 너처럼 맨유에서 뛰었니?” 토토왕토기 2021.12.13 446
1447 호날두의 꿈 멀어진다 "동화 같은 복귀의 결말이 참…" 삼청토토대 02.12 446
1446 "너 누구니?"...클롭도 놀란 꼬마의 트로피 시상대 침투→알리송이 처리 야메떼구다사이 03.01 446
1445 "윙백" 베일 다시 볼 수 있나… 이적 성사되면 가능한 포메이션 느바신 2021.11.14 447
1444 탬파베이 아로사레나·신시내티 인디아, MLB 올해의 신인왕 느바신 2021.11.16 447
1443 "충격적인 소식 있을지도"...무리뉴, EPL 강등 위기 구단 사령탑으로? 분노의조루뱃 2021.12.07 447
1442 "그 덩치로?" 뤼디거, 경기 종료 후 리즈 선수들과 난투극 지퍼에그거꼇어 2021.12.13 447
1441 "포기했다" 후반 42분 교체 투입 굴욕, "7300만 파운드" 스타 향한 우려 느바신 2021.11.04 448
1440 이승우, SNS에 소속팀 저격…"잘못된 곳에 있으면 빛날 수 없어" 지퍼에그거꼇어 2021.10.28 449
1439 "얘들아 즐겨" 캡틴의 허슬플레이와 포효…미러클 깨웠다 야이그걸 2021.11.03 449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