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상식 그 자체..."친정팀 복귀" 수비수, 팬이 던진 병에 머리 맞아 논란

몰상식 그 자체..."친정팀 복귀" 수비수, 팬이 던진 병에 머리 맞아 논란

꼬꼬마 0 534 01.24 12:44

2260887efeb4b98b1134b94fa9a68fbd_1919108507.jpg


일부 에버턴 팬들이 몰상식한 행동을 보여 논란이다.

에버턴은 22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에서 아스톤 빌라에 0-1로 패배했다. 에버턴은 승점을 얻지 못하면서 하위권 탈출에 실패했다.

패배도 패배였지만 에버턴은 팬들의 매너에서도 최악의 모습을 보였다. 논란이 벌어진 상황은 전반 막판에 발생했다. 뤼카 디뉴가 올린 코너킥을 에밀리아노 부엔디아가 절묘한 헤더로 연결해 선제골이 터졌다. 부엔디아를 비롯한 빌라 선수들은 코너킥 플래그 근처에서 세리머니를 펼쳤다.

이때 일부 에버턴 팬들이 분노를 표하면서 선수들을 향해 물건을 던졌다. 무방비로 노출된 선수들은 팬들이 던진 물체를 맞을 수밖에 없었다. 매티 캐쉬는 플라스틱 병에 옆통수를 맞아 고통을 호소했고, 디뉴도 머리 쪽에 극심한 고통을 호소했다. 빌라 선수들 근처에는 알 수 없는 물건들이 가득했다.

하필 맞은 선수가 디뉴였기에 에버턴 팬들의 행동은 더욱 논란이 커지고 있다. 디뉴는 얼마 전까지 에버턴 핵심 선수 중 하나였다. 하지만 라파엘 베니테스 감독과 불화설로 인해서 빌라 이적을 결정하게 된 것.

디뉴는 빌라 이적이 확정된 후에도 개인 SNS에 "지난 3년 반 동안 파란만장한 시간을 보내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겨우 1년 전 난 에버턴에 오래 머무르겠다는 생각을 갖고 재계약을 체결했다. 에버턴과 팬을 위해 모든 걸 바쳤는데, 이렇게 떠날 줄은 몰랐다. 에버턴을 위해서 뛸 수 있어 영광이었다"며 친정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선수들이 이물질에 맞은 후 경기가 과열되면서 위험한 장면이 여러 번 연출됐다. 에버턴 선수들과 빌라 선수들을 가리지 않고, 비매너성 플레이가 이어지면서 후반전에만 경고가 8장이나 나왔다. 경기는 부엔디아의 천금골을 지킨 빌라가 승리를 거뒀다. 에버턴은 라파 베니테스 감독을 경질하는 최후의 수단을 사용하고도 반등하지 못하면서 위기에 빠졌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