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파에 천재 소리 들었는데..." 대체 왜 삼성은 안 쓰고 보냈나

"해외파에 천재 소리 들었는데..." 대체 왜 삼성은 안 쓰고 보냈나

삼청토토대 0 325 01.26 08:55

feb3b93d3a202f6a6e7ac2d18aabe6ef_1021280692.jpg 

2022년 1호 트레이드가 나왔다. 이전부터 계속 연결됐던 이학주(32)와 롯데가 결국 인연을 맺었다. 해외파에 한때 천재 평가까지 받았던 이학주의 전격 롯데행. 그렇다면 왜 삼성은 이학주를 다른 팀으로 보냈을까.

삼성 라이온즈와 롯데 자이언츠는 24일 "내야수 이학주와 롯데 투수 최하늘 및 2023년 신인 지명권(3라운드)을 맞바꾸는 트레이드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롯데는 이학주에 대해 "발이 빠르고 뛰어난 운동 신경을 갖췄으며 넓은 수비 범위를 자랑한다. 유격수 포지션 경쟁을 강화하는 동시에, 팀에 부족했던 좌타 라인업 보강을 이뤘다"고 영입 배경을 설명했다.

이학주는 KBO 리그에서 독특한 캐릭터로 늘 많은 관심을 받았다. 그의 성격을 보여주는 일화가 있다. 지난 2019년 5월 29일 잠실 삼성-두산전. 삼성이 0-2로 뒤진 9회초 무사 2,3루 기회. 동점 찬스서 타석에 들어선 건 이학주였다. 당시 두산 마무리 함덕주(현 LG)의 공을 제대로 받아쳤으나 타구가 중견수 정수빈(두산)의 호수비에 잡히고 말았다. 비디오 판독 후 아웃이 확정되자 이학주는 더그아웃으로 들어오면서 정수빈을 향해 헬멧을 벗은 뒤 경의를 표했다.

당시 이학주는 "마음은 아팠지만 잘 잡았다는 의미에서 한 행동이었다. 잡을 줄 몰랐다. 2,3루서 전진해 몸을 던지는 게 힘들었을 텐데, 들어와 잡더라. (정)수빈이와 1990년생 동기라 어려서 같이 야구도 해봤다. 다음엔 (정수빈이 있는) 중견수 쪽으로 치지 않으려고요"라면서 쿨하게 웃었다. 

어떻게 보면 쇼맨십으로 볼 수도 있는 설명. 이토록 자기 표현력이 솔직한 그였다. 이학주는 2008년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계약금 115만달러)가 영입한 천재 유망주였다. 하지만 빅리그 데뷔 꿈을 이루지 못한 채 2016 시즌 종료 후 한국으로 돌아왔다. 이후 한국과 일본에서 독립구단 생활을 한 그는 2019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삼성 유니폼을 입었다. 2차 1라운드 전체 2순위라는 숫자가 삼성이 그에게 기대했던 바를 말해준다.

데뷔 첫해 이학주는 많은 기회를 얻었다. 118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2, 7홈런 36타점 43득점 장타율 0.369 출루율 0.332의 성적을 남겼다. 스타성을 앞세운 화려한 플레이로 삼성 팬들의 눈을 즐겁게 했다. 다만 수비서 실책이 19개로 많은 편이었다.

이후 이학주는 점점 기회를 잃어갔다. 2020 시즌에는 64경기서 타율 0.228, 2021 시즌엔 66경기서 타율 0.206에 각각 그쳤다. 지난해 8월에는 선수단 내규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되면서 "워크 에식(직업 윤리 및 태도)"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결국 9월 17일 KIA전을 끝으로 더 이상 1군 무대서 볼 수 없었다. 두산과 플레이오프에서도 이학주의 엔트리 등록은 끝내 이뤄지지 않았다.

결국 삼성에서 사실상 전력 외 통보를 받은 그가 살 수 있었던 길은 오로지 다른 팀으로 향하는 것뿐이었다. 그리고 마침 유격수 자리가 약점으로 평가받는 롯데와 카드가 맞으면서 트레이드가 성사됐다. 삼성 고위 관계자는 스타뉴스와 통화에서 "서로 필요해서 예전부터 이야기는 계속 나눠 왔다. 원래 트레이드라는 게 서로 잘 됐으면 좋겠다고 하는 걸 바탕으로 해서 실행하지 않나. 삼성보다는 롯데가 이학주가 뛰기에 더 나을 것 같다는 판단을 내렸다. 가서 잘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38 토트넘, 케인과 재계약 협상 전격 중단 (英 매체) 지퍼에그거꼇어 02.22 544
2037 즐거운 아침입니다. 금팔찌 02.22 521
2036 충격 "콘테 맨유로 떠난다... 토트넘 지원 끝" 대도남 02.22 543
2035 "정말 남고 싶었지만…" 1년 만에 떠날 수밖에 없었던 "안타까운 일화" 느바신 02.22 517
2034 "진짜 스트라이크 맞나요?" 양현종, "넓어진 스트라이크존에 긍정 미소" 개가튼내통장 02.22 560
2033 데 헤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로 돌아간다" 토토왕토기 02.22 594
2032 "리그 8위" 무리뉴, 애제자 부른다...토트넘은 이적료 "400억" 책정 은빛일월 02.22 526
2031 “여자랑 하는 줄 알았네!” 발언에 온가족 인신공격 당한 축구선수 샤프하게 02.22 556
2030 "무의식적" 선수 밀친 설기현, 행동 이상으로 아쉬운 변명...경남 도민들만 한숨 지퍼에그거꼇어 02.22 574
2029 마이클 조던 오마주한 슛 성공한 르브론 "항상 조던처럼 되고 싶었어" 야메떼구다사이 02.22 531
2028 역시 콘테는 다르다, 극장골 순간 달려간 곳은 EPL 1경기 "CB" 토까꿍 02.22 631
2027 "무리뉴 픽" 토트넘 미드필더, 로마로 떠날까…이적 가능성은? 은빛일월 02.22 544
2026 "저를 축하하지 말아 주세요"..."2골 3도움" 기록한 주장의 부탁 이꾸욧 02.22 626
2025 “5년 827억 예상” 김현수 전 소속팀, 日 4번타자 유력 행선지 지목 샤프하게 02.21 257
2024 크리스 폴, 오른 엄지손가락 골절로 6~8주 결장 은빛일월 02.21 295
2023 [LPL] "밀크티 대전" 승리한 RNG, 도인비-타잔의 LNG "전승" 저지 토까꿍 02.21 267
2022 "시스템 문제 NO" 극단으로 치닫나, "클럽 레코드" 최악 경기력에 감독 폭발 대도남 02.21 291
2021 랑닉 부임 후 눈에 띄게 달라진 입지…철저히 외면→방출 위기 마카오타짜 02.21 285
2020 손흥민보다 공격P 많다..."조용한 강자" 웨스트햄 윙어를 주목하라 토토벌개빡장군 02.21 256
2019 리버풀 팬들이 미칠 수밖에 없는 남자... “급여 줄여서라도 팀에 남는다” 은빛일월 02.21 266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