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스프링] "LPL과 다른 점? 모든 팀이 강하다" - "제카" 김건우

[LCK 스프링] "LPL과 다른 점? 모든 팀이 강하다" - "제카" 김건우

개가튼내통장 0 311 01.26 08:55

eb27ee181498a851f4559893517dbd57_1854081911.jpg
23일 종각 LoL 파크에서 진행된 2022 LCK 스프링 스플릿 10일 차 2경기에서 DRX가 광동 프릭스를 꺾으며 3연패를 끊었다. 이는 DRX 미드 라이너 "제카" 김건우에게는 LCK에서의 첫 승리이기도 했는데, 아칼리를 기용한 1세트의 POG로 선정되며 보다 뜻깊은 기록을 만들었다. 승리 후 만난 "제카"는 "3연패를 하며 팀적으로 많이 위축됐는데, 오늘 깔끔한 2:0 승리를 거둬 매우 기쁘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제카"는 지난 3연패의 가장 큰 원인으로 "전체적으로 맞지 않았던 팀 호흡과 부족했던 콜"을 꼽았다. "지난 T1전에서 패배한 후 팀원끼리 서로에게 필요한 부분과 보완해야 할 점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라고 밝힌 "제카"는 "경기에서 계속 패배하며 "표식" 선수의 자신감이 많이 떨어진 상태였는데 대화와 스크림, 이번 승리를 통해 자신감을 잘 되찾은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제카"는 LCK 데뷔 전 LPL 무대에서 2년간 활동했다. 당시 "나이트-루키" 등 쟁쟁한 미드 라이너들을 상대로도 훌륭한 경기력을 보였던 그였지만, 반대로 부진할 때도 있었다. 이에 대해 "당시 챔피언 폭에 문제가 있었다. 브루저 등 근접 챔피언에 비해 메이지 챔피언을 잘 다루지 못했다"라고 이야기한 "제카"는 "지금은 챔피언 폭을 충분히 늘린 상태"라며 확신에 찬 답을 전했다.

또한 "제카"가 느낀 LCK과 LPL의 가장 큰 차이점은 모든 팀의 우수한 기량이었다. 구체적으로 "LPL의 경우 팀이 많아 강팀과 약팀이 확연히 구분되는데, LCK는 10개 팀 모두가 전반적으로 강하다. 특히 라인전이 보다 빡빡하고 정교하다"라는 의견을 밝혔다.

연습생 시절 "카리스-클로저" 등과 차세대 LCK를 이끌어갈 미드 라이너로 꼽혔던 "제카"는 본인의 발전 가능성을 높게 쳤다. "LPL에서의 실전 경험을 경기에 잘 응용하면 보다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지 않을까"라고 이야기한 "제카"는 "앞으로 우리 팀의 전체적인 기량이 좋아질수록 나도 지금보다 훨씬 잘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당찬 각오를 내비쳤다.

"제카"는 2022 시즌을 길게 보고 있었다. "스프링 스플릿은 우리 팀의 호흡과 자신감을 늘리는 단계"라는 생각을 전한 그는 "지금 당장의 성적은 크게 신경 쓰지 않고 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3연패를 끊고 첫 승리를 챙겼는데, 계속 열심히 노력해서 연승을 이어나가도록 하겠다. 팬분들의 많은 응원 바란다"라며 인터뷰의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38 토트넘, 케인과 재계약 협상 전격 중단 (英 매체) 지퍼에그거꼇어 02.22 544
2037 즐거운 아침입니다. 금팔찌 02.22 521
2036 충격 "콘테 맨유로 떠난다... 토트넘 지원 끝" 대도남 02.22 543
2035 "정말 남고 싶었지만…" 1년 만에 떠날 수밖에 없었던 "안타까운 일화" 느바신 02.22 517
2034 "진짜 스트라이크 맞나요?" 양현종, "넓어진 스트라이크존에 긍정 미소" 개가튼내통장 02.22 560
2033 데 헤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로 돌아간다" 토토왕토기 02.22 594
2032 "리그 8위" 무리뉴, 애제자 부른다...토트넘은 이적료 "400억" 책정 은빛일월 02.22 526
2031 “여자랑 하는 줄 알았네!” 발언에 온가족 인신공격 당한 축구선수 샤프하게 02.22 556
2030 "무의식적" 선수 밀친 설기현, 행동 이상으로 아쉬운 변명...경남 도민들만 한숨 지퍼에그거꼇어 02.22 574
2029 마이클 조던 오마주한 슛 성공한 르브론 "항상 조던처럼 되고 싶었어" 야메떼구다사이 02.22 531
2028 역시 콘테는 다르다, 극장골 순간 달려간 곳은 EPL 1경기 "CB" 토까꿍 02.22 631
2027 "무리뉴 픽" 토트넘 미드필더, 로마로 떠날까…이적 가능성은? 은빛일월 02.22 544
2026 "저를 축하하지 말아 주세요"..."2골 3도움" 기록한 주장의 부탁 이꾸욧 02.22 626
2025 “5년 827억 예상” 김현수 전 소속팀, 日 4번타자 유력 행선지 지목 샤프하게 02.21 257
2024 크리스 폴, 오른 엄지손가락 골절로 6~8주 결장 은빛일월 02.21 295
2023 [LPL] "밀크티 대전" 승리한 RNG, 도인비-타잔의 LNG "전승" 저지 토까꿍 02.21 267
2022 "시스템 문제 NO" 극단으로 치닫나, "클럽 레코드" 최악 경기력에 감독 폭발 대도남 02.21 291
2021 랑닉 부임 후 눈에 띄게 달라진 입지…철저히 외면→방출 위기 마카오타짜 02.21 285
2020 손흥민보다 공격P 많다..."조용한 강자" 웨스트햄 윙어를 주목하라 토토벌개빡장군 02.21 256
2019 리버풀 팬들이 미칠 수밖에 없는 남자... “급여 줄여서라도 팀에 남는다” 은빛일월 02.21 266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