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스프링] "LPL과 다른 점? 모든 팀이 강하다" - "제카" 김건우

[LCK 스프링] "LPL과 다른 점? 모든 팀이 강하다" - "제카" 김건우

개가튼내통장 0 707 01.26 08:55

eb27ee181498a851f4559893517dbd57_1854081911.jpg
23일 종각 LoL 파크에서 진행된 2022 LCK 스프링 스플릿 10일 차 2경기에서 DRX가 광동 프릭스를 꺾으며 3연패를 끊었다. 이는 DRX 미드 라이너 "제카" 김건우에게는 LCK에서의 첫 승리이기도 했는데, 아칼리를 기용한 1세트의 POG로 선정되며 보다 뜻깊은 기록을 만들었다. 승리 후 만난 "제카"는 "3연패를 하며 팀적으로 많이 위축됐는데, 오늘 깔끔한 2:0 승리를 거둬 매우 기쁘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제카"는 지난 3연패의 가장 큰 원인으로 "전체적으로 맞지 않았던 팀 호흡과 부족했던 콜"을 꼽았다. "지난 T1전에서 패배한 후 팀원끼리 서로에게 필요한 부분과 보완해야 할 점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라고 밝힌 "제카"는 "경기에서 계속 패배하며 "표식" 선수의 자신감이 많이 떨어진 상태였는데 대화와 스크림, 이번 승리를 통해 자신감을 잘 되찾은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제카"는 LCK 데뷔 전 LPL 무대에서 2년간 활동했다. 당시 "나이트-루키" 등 쟁쟁한 미드 라이너들을 상대로도 훌륭한 경기력을 보였던 그였지만, 반대로 부진할 때도 있었다. 이에 대해 "당시 챔피언 폭에 문제가 있었다. 브루저 등 근접 챔피언에 비해 메이지 챔피언을 잘 다루지 못했다"라고 이야기한 "제카"는 "지금은 챔피언 폭을 충분히 늘린 상태"라며 확신에 찬 답을 전했다.

또한 "제카"가 느낀 LCK과 LPL의 가장 큰 차이점은 모든 팀의 우수한 기량이었다. 구체적으로 "LPL의 경우 팀이 많아 강팀과 약팀이 확연히 구분되는데, LCK는 10개 팀 모두가 전반적으로 강하다. 특히 라인전이 보다 빡빡하고 정교하다"라는 의견을 밝혔다.

연습생 시절 "카리스-클로저" 등과 차세대 LCK를 이끌어갈 미드 라이너로 꼽혔던 "제카"는 본인의 발전 가능성을 높게 쳤다. "LPL에서의 실전 경험을 경기에 잘 응용하면 보다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지 않을까"라고 이야기한 "제카"는 "앞으로 우리 팀의 전체적인 기량이 좋아질수록 나도 지금보다 훨씬 잘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당찬 각오를 내비쳤다.

"제카"는 2022 시즌을 길게 보고 있었다. "스프링 스플릿은 우리 팀의 호흡과 자신감을 늘리는 단계"라는 생각을 전한 그는 "지금 당장의 성적은 크게 신경 쓰지 않고 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3연패를 끊고 첫 승리를 챙겼는데, 계속 열심히 노력해서 연승을 이어나가도록 하겠다. 팬분들의 많은 응원 바란다"라며 인터뷰의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18 "인간 승리" 에릭센, EPL 복귀 곧 결론…토트넘 가능성↓ 마카오타짜 01.17 856
1417 이란 매체, "한국의 카타르행 확률 99.99%, 이미 끝났어" 꼬꼬마 01.30 856
1416 ‘손흥민 안방’ 이름 바뀐다...네이밍 판매 가격 ‘310억 x 20년’ 토까꿍 2021.12.02 857
1415 "쿠티뉴+디뉴" 품은 제라드, 최소 2명 더 영입...리버풀 CB도 후보 지퍼에그거꼇어 01.14 857
1414 日 위기, B조 티켓 사실상 한 장 남았다 "사우디 무패 선두 질주" 방구뿡 2021.11.17 858
1413 멀티 미드필더 박진섭 꿈 이뤘다…전북 녹색 유니폼 입어 대도남 01.12 858
1412 "자기관리 신" 호날두, 맨유 셰프들에게 "호날두 메뉴" 전달 은빛일월 2021.09.27 859
1411 토트넘, 케인 바꿀 기회 왔다... “팀 최고액 재계약 거절”한 대체자 느바신 2021.10.07 859
1410 中 대표 왕샤오룽의 씁쓸함, "외국 감독들, 이해도 모자란 우리 쳐다보며 "쓴웃음" 지어" 샤프하게 2021.10.19 859
1409 "손흥민 막으라고!"...갑자기 MF→CB된 선수, 감독과 "불화설" 야메떼구다사이 2021.12.02 859
1408 울버 홈승 나와라 대도남 2021.12.02 859
1407 바르사 韓 3인방, 결국 유럽 정착 실패...FIFA 징계의 "나비효과" [엑`s 이슈] 샤프하게 2021.12.03 861
1406 英 매체의 SON 비판, 진짜 선 넘었다..."기대치에 맞게 분발해라" 삼청토토대 02.18 861
1405 바르사 유니폼 ‘짝퉁 논란’...토레스 유니폼 가슴에 ‘NO 스폰서’ 토까꿍 02.18 861
1404 너무졸려잉~~~~~~~~~ 대도남 2021.10.06 862
1403 코카인 양성반응으로 "12년 징계" 왕년의 스타, 46세에 "현역복귀 은빛일월 02.15 862
1402 이승우, STVV와 계약 해지... 이적료 없이 새출발 지퍼에그거꼇어 2021.11.24 863
1401 "무릎 꿇고 눈물 쏟은 장외룡 감독, 中 슈퍼리그 최고의 순간" 개가튼내통장 01.12 863
1400 "50홈런 가능" "괴물이다" 150억 타자 "피지컬"에 깜짝 놀란 KIA 방구뿡 02.12 863
1399 전창진의 KCC, 달려야 산다 방구뿡 2021.10.07 864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