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90% 깎자 巨人 퇴단→구직 실패...대만 이치로, 연습생 새 출발?

연봉 90% 깎자 巨人 퇴단→구직 실패...대만 이치로, 연습생 새 출발?

방구뿡 0 320 01.26 08:55

9b1c59aef0bc1dee366e811fb04464ce_2111955553.png 

대만의 이치로가 연습생으로 새 출발할까?

요미우리 자이언츠를 떠난 대만 출신 스타 양다이강(36)이 NPB에서 강제 퇴출 위기에 몰렸다. 일본매체 "프라이데이 디지털"은 35번째 생일을 맞이한 양다이강이 2월 1일 시작하는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새로운 행선지가 정해지지 않고 있다고 25일 근황을 전했다. 

양다이강은 니혼햄 시절 골든글러브 4회 수상, 도루왕까지 공수주 3박자를 갖췄다. 대만의 이치로라는 별칭도 얻었다. 2016시즌을 마치고 FA 자격을 얻어 요미우리와  5년 총액 15억 엔(약 150억 원)의 파격 계약을 했지만 100경기 이상 뛴 시즌은 2019시즌에 불과하다.  

특히 2021시즌은 7경기 출전에 그쳤다. 단 1안타만 터트렸다. 매체는 "연봉 3억 엔(30억 원)에 걸맞는 활약을 못했다"면서 잦은 부상을 원인으로 지목했다. 요미우리 입단과 함께 허벅지를 다치는 등 부상이 이어졌고, 특유의 주력도 떨어져 제대로 달릴 수 있는 상태가 아니라는 것이다. 

요미우리는 작년 시즌을 마치고 재계약 의사를 보였다. 양다이강이 대만에서 인기가 높고, 요미우리 경기가 생중계되는 점을 고려한 마케팅의 일환이었다. 그러나 양다이강은 "새로운 무대에 도전하고 싶다"며 거부하고 퇴단했다. 배경에는 연봉을 3000만 엔까지 90%를 삭감했던 것이 작용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매체는 양다이강이 일본에서 현역생활을 이어가기 힘들다고 관측했다. 메이저리그행도 관심이 있지만 마이너 계약을 할 것이고 20대 선수들 틈바구니에서 저렴한 연봉을 받고 뛰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했다. 대신 고국인 대만 프로야구계 진출 가능성은 있다고 진단했다. 대만의 영웅인 만큼 영입에 나설 구단이 있다는 것이다. 

다만 고교시절 일본으로 야구유학을 떠나 신인 드래프트를 거쳐 입단하는 까다로운 절차가 걸림돌이다. 대만리그는 6월 말~7월초에 드래프트가 열린다. 대만 실업 야구를 거쳐 내년 신인 지명에 도전할 수 있지만 1년은 뛰어야 하는 번거로움도 있어 쉽지 않다는 점도 있다. 

매체는 유일한 길도 제시했다. 여름까지 연습생 신분으로 프로팀에 들어간다면 올해 드래프트에서 지명을 받을 수 있다.  연습생으로 영입할 후보 구단으로는 라쿠텐 몽키스를 언급했다. 일본기업 라쿠텐이 인수해 양쪽 팬들의 인기를 얻을 수 있다는 것. 이미 천관유를 비슷한 케이스로 영입한 바 있어 설득력이 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38 토트넘, 케인과 재계약 협상 전격 중단 (英 매체) 지퍼에그거꼇어 02.22 544
2037 즐거운 아침입니다. 금팔찌 02.22 521
2036 충격 "콘테 맨유로 떠난다... 토트넘 지원 끝" 대도남 02.22 543
2035 "정말 남고 싶었지만…" 1년 만에 떠날 수밖에 없었던 "안타까운 일화" 느바신 02.22 517
2034 "진짜 스트라이크 맞나요?" 양현종, "넓어진 스트라이크존에 긍정 미소" 개가튼내통장 02.22 560
2033 데 헤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로 돌아간다" 토토왕토기 02.22 594
2032 "리그 8위" 무리뉴, 애제자 부른다...토트넘은 이적료 "400억" 책정 은빛일월 02.22 526
2031 “여자랑 하는 줄 알았네!” 발언에 온가족 인신공격 당한 축구선수 샤프하게 02.22 557
2030 "무의식적" 선수 밀친 설기현, 행동 이상으로 아쉬운 변명...경남 도민들만 한숨 지퍼에그거꼇어 02.22 574
2029 마이클 조던 오마주한 슛 성공한 르브론 "항상 조던처럼 되고 싶었어" 야메떼구다사이 02.22 531
2028 역시 콘테는 다르다, 극장골 순간 달려간 곳은 EPL 1경기 "CB" 토까꿍 02.22 631
2027 "무리뉴 픽" 토트넘 미드필더, 로마로 떠날까…이적 가능성은? 은빛일월 02.22 544
2026 "저를 축하하지 말아 주세요"..."2골 3도움" 기록한 주장의 부탁 이꾸욧 02.22 626
2025 “5년 827억 예상” 김현수 전 소속팀, 日 4번타자 유력 행선지 지목 샤프하게 02.21 257
2024 크리스 폴, 오른 엄지손가락 골절로 6~8주 결장 은빛일월 02.21 295
2023 [LPL] "밀크티 대전" 승리한 RNG, 도인비-타잔의 LNG "전승" 저지 토까꿍 02.21 267
2022 "시스템 문제 NO" 극단으로 치닫나, "클럽 레코드" 최악 경기력에 감독 폭발 대도남 02.21 291
2021 랑닉 부임 후 눈에 띄게 달라진 입지…철저히 외면→방출 위기 마카오타짜 02.21 285
2020 손흥민보다 공격P 많다..."조용한 강자" 웨스트햄 윙어를 주목하라 토토벌개빡장군 02.21 256
2019 리버풀 팬들이 미칠 수밖에 없는 남자... “급여 줄여서라도 팀에 남는다” 은빛일월 02.21 266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