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차부대 현역 제대→15kg 감량 환골탈태, 복덩이 “3할 20홈런 도전”

전차부대 현역 제대→15kg 감량 환골탈태, 복덩이 “3할 20홈런 도전”

삼청토토대 0 304 01.26 08:55

7d9610281b188fc94f63fcf61645cd32_774827862.jpg 

‘군대가 사람을 바꾼다’는 소리가 옛말로 취급되는 요즘 시대. 하지만 지난해 한화의 깜짝 복덩이였던 김태연(25)은 군대를 다녀온 뒤 완전히 다른 선수가 됐다. 

지난 2017년 1군 데뷔전에서 리그 최초로 데뷔 첫 타석 초구 홈런 진기록을 썼던 김태연은 그러나 2019년까지 3년간 1군 45경기 타율 1할3푼7리 1홈런 4타점의 성적을 남기고 현역으로 입대했다. 경기도 파주의 1사단 전차대대 탄약병으로 복무한 뒤 지난해 5월 전역했다. 

군대에서 돌아온 김태연은 체중을 무려 15kg 뺐다. 입대 전 프로필이 178cm 99kg으로 살집이 꽤나 있는 편이었지만 군살이 사라졌다. 김태연은 “군대는 사회와 다르게 시간대에 맞춰 규칙적인 생활을 해야 한다.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게 생활화되면서 도움이 됐다”고 돌아봤다. 식단 조절을 하고, 웨이트 운동도 열심히 하면서 날렵한 몸으로 바뀌었다. 

지난해 7월 올림픽 휴식기 때 치러진 자체 연습경기에서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의 눈에 든 김태연은 후반기 한화에 새 바람을 일으켰다. 53경기 타율 3할1리 53안타 3홈런 34타점 34볼넷 5도루 출루율 .418 장타율 .420 OPS .828로 깜짝 활약을 했다. 현역 복무로 2년가량 실전 공백이 있던 선수라곤 믿기지 않는 적응력이었다. 

김태연은 “7월 연습경기 때 정말 절실했다. 수베로 감독님한테 처음 보이는 자리여서 도루도 많이 하고, 보여줄 수 있는 것을 다 보여주려 했다”며 “1군 올라가서도 그 정도로 할 줄 몰랐다. 준비가 덜 된 상태에서 생각보다 빨리 1군에 올라갔고, 최대한 적응하기 위해 야구 생각만 계속 했다”고 돌아봤다. 

9월18일 대전 롯데전에서 볼넷 5개 포함 6출루 경기를 할 만큼 선구안이 돋보였다. 김태연은 “조니 워싱턴 타격코치님과 추구하는 방향이 잘 맞았다. 제가 생각한 존에 벗어난 공은 건드리지 않으려 했다”며 올해 스트라이크존 위아래 확대에 대해 “존이 넓어진다고 해서 투수가 그 끝으로 다 던질 수 있는 건 아니다. 저만의 존을 그려놓고 투수의 실투를 놓치지 않기 위해 집중하겠다”고 답했다.  

수비에서도 내외야를 넘나드는 멀티맨으로 가치가 높다. 지난해 주 포지션 3루수 외에 2루수, 우익수, 좌익수 등 4개 포지션을 넘나들었다. 올해는 팀 구성상 외야 한 자리에 고정되는 게 이상적인 그림. 우익수로 나선 지난해 10월5일 대전 두산전 9회 2사에서 동점 주자의 홈 득점을 막는 끝내기 보살로 외야 수비에 자신감을 얻었다. 

김태연은 “그날 보살로 ‘내가 외야에 있어도 되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외야도 해볼 만할 것 같다. 타구 판단이 어렵긴 했지만 큰 실수는 없었다. (9월22일 대전 LG전에서) 펜스와 부딪치기도 했지만 트라우마는 없다. 펜스와 거리도 어느 정도 익혔다”며 “팀이 필요로 하면 어느 자리든 좋다. 그래도 어느 한 군데 자리를 잡아 꾸준히 나가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외야 붙박이 의지를 드러냈다. 다만 코칭스태프가 여러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는 만큼 캠프에선 내외야 글러브는 물론 1루 미트까지 가져갈 생각을 하고 있다. 

지난해 활약으로 김태연을 바라보는 주변 기대치도 달라졌다. 하주석, 정은원, 노시환과 함께 한화 리빌딩의 핵심 멤버로 분류된다. 그는 “팬들이 기대해주셔서 감사하다. 기대에 부응할 수 있게 열심히 준비하겠다”며 “안 다치고 풀타임으로 나갔을 때 어떤 기록일지 궁금하다. 욕심은 크게 잡고 있다. 3할 타율도 쳐보고 싶고, 홈런 20개도 쳐보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38 토트넘, 케인과 재계약 협상 전격 중단 (英 매체) 지퍼에그거꼇어 02.22 544
2037 즐거운 아침입니다. 금팔찌 02.22 521
2036 충격 "콘테 맨유로 떠난다... 토트넘 지원 끝" 대도남 02.22 543
2035 "정말 남고 싶었지만…" 1년 만에 떠날 수밖에 없었던 "안타까운 일화" 느바신 02.22 517
2034 "진짜 스트라이크 맞나요?" 양현종, "넓어진 스트라이크존에 긍정 미소" 개가튼내통장 02.22 560
2033 데 헤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로 돌아간다" 토토왕토기 02.22 594
2032 "리그 8위" 무리뉴, 애제자 부른다...토트넘은 이적료 "400억" 책정 은빛일월 02.22 526
2031 “여자랑 하는 줄 알았네!” 발언에 온가족 인신공격 당한 축구선수 샤프하게 02.22 556
2030 "무의식적" 선수 밀친 설기현, 행동 이상으로 아쉬운 변명...경남 도민들만 한숨 지퍼에그거꼇어 02.22 574
2029 마이클 조던 오마주한 슛 성공한 르브론 "항상 조던처럼 되고 싶었어" 야메떼구다사이 02.22 531
2028 역시 콘테는 다르다, 극장골 순간 달려간 곳은 EPL 1경기 "CB" 토까꿍 02.22 631
2027 "무리뉴 픽" 토트넘 미드필더, 로마로 떠날까…이적 가능성은? 은빛일월 02.22 544
2026 "저를 축하하지 말아 주세요"..."2골 3도움" 기록한 주장의 부탁 이꾸욧 02.22 626
2025 “5년 827억 예상” 김현수 전 소속팀, 日 4번타자 유력 행선지 지목 샤프하게 02.21 257
2024 크리스 폴, 오른 엄지손가락 골절로 6~8주 결장 은빛일월 02.21 295
2023 [LPL] "밀크티 대전" 승리한 RNG, 도인비-타잔의 LNG "전승" 저지 토까꿍 02.21 267
2022 "시스템 문제 NO" 극단으로 치닫나, "클럽 레코드" 최악 경기력에 감독 폭발 대도남 02.21 291
2021 랑닉 부임 후 눈에 띄게 달라진 입지…철저히 외면→방출 위기 마카오타짜 02.21 285
2020 손흥민보다 공격P 많다..."조용한 강자" 웨스트햄 윙어를 주목하라 토토벌개빡장군 02.21 256
2019 리버풀 팬들이 미칠 수밖에 없는 남자... “급여 줄여서라도 팀에 남는다” 은빛일월 02.21 266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