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훈인터뷰]"이경규 사위" 김영찬 "꼭 승격해서 당당한 남편-사위 되겠다"

[전훈인터뷰]"이경규 사위" 김영찬 "꼭 승격해서 당당한 남편-사위 되겠다"

꼬꼬마 0 336 01.28 15:04

ff7098d68cd76cc89c9a103720b6e4f3_19539372.jpg밀양=박찬준 기자[밀양=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꼭 승격해서 연말에 예림이나 아버님께 더 당당해지고 싶어요."

"이경규의 사위"로 유명세를 탄 경남FC 수비수 김영찬(29)의 각오는 남달랐다. 그는 지난달 결혼했다. 그의 아내는 개그맨 이경규의 딸 이예림이다. 5년 연애 끝에 결실을 맺었다. 세간의 주목 속 결혼식을 올렸지만, 달라진 것은 없다. 묵묵히 2022시즌을 위한 구슬땀을 흘리고 있었다. 경남FC가 동계훈련 중인 경남 밀양에서 만난 김영찬은 "확실히 책임감이 생긴다. 그 전에는 힘든 훈련을 하면 나만 생각났는데, 이제는 와이프가 먼저 생각난다. 선배들이 결혼하면 무게감이 다르다고 했는데, 진짜 그런 것 같다"며 웃었다.

때가 때인지라 신혼여행도 못갔다. 결혼식 후 잠깐의 휴가도 갖지 못했다. 김영찬은 "우리 팀이 훈련을 일찍 시작했다. 훈련 시작 후 결혼식을 했다. 그래서 끝나고 바로 팀 훈련에 참가했다"고 했다. 그래도 설기현 감독의 배려 속 동료들도 함께 할 수 있었다. 김영찬은 "밀양에서 훈련하다 나만 올라가서 결혼식을 치르는거였는데, 주말인만큼 감독님이 훈련 스케줄을 통으로 빼셨다. 그래서 코칭스태프, 동료들이 다같이 결혼식에 참석해줬다. 기대 안했는데 너무 감사했다. 직장 동료 기념 사진을 찍을 때 풍성한 그림이 만들어졌다"고 했다.

김영찬은 "감독님께 말씀을 드리면 잠깐이라도 아내와 보낼 시간을 분명 주셨을텐데, 스스로 눈치가 좀 보였다"고 했다. 팀 성적 때문이었다. 경남은 지난 시즌 전 강력한 승격후보로 평가받았지만 플레이오프에도 오르지 못했다. 김영찬은 "전체적으로 아쉬움이 컸다. 팬들께도 죄송하다"고 했다. 김영찬은 지난 시즌 주전 수비수로 나섰지만 많은 실점을 허용했다. 그는 "감독님이 기회를 많이 주셨다. 그런데 계속 수비가 약하다는 말을 들었다. 부족함을 느꼈고, 반성하고 있다"고 했다.

올해는 경남에서 "2년차"다. 김영찬에게는 남다른 숫자다. 김영찬은 2013년 프로데뷔 후 한 팀에서 2년 이상 뛰어본 적이 없다. 그는 "어쩌다보니 많이 돌아다녔다. 기회가 계속 생긴 것에 대해 감사하기도 하지만, 어느 곳에서도 확실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도 있다"고 했다. 김영찬은 설기현식 공격 전술, 이른바 "설사커"에 대한 믿음이 있다. 그는 "확실히 축구하면서 처음 느끼는 색다름이었다. 선수들 사이에서는 "1부에서라면 더 통할 수 있었을텐데"라는 이야기도 많이 했다. 올해는 체력과 수비 쪽에 공을 들이는만큼 더 좋아지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김영찬은 승격만을 생각하고 있다. 그는 "전북, 대구에서 1부를 경험했지만, 이후는 계속 2부에서 있었다"며 "올해는 "1+2"로 승격할 수 있는 팀수도 늘어 선수들 사이에 확실히 동기부여가 더 생겼다"고 했다. 아내의 배려 속 창원에 신접살림을 차렸다는 김영찬은 "경남과 승격하는게 최고의 시나리오"라고 했다. 그는 "다들 아시겠지만 아버님(이경규)이 축구를 많이 좋아하신다. 묵묵히 응원해주시는데 올해 안 다치고 승격했으면 좋겠다고 하시고, 어떻게 하면 경남을 도울 수 있는지도 이야기해주신다"며 "꼭 승격해서 연말에 아내와 아버님을 웃게 해드리고 싶다"고 웃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58 "여우 같은 곰"이었던 벤투, "플랜 B"도 터졌다 방구뿡 01.28 481
1757 유럽 선수만 사던 헤르타가 이동준 영입하는 이유, "지한파" 디렉터가 추진 오우야 01.28 413
1756 "Here We Go!" 트라오레, 바르셀로나행 합의...6개월 단기 임대 토토벌개빡장군 01.28 433
1755 "조3위" UAE도 승리… 한국, 본선진출 확정은 다음 기회로 야메떼구다사이 01.28 433
1754 즐거운 하루되세요 ~ 마카오타짜 01.28 382
1753 "극 이기주의자" 호날두, 트랜스퍼마크트에 "몸값" 낮게 책정했다며 격렬 항의 은빛일월 01.28 441
1752 박지성-손흥민이 직접 펼친 "손박대전"..."나 넘었잖아"vs"아직 아니에요" 개가튼내통장 01.28 452
1751 獨 키커 "헤르타, 이동준 영입 임박…이적료 100만유로 미만" 금팔찌 01.28 480
1750 "충격!" 호날두, 레알 복귀 추진 중 은빛일월 01.28 402
1749 울버햄튼 트라오레, 토트넘행 아닌 바르사 복귀 유력 야메떼구다사이 01.28 421
1748 전반 1:0 느바신 01.28 319
1747 썸 역전 ㅅㅅㅅㅅㅅㅅㅅ 꼬꼬마 01.28 333
1746 [442.korea] "목표는 월드컵 조기 확정" 벤투호, 레바논전 관전 포인트 "3" 금팔찌 01.28 447
열람중 [전훈인터뷰]"이경규 사위" 김영찬 "꼭 승격해서 당당한 남편-사위 되겠다" 꼬꼬마 01.28 337
1744 정승원, 개인 채널로 공지… "중대한 공식 발표, 내일 공개하겠다" 샤프하게 01.27 405
1743 "평창 금" 재미교포의 충격고백..."금메달 쓰레기통에 버렸다" 마카오타짜 01.27 441
1742 황의조 동료, 왓포드행..."EPL 진출 꿈 이뤘다! 아자르-호날두처럼 잘할게" 개가튼내통장 01.27 464
1741 31세 은퇴 "비운의 롯데 좌완"...주형광의 놀라운 근황 토까꿍 01.27 397
1740 토트넘 2월 무시무시해진다...손흥민, 로메로 돌아오고 트라오레와 디아즈 합세 시 샤프하게 01.27 411
1739 즐거운 하루되시옹 마카오타짜 01.27 336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