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손흥민이 직접 펼친 "손박대전"..."나 넘었잖아"vs"아직 아니에요"

박지성-손흥민이 직접 펼친 "손박대전"..."나 넘었잖아"vs"아직 아니에요�…

개가튼내통장 0 517 01.28 15:04

7e2854cee9d9882c0a5fe66a1f0cf350_1185000254.jpg

박지성과 손흥민이 직접 손박대전을 펼쳤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손흥민, 박지성, 황희찬이 화상으로 만난 영상을 공유했다.

손박대전은 국내 팬들 사이에서 매번 핫한 주제다. 손흥민이 토트넘 레전드 반열에 오를 때부터 시작된 논쟁이지만 아직까지도 손흥민과 박지성 중 누가 더 축구선수로서 위대한 선수였는지는 결론이 나지 않고 있다.

흥미로운 건 손흥민과 박지성도 손박대전의 결론을 찾지 못했다는 것이다. 박지성이 "흥민이가 어렸을 때 "나, 뛰어넘겠다"고 그랬다"고 고백하자 손흥민은 웃으면서 "아직 못 뛰어넘었잖아요"라고 답했다.

박지성도 물러서지 않고 "뛰어넘었잖아"라고 말했지만 손흥민은 "아직도 뛰어넘으려고 노력하고 있잖아요"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박지성은 "아니야. 흥민이가 (나) 뛰어넘었지"라고 주장했다.

박지성은 대한민국 국가대표팀과 소속팀을 오가는 후배들이 가지는 부담감을 걱정하기도 했다. 이에 황희찬은 "책임감이 커졌지만 대표팀에서는 부담감보다는 다같이 좋은 경기력으로 이기자는 마음이 크다. 팀에서는 초반에는 골도 넣고 좋았지만 골이 없다보니 조금 부정적인 시선도 있더라. 신경이 안 쓰인다는 건 거짓말일 것이다. 처음에 왔을 때처럼 잘할 수 있는 부분에 집중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박지성은 "난 처음에 왔을 때 데뷔골을 후반기에 넣었다. 이미 잘하고 있으니까 희찬이가 잘하는 걸 보여주면 골은 따라온다"며 격려해줬다.

손흥민은 "부담감을 안 받는 건 거짓말이다. 부담감을 받는 건 그만큼 특별한 위치에 있다는 거다. 어릴 때부터 꿈꾸는 걸 이루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내 플레이에 집중하고 (토트넘) 동료들을 돕는다. 대표팀에는 나만 신경쓰는 것이 아니라 대표팀 친구들이 어떻게 하면 더 잘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 고민하게 되더라. 그 부담감을 동료나 친구들한테 이야기하면서 털어낸다"고 전했다.

박지성은 고생하는 손흥민이 안쓰러운지 "아무래도 한국에서 동료들한테 받는 기운이 있다. 해외에서 외국인 팀에서 뛰는 건 다르다"면서 공감해줬다. 한편으로는 "흥민이, 얼마 안 남았다"며 놀리면서도 "오래오래 선수 생활해야지"라며 응원 메시지도 보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58 골! "눈물과 함께 부담 떨친" 황의조, 최고 평점까지 개가튼내통장 04.11 8745
2157 류현진 선발로 나오네 은빛일월 04.11 8700
2156 팬들 분노에 기름 부었다... 야유 쏟아지자 웃어버린 "먹튀" 오우야 04.11 8663
2155 "델리 알리 왜 영입했나?" 비난, "손흥민 절친" 에버턴 훈련서도 밀려났다 야메떼구다사이 04.11 8792
2154 사실상 경쟁 OUT..."뭘 바라나" 토토왕토기 04.11 8689
2153 ‘슈퍼테란’ 이재호, 첫 ‘ASL 우승’ 트로피 이꾸욧 04.11 8723
2152 "슈퍼세이브 8개" 요리스 "폭풍이 지나간 후 SON이 차이를 만들었다" 방구뿡 04.11 8643
2151 "아이고 내새끼..." 콘테 감독, 손흥민에게 진한 포옹+키스까지 "찐사랑이네" 금팔찌 04.11 8656
2150 "4골, 3포인트, 2아이스팩, 1팀"..."언성 히어로" 호이비에르가 보여준 투혼 꼬꼬마 04.11 8696
2149 [ASL] 정윤종 완파하고 우승한 이재호 "올해는 계속 좋은 일만 일어나네요" 마카오타짜 04.11 8645
2148 [김용우가 만난 사람] WCK 김효종 해설, "와일드리프트 믿고 지켜봐주세요" 야메떼구다사이 04.11 8648
2147 김하나 이쁘네요 무대꽁 04.11 8768
2146 개막 7연승에 14타점 폭주…60억이 하나도 아깝지 않다 토토왕토기 04.11 8734
2145 KIA 위험신호... "47억 거포" 타율, "0안타 신인"이 하루 만에 따라잡았다 이꾸욧 04.11 8693
2144 "같은 팀이잖아" 매과이어 황당 실수... 팀 동료 손 맞았는데 항의 이꾸욧 04.11 8650
2143 해트트릭" SON, 평점 9.6점 + MOM 차지 [토트넘-AV] 방구뿡 04.11 8621
2142 아스날, 홈서 브라이튼에 1-2 충격패...토트넘, 웃는다 은빛일월 04.11 8724
2141 손흥민 헤트트릭 꼬꼬마 04.11 8792
2140 "사실상 4위권 경쟁 종료" 맨유, 에버턴에 0-1 충격패 삼청토토대 04.11 8738
2139 아스날 너무하네 야이그걸 04.11 8696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