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손흥민이 직접 펼친 "손박대전"..."나 넘었잖아"vs"아직 아니에요"

박지성-손흥민이 직접 펼친 "손박대전"..."나 넘었잖아"vs"아직 아니에요�…

개가튼내통장 0 451 01.28 15:04

7e2854cee9d9882c0a5fe66a1f0cf350_1185000254.jpg

박지성과 손흥민이 직접 손박대전을 펼쳤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손흥민, 박지성, 황희찬이 화상으로 만난 영상을 공유했다.

손박대전은 국내 팬들 사이에서 매번 핫한 주제다. 손흥민이 토트넘 레전드 반열에 오를 때부터 시작된 논쟁이지만 아직까지도 손흥민과 박지성 중 누가 더 축구선수로서 위대한 선수였는지는 결론이 나지 않고 있다.

흥미로운 건 손흥민과 박지성도 손박대전의 결론을 찾지 못했다는 것이다. 박지성이 "흥민이가 어렸을 때 "나, 뛰어넘겠다"고 그랬다"고 고백하자 손흥민은 웃으면서 "아직 못 뛰어넘었잖아요"라고 답했다.

박지성도 물러서지 않고 "뛰어넘었잖아"라고 말했지만 손흥민은 "아직도 뛰어넘으려고 노력하고 있잖아요"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박지성은 "아니야. 흥민이가 (나) 뛰어넘었지"라고 주장했다.

박지성은 대한민국 국가대표팀과 소속팀을 오가는 후배들이 가지는 부담감을 걱정하기도 했다. 이에 황희찬은 "책임감이 커졌지만 대표팀에서는 부담감보다는 다같이 좋은 경기력으로 이기자는 마음이 크다. 팀에서는 초반에는 골도 넣고 좋았지만 골이 없다보니 조금 부정적인 시선도 있더라. 신경이 안 쓰인다는 건 거짓말일 것이다. 처음에 왔을 때처럼 잘할 수 있는 부분에 집중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박지성은 "난 처음에 왔을 때 데뷔골을 후반기에 넣었다. 이미 잘하고 있으니까 희찬이가 잘하는 걸 보여주면 골은 따라온다"며 격려해줬다.

손흥민은 "부담감을 안 받는 건 거짓말이다. 부담감을 받는 건 그만큼 특별한 위치에 있다는 거다. 어릴 때부터 꿈꾸는 걸 이루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내 플레이에 집중하고 (토트넘) 동료들을 돕는다. 대표팀에는 나만 신경쓰는 것이 아니라 대표팀 친구들이 어떻게 하면 더 잘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 고민하게 되더라. 그 부담감을 동료나 친구들한테 이야기하면서 털어낸다"고 전했다.

박지성은 고생하는 손흥민이 안쓰러운지 "아무래도 한국에서 동료들한테 받는 기운이 있다. 해외에서 외국인 팀에서 뛰는 건 다르다"면서 공감해줬다. 한편으로는 "흥민이, 얼마 안 남았다"며 놀리면서도 "오래오래 선수 생활해야지"라며 응원 메시지도 보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58 "여우 같은 곰"이었던 벤투, "플랜 B"도 터졌다 방구뿡 01.28 481
1757 유럽 선수만 사던 헤르타가 이동준 영입하는 이유, "지한파" 디렉터가 추진 오우야 01.28 413
1756 "Here We Go!" 트라오레, 바르셀로나행 합의...6개월 단기 임대 토토벌개빡장군 01.28 433
1755 "조3위" UAE도 승리… 한국, 본선진출 확정은 다음 기회로 야메떼구다사이 01.28 433
1754 즐거운 하루되세요 ~ 마카오타짜 01.28 382
1753 "극 이기주의자" 호날두, 트랜스퍼마크트에 "몸값" 낮게 책정했다며 격렬 항의 은빛일월 01.28 441
열람중 박지성-손흥민이 직접 펼친 "손박대전"..."나 넘었잖아"vs"아직 아니에요" 개가튼내통장 01.28 452
1751 獨 키커 "헤르타, 이동준 영입 임박…이적료 100만유로 미만" 금팔찌 01.28 480
1750 "충격!" 호날두, 레알 복귀 추진 중 은빛일월 01.28 402
1749 울버햄튼 트라오레, 토트넘행 아닌 바르사 복귀 유력 야메떼구다사이 01.28 421
1748 전반 1:0 느바신 01.28 319
1747 썸 역전 ㅅㅅㅅㅅㅅㅅㅅ 꼬꼬마 01.28 332
1746 [442.korea] "목표는 월드컵 조기 확정" 벤투호, 레바논전 관전 포인트 "3" 금팔찌 01.28 447
1745 [전훈인터뷰]"이경규 사위" 김영찬 "꼭 승격해서 당당한 남편-사위 되겠다" 꼬꼬마 01.28 336
1744 정승원, 개인 채널로 공지… "중대한 공식 발표, 내일 공개하겠다" 샤프하게 01.27 405
1743 "평창 금" 재미교포의 충격고백..."금메달 쓰레기통에 버렸다" 마카오타짜 01.27 441
1742 황의조 동료, 왓포드행..."EPL 진출 꿈 이뤘다! 아자르-호날두처럼 잘할게" 개가튼내통장 01.27 464
1741 31세 은퇴 "비운의 롯데 좌완"...주형광의 놀라운 근황 토까꿍 01.27 397
1740 토트넘 2월 무시무시해진다...손흥민, 로메로 돌아오고 트라오레와 디아즈 합세 시 샤프하게 01.27 411
1739 즐거운 하루되시옹 마카오타짜 01.27 336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