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품 붕괴, 중국축구 또 실패했다" 스페인 언론도 조롱

"거품 붕괴, 중국축구 또 실패했다" 스페인 언론도 조롱

금팔찌 0 379 01.30 13:06

25bfa9ed5aff71bef5220207016eceee_1411194467.jpg중국 축구대표팀 선수들. /AFPBBNews=뉴스1중국 축구대표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 진출 가능성이 사실상 사라지자 스페인 언론도 이를 조롱하고 나섰다. 축구 경쟁력을 키워보겠다던 중국 정부나 축구협회 차원의 온갖 노력들은 모두 무의미한 일이었다는 것이다.

스페인 아스는 28일(한국시간) "중국축구는 또 실패했다. 월드컵 본선 진출이 또 무산됐다"며 "인구가 15억명에 달하는 데도 대표팀이 경쟁력을 갖추기에는 여전히 부족하다. 100년 가까운 월드컵 역사에 중국이 월드컵에 나간 건 단 한 차례뿐"이라고 꼬집었다.

매체는 돈을 앞세워 유럽 스타들을 영입해 자국리그 몸집을 키우거나, 선수들의 귀화를 유도해 대표팀 경쟁력을 키우려던 중국축구의 노력은 모두 의미가 없었다고 분석했다.

아스는 "유럽의 스타 선수들을 돈으로 영입하는 등 슈퍼리그의 장기 프로젝트는 거품이 붕괴되는 바람에 대표팀 경쟁력 강화로 이어지지 못했다"며 "중국 정부는 축구를 학교 필수 과목으로까지 지정했지만, 이마저도 재능 있는 선수의 배출로는 전혀 연결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마르첼로 리피나 파비오 칸나바로 등 외국인 감독들을 선임했는데도 중국 대표팀 경쟁력은 향상되지 않았다"면서 "외국 선수들을 귀화시켜 대표팀 경쟁력을 키워보려던 중국 축구의 노력 역시 대표팀 정체성 논란만 불러일으켰을 뿐 뚜렷한 결과를 낳지는 못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중국은 지난 27일 일본에 0-2로 패배하면서 승점 5(1승2무4패)에 그쳐 월드컵 본선 직행 가능성이 완전히 사라졌다. 남은 3경기를 모두 이기더라도 3위 호주가 승점 1만 더하면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도 소멸된다. 축구 통계 사이트 위글로벌풋볼은 중국의 월드컵 본선 진출 가능성을 "0%"로 전망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78 "기대주" 이현주, 바이에른뮌헨 유니폼 입고 첫 경기 야메떼구다사이 01.30 396
열람중 "거품 붕괴, 중국축구 또 실패했다" 스페인 언론도 조롱 금팔찌 01.30 380
1776 월드컵 진출 확정한 이란 감독, 내년 아시안컵까지 간다 샤프하게 01.30 521
1775 日 공격수 아사노, "사우디전, 기회 주어지면 일본에 승리 안길 것" 이꾸욧 01.30 440
1774 이란 매체, "한국의 카타르행 확률 99.99%, 이미 끝났어" 꼬꼬마 01.30 587
1773 유벤투스 이적 "괴물 공격수"→"호날두 7번" 선택→팬들 분노 이꾸욧 01.30 526
1772 리버풀, 특급 윙어 합류→미나미노와 결별 가능성… 324억이면 OK 토토벌개빡장군 01.30 360
1771 손흥민 "복귀 임박" 직접 언급에... "콘테 감독 엄청 신나겠네!" 방구뿡 01.30 410
1770 [오피셜] 논란 속 라이프치히로 간 "바르사 포그바" 모리바...발렌시아 임대 무대꽁 01.30 450
1769 태극기 뒤덮인 울버햄튼 SNS…정상빈 영입에 ‘황희찬 어록’으로 애정 과시 샤프하게 01.30 625
1768 유재학 감독의 강한 질책 “매너리즘 빠졌다” 분노의조루뱃 01.29 536
1767 "몰락한 재능 천재" 알리, 차기 행선지 공개...EPL 4팀 개가튼내통장 01.29 407
1766 울버햄턴, 정상빈 영입 후 18개월간 그라스호퍼 임대 계약 금팔찌 01.29 403
1765 "콘테 영입 1호" 토트넘, 유벤투스 신성 FW 계약 체결 개가튼내통장 01.29 455
1764 "꼴찌" 번리, 강등되면 빚 1000억 바로 갚아야 은빛일월 01.29 479
1763 평점 3.0 “토트넘서 한심하더니 브라질 국대로도 절망” 토까꿍 01.29 486
1762 울산 졌냐 ? 방구뿡 01.29 397
1761 ‘오너’ 문현준 “담원전, 2대 0으로 이기겠다” 샤프하게 01.29 434
1760 [공식발표] 김민우-정상빈 없다...수원, 2022시즌 등번호 공개 야이그걸 01.29 383
1759 中 해설가 "20~30년 지나도, 그 이후에도 日 못 이겨" 무대꽁 01.28 535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