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5개월" 최장수 벤투의 뚝심, 태극전사 맞춤옷 입히다

"3년 5개월" 최장수 벤투의 뚝심, 태극전사 맞춤옷 입히다

오우야 0 617 02.02 12:52

15791b41c5a95f626ef60cc737d12937_346058929.jpg 

파울루 벤투(53)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뚝심"으로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행을 이뤄냈다.

한국은 1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시리아와의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8차전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의 대업을 이뤄냈다.

벤투 감독은 2018 러시아 월드컵 뒤인 2018년 8월 22일 대표팀 사령탑으로 부임했다.

벤투호는 첫발을 순조롭게 뗐다.

2018년 9월 7일 코스타리카와 평가전(2-0 승)을 시작으로 이듬해 1월 25일 카타르와의 2022 아시안컵 8강전에서 0-1로 지기 전까지 11경기 무패(7승 4무)를 내달렸다. 

2019년 3월 26일에는 남미의 강호 콜롬비아를 서울로 불러들여 2-1 승리를 거두기도 했다.

하지만, 여론은 벤투 감독에게 우호적이지 않았다.

벤투 감독은 어떤 상대를 맞아도 볼 점유율을 유지하며 후방부터 차근차근 공격 전개를 해 나가는 이른바 "빌드업 축구"를 고수했다.

"깜짝 발탁"으로 팬들을 즐겁게 하는 일이 드물었다. 소집 명단이 발표될 때마다 일부 축구인들 사이에서는 "그 나물에 그 밥"이라는 볼멘소리가 나왔다.

많은 팬과 전문가들이 벤투 감독이 전술적으로 유연하지 못하고, 선수를 너무 보수적으로 선발한다며 비판했다. 

벤투 감독이 부임 1천15일째를 맞은 지난해 6월 1일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을 넘어 한국 축구 역대 "최장수 감독"으로 등극했을 때 분위기가 뜨뜻미지근했던 것도 같은 이유에서였다.

지난해 3월 한일전에서 0-3 참패를 당한 것은 벤투 감독에게 치명타나 마찬가지였다.

9월 홈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첫 두 경기에서 졸전 끝에 1승 1무(1차전 이라크와 0-0 무승부·2차전 레바논에 1-0 승)에 그치자 본선 진출을 위해서는 벤투 감독을 조기에 경질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왔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흔들리지 않고 제 갈 길만 갔다.

최종예선 경기를 거듭할수록 빌드업 축구는 완성도를 높여갔다.

과감한 패스가 강점인 황인범(카잔)과 안정적으로 볼을 배급하는 정우영(알사드)의 중원 조합이 잘 자리 잡으면서 너무 느리다는 지적을 받던 공격 전개 속도가 눈에 띄게 빨라졌다. 

면면에 큰 변화가 없어 서로를 잘 아는 선수들의 패스 플레이는 점점 더 유기적인 흐름을 보였다.

벤투호는 지난해 10월 12일 강호 이란과의 원정 4차전에서 1-1 무승부를 거두며 반전을 이뤄내더니 이라크와 원정 6차전에서 3-0 대승을 올려 본선 진출의 8부 능선을 일찍 넘었다.

빌드업 축구가 자리 잡자 벤투 감독은 자신의 축구를 소화할 "인재 풀"의 외연을 확장해가기 시작했다.

이번 중동 2연전에 앞서 해외파 없이 치른 터키 전지 훈련에서 국내파 새 얼굴들을 점검했다.

대표팀에 처음 뽑혔거나 잘 활용되지 않던 김진규(부산), 백승호(전북), 김건희(수원) 등이 인상적인 활약을 펼쳐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결과에 경기 내용까지 다 잡아내면서 벤투 축구에 대한 비판은 사그라드는 분위기다.

벤투 감독은 2일로 취임 1천261일째를 맞았다. 만 3년 5개월간 "뚝심"으로 본선 진출이라는 결과에 팬심까지 잡아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 이후 한 감독이 예선 시작부터 본선까지 대표팀을 이끈 사례는 없었다. 그래서 한국 대표팀 감독직은 "독이 든 성배"로 불렸다.

예선부터 본선까지 책임진 가장 최근 사례인 차범근 전 감독이다. 차 전 감독은 1차 예선이 시작되기 한 달 전에 지휘봉을 잡고 1년 5개월 동안 팀을 이끌었다.

벤투 감독의 재임 기간은 그 두 배를 훌쩍 넘긴다.

태극전사들은 역대 가장 안정적인 리더십 아래 월드컵 본선을 향해 진군하고 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78 7경기 6골 SON 후배, 레반-홀란 위협... ‘토트넘이 반한 이유’ 은빛일월 2021.10.08 603
1777 "8년차 대선배" 루크 쇼가 생각하는 "1년차 신입생" 산초는? 지퍼에그거꼇어 2021.10.09 603
1776 음바페, 레알행 임박 오우야 02.15 603
1775 손흥민 도움 하나 더! 시즌 3호 도움 적립! 토트넘 리드 중 야이그걸 2021.10.06 604
1774 무슨 저주라도 걸렸나? LG에 세상 억울한 1승 투수가 있다 삼청토토대 2021.10.07 604
1773 솔샤르 시대, 맨유는 도대체 무슨 일이? 이적명단 올랐던 반 더 비크 맨유-크팰전 최고 평점 대도남 2021.12.07 604
1772 꼬마 한놈 남음 마카오타짜 2021.10.29 605
1771 ‘전준우 34억-손아섭 40억 베팅’ 롯데, 마지막 FA 정훈 20억은 제시할까 분노의조루뱃 01.04 605
1770 류현진 "푸이그 KBO행 대단한 도전"…푸이그 "보고 싶어" 삼청토토대 02.05 605
1769 오 토트넘 역배 나오나? 야메떼구다사이 02.21 605
1768 "자유투 유도 금지" 영향, 올 시즌 극도의 부진 릴라드 "(판정) 용납할 수 없는 수준" 무대꽁 2021.11.11 606
1767 오늘 의조형 헤트트릭 은빛일월 01.24 606
1766 토트넘, 렌전 몰수패 처리...충격의 UECL 탈락 삼청토토대 2021.12.21 607
1765 "트레이드 원한다" 몰아치는 FA 후폭풍, 또 다른 큰 장이 선다[SC줌인] 꼬꼬마 01.10 607
1764 뉴캐슬, 베테랑 ST에 407억 바이아웃 지불..."메디컬 테스트 통과" 꼬꼬마 01.14 607
1763 젠지, ‘비디디’ 활약 힘입어 롤드컵 8강 진출 방구뿡 2021.10.19 608
1762 교체당한 수아레스의 분노, "시메오네, 깡패 개X식아" 은빛일월 2021.12.21 608
1761 [442.korea] "목표는 월드컵 조기 확정" 벤투호, 레바논전 관전 포인트 "3" 금팔찌 01.28 608
1760 GSW 그린 "조던과 르브론 중 누가 GOAT냐고? 둘 다 대단해" 금팔찌 01.30 608
1759 파리가 지는거냐 마카오타짜 2021.10.06 609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