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성기 들어선 허웅, 팀은 후퇴기?

전성기 들어선 허웅, 팀은 후퇴기?

꼬꼬마 0 590 02.05 08:12

f2573e67d55bdf382d8d9b74708108b7_1925712979.jpg

올시즌 KBL에서 가장 뜨거운 선수를 꼽으라면 단연 원주 DB 허웅(29·186㎝)이다. 올스타전 인기투표에서 16년 만에 10만표 득표를 넘어선 것을 비롯 이상민 전 삼성 감독이 현역시절 기록했던 12만 354표까지 깨트리며 역대 최다 득표 기록을 세우는 등 ‘KBL 아이돌’로서 농구인기를 선봉에서 이끌고 있다. ‘허웅 때문에 오빠부대가 부활하고 있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을 정도다.

프로 스포츠에서 스타 파워가 보여줄 수 있는 여러 가지 효과를 여실히 증명중이다.

물론 허웅이 단순히 인기만 많은 선수였다면 지금처럼 높은 주목을 받지 못했을 것이다. 허웅이 대단한 점은 자신에게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되는 가운데서도 오직 농구에만 집중하며 더욱 실력을 끌어올리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 시즌까지만해도 ‘인기에 비해 실력에서는 2%아쉬운 선수다’는 이미지도 있던게 사실이다. 친동생이자 국내 최정상급 가드인 수원 kt 허훈(26·180㎝)과의 상대적 비교에서도 열세에 있었다. 허웅이 못했다기보다는 허훈이 너무 잘했던 탓이 크다. 이래저래 부담도 클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허웅은 스트레스 카드를 버리고 성장 카드를 꺼내들었다. 적어도 올시즌만 놓고보면 동생과도 충분히 겨뤄볼만한 위치까지 올라섰다.

올시즌 37경기에서 평균 15.86득점(전체 8위, 국내선수 2위), 4.16어시스트, 2.65리바운드를 기록하며 개인 커리어하이 시즌을 보내고있는 허웅은 모든 부분에서 성장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커리어 초창기에는 단순히 받아먹는 슈터 이미지가 강했으나 시즌을 거듭할수록 전천후 공격수로 탈바꿈하고 있는 모습이다.

장기인 3점슛은 물론이거니와 과감한 돌파에 미들슛까지 공격 옵션이 한층 넓어졌다. 이제 허웅은 과거 부친 허재가 선수시절 그랬듯 어느 한쪽을 예상하고 막을 수 없는 선수가 됐다. 더불어 눈에 띄는 것은 어시스트다. 통산 평균 2.88어시스트를 기록중인 것에서도 알 수 있듯이 그의 어시스트 능력은 나쁘지 않은 수준 정도였다.

하지만 올시즌에는 4점대에 들어서며 슈팅가드로서 최상급 도움능력을 뽐내고 있다. 예전에는 자기공격 위주로 봤다면 현재는 시야가 한층 넓어졌다. 돌파를 하면서도 동료들의 움직임을 놓치지않고 있으며 오버, 바운드 등 상황에 맞춰 받기 편한 패스를 건네준다. 수비수 사이를 뚫고 송곳처럼 찔러주는 킬패스도 일품이다. 그로인해 수비는 허웅을 막기 더욱 어려워졌고 득점력까지 동반상승하는 시너지를 누리고 있다.

c81de9569a0021194562b43f098eeea8_1748908754.jpg

그럼에도 불구하고 허웅은 현재 웃지 못하고 있다. 본인은 전성기에 들어섰으나 소속팀은 부진을 면치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허웅이 속해있는 DB는 현재 16승 21패(승률 0.432)에 그치고 있다. 베테랑 가드 박찬희에 국가대표급 빅맨 강상재, 김종규가 버티고 있는 것을 감안했을 때 예상밖 성적이다.

DB팬들 역시 ‘저런 멤버로 중하위권 성적에 그치고 있는 것은 문제가 많다’며 분통을 터트리고있는 분위기다. 상위권팀에 비해 외국인선수의 활약이 기대에 못미치고 있음을 감안해도 아쉬운 것이 사실이다. 일반적으로 노련한 1번과 강력한 빅맨자원이 있으면 2번이 혜택을 받는 경우가 많다. 질좋은 패스가 들어오고 리바운드 단속이 잘되기 때문이다.

허웅은 그런 효과를 전혀 누리지 못하고 있다. 박찬희는 여전히 노련한 플레이를 보여주고 있지만 결정적으로 슛이 너무 약하다. 때문에 상대팀에서 수비시 버리는 카드가 된지 오래다. ‘트리플 포스트’로까지 불리는 골밑은 신장만 높을뿐 상대를 힘과 높이로 압박하는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

원활하게 볼이 돌아가지도 않을 뿐더러 악착같이 골밑에서 몸싸움을 하는 선수도 없다. 그러다보니 시너지는 커녕 역할이 중첩되면서 마이너스 효과가 나고 있다는 지적이다. 프로 초창기 김인건 감독이 이끌던 SBS(현 KGC)는 표필상, 데니스 에드워즈, 리온 데릭스를 앞세운 ‘트리플 포스트’를 통해 호성적을 기록한 적이 있다.

표필상은 사실상 백업 센터로 주로 뛰던 선수였다는 점에서 현재 DB보다 높이도 이름값도 떨어졌지만 효율은 훨씬 좋았다. 포인트센터 데릭스가 노련한 리딩으로 교통정리를 해주는 가운데 에드워즈는 득점에 주로 집중했다. 여기서 집중할 것은 표필상의 역할이다. 그는 몸놀림도 느리고 기술적으로도 우수한 선수가 아니었다. 하지만 본인이 가장 잘하는 몸싸움을 통해 궂은 일을 주로 담당하며 나머지 선수를 살려주었다. 조화를 통해 본인들이 낼 수 있는 최대한의 힘을 끌어낸 좋은 예다.

현재의 DB는 허웅을 제외한 전포지션이 슬럼프에 빠져있다고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주전 선수들이 이름값을 제대로 못해주고 있다. 허웅마저 집중견제에 시달리다보니 최근에는 지친기색이 역력하다. 전성기에 오른 토종 에이스를 보유하고도 거기에 걸맞는 성적이 나오지 못하고 있는지라 지켜보는 팬들 입장에서도 불만의 목소리가 높다. 물론 아직 시즌은 끝나지않았다. 여전히 반전의 기회는 남아있다. 향후 남은 경기에서 DB가 ‘반격의 수’를 꺼내들 수 있을지 지켜보자.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58 10/18 E스포츠 스타2 롤 롤드컵 라인업 오우야 2021.10.19 705
1457 프로야구 중계 4사, KBO와 구단에 손해배상 요청 파문 오우야 2021.10.26 705
1456 바르사 유니폼 ‘짝퉁 논란’...토레스 유니폼 가슴에 ‘NO 스폰서’ 토까꿍 02.18 705
1455 누구도 떠안기 싫었던 ‘페퍼 폭탄’, IBK가 다 떠안았다 방구뿡 01.19 706
1454 뉴캐슬 인수에 화난 팀들, 긴급회의 추진 토토벌개빡장군 2021.10.09 707
1453 시즌 마감한 홍원기 감독의 진심 “이용규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 토토왕토기 2021.11.03 707
1452 오늘은 스포츠 좀 먹쟈 은빛일월 2021.11.14 707
1451 "나-양" 잡은 KIA, 내친 김에 박병호까지? 구단은 "금시초문" 삼청토토대 2021.12.25 707
1450 콘테 감독, "손흥민 다리 쪽 통증…1월 내내 훈련 못 받을 수도" 방구뿡 01.09 707
1449 "만수르 14배" 뉴캐슬, 벌써부터 광폭 행보..."최고 레전드" 시어러 복귀 추진 오우야 2021.10.09 708
1448 즐거운 아침입니다. 야이그걸 2021.10.27 708
1447 "레전드" 알베스, 바르사 복귀 소감..."이 순간이 올 줄 알았다" 야이그걸 2021.11.13 708
1446 저 흰색 유니폼은 누구? KT 방출 이홍구, 친정 KIA에서 입단 테스트 개가튼내통장 2021.11.15 709
1445 日 위기, B조 티켓 사실상 한 장 남았다 "사우디 무패 선두 질주" 방구뿡 2021.11.17 709
1444 내일은 두산이가 이길라나 느바신 2021.11.17 709
1443 이승우, STVV와 계약 해지... 이적료 없이 새출발 지퍼에그거꼇어 2021.11.24 709
1442 스페인이 낳은 농구 스타 파우 가솔 현역 은퇴…레이커스는 등번호 ‘16’ 영구결번 추진 토까꿍 2021.10.07 710
1441 "100마일 킬러" 가을사나이, 3년만에 양키스 또 집으로 보내다 [ALWC] 토토벌개빡장군 2021.10.07 710
1440 그리스 도착한 이재영·다영 "환한 미소"…인터뷰 첫 마디는 방구뿡 2021.10.19 710
1439 “토트넘에서 시간은 끝났다”… SON 절친, 에버턴 GK와 스왑딜 가능성 대도남 2021.11.25 710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