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서 한국 오는구나…알바 뛰고 캠프가는 마이너리거

이래서 한국 오는구나…알바 뛰고 캠프가는 마이너리거

방구뿡 0 595 02.17 17:20
dd40d624683bb6eb7958b718582a5f8d_452038616.jpg▲ 마이너리거들은 시즌이 열리는 동안만 주급을 받는다. 일년의 절반은 가족의 지원을 받거나 직접 다른 일을 해서 돈을 벌어야 메이저리그에 도전할 수 있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마이너리거들에 대한 앞뒤 다른 태도로 빈축을 사고 있다. 마이너리거 처우를 개선하겠다면서도 선수들의 숫자를 줄이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빅리그라는 꿈을 이루기 위해 겨우내 아르바이트를 하며 버텨왔던 많은 마이너리거들의 인내심이 바닥까지 떨어지고 있다.

미국 디애슬레틱은 16일(한국시간) 스프링캠프 참가를 위해 비시즌 훈련과 "투잡"을 병행하는 마이너리거들의 사연을 전했다.

메이저리그 구단들은 코로나19 이후 마이너리그 구단 43곳과 연계 계약을 끝냈다. 덕분에 살아남은 이들의 최소 주급은 올랐다. 그러나 마이너리거들은 시즌이 열리는 5개월 동안만 야구로 돈을 번다. 자신이 생계를 책임지는 처지라면 시즌이 끝난 뒤 다시 스프링캠프가 열릴 때까지는 다른 일로 돈을 벌어야만 한다.

토론토 산하 마이너리그 투수 도니 셀러스는 주말이면 동생과 대형 트럭을 세차하는 일을 한다. 주중에는 한국으로 치면 "상하차"일을 한다. 육체노동으로 주7일 일하면서 캠프에 참가할 준비까지 빠트리지 않는다. 스프링캠프 준비를 위해 돈을 벌어야 하고, 그러면서도 야구 실력은 늘려야 한다. 일하다 다치기라도 하면 두 마리 토끼를 다 잃겠지만 선택의 여지가 없다.

마이너리그 FA인 뤽 레니는 비시즌 직장이 3개다. 야구 코치, 피트니스 트레이너, 소매점 야간 판매. 야구를 하기 위해 일주일에 50시간 이상 일하고 잠은 친구들과 함께 얻은 집 한쪽 소파에서 잔다. 야구를 해야하기 때문에 이런 단기 아르바이트 같은 일 밖에 할 수 없다. 밀워키 산하 마이너리그 투수 루크 바커는 "일자리를 구하면서 "몇 달 뒤에 그만 둘 겁니다"라고 말할 수 있나? (마이너리거들이 할 수 있는 일은) 대부분 위험한 육체노동이다"라고 한탄했다.

비시즌에 드는 비용은 점점 커지고 있다. 트랙맨, 랩소도 같은 트래킹 장비를 활용한 훈련은 더 많은 돈이 든다. 오클랜드 산하 마이너리그 투수 아이든 매킨트리는 "그렇게 하지 않으면 성공하기 어렵다. 구단은 늘 선수들이 한층 발전해서 돌아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비용은 전부 선수들이 떠안아야 한다. 마이너리거들에게는 큰 부담이다.

드래프트 최상위 지명을 받은 선수들도 마찬가지다. 올해 두산에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 로버트 스탁은 2009년 드래프트에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2라운드 지명을 받았다. 그는 디애슬레틱에 "언젠가 한 캠프에서는 숙소에서 밥솥도 못 쓰게 했다. 밥을 사 먹어야 했다. 숙소 지원은 반가운 일이지만 선수들에게는 치약이나 데오드란트 같은 생필품 살 돈이 필요하다"며 마이너리거의 비시즌 현실을 꼬집었다.

마이너리거는 미래의 자산이지만 구단들은 의무 아닌 투자에 관심이 없다. 디애슬레틱은 "메이저리그가 도미니칸서머리그 등을 포함한 6500명의 마이너리거에게 2000달러(약 240만원)를 지급한다면 총 1300만 달러(약 155억 7000만원)가 든다. 30개 구단으로 나누면 약 43만 3333달러. 빅리거 1명의 최저 연봉보다 적다"고 지적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78 "전북 입단 2년차" 백승호 부주장 됐다... 주장은 홍정호 연임 분노의조루뱃 02.17 908
1977 눈만 뜨면 떠난다더니…"주급 29만 파운드 스타" 맨유 계약 연장 옵션 고려 마카오타짜 02.17 601
1976 "개막 4연패" TSM, "션이" 2군 강등-"유얼산" 콜업 삼청토토대 02.17 970
1975 토트넘 입단 6개월 만에 결별설… “여름에 제안 들을 수도” 대도남 02.17 980
1974 "레비 회장이 좋아한다" 토트넘, "유리몸"과 사전 계약 마무리 방구뿡 02.17 579
열람중 이래서 한국 오는구나…알바 뛰고 캠프가는 마이너리거 방구뿡 02.17 596
1972 야구인 2세 또 출격 준비…"434홈런 타자 아들, 수비&주루 평균 이상" 은빛일월 02.17 877
1971 손흥민, 메시가 찬다…2022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 "유출" 무대꽁 02.17 574
1970 차원이 다른 "SON 파트너", 콘테 더 이상 바랄 것 없는 "영입" 은빛일월 02.17 698
1969 토트넘, 필요없는 전력 보강에 810억 지출…"이상한 영입이었다" 무대꽁 02.17 377
1968 “바이에른 뮌헨 독주 제동 걸어야”…분데스리가, 파격 개편 고민 샤프하게 02.17 378
1967 발에는 슬럼프가 없다? "이학주→피터스 보강" 롯데의 생각은 다르다 [SC초점] 은빛일월 02.17 388
1966 "해준 게 얼만데" SON 향한 英 매체의 비판, 이게 맞나 무대꽁 02.17 382
1965 SON 토트넘 친구들 안녕..." 맨유 케인 영입한다 삼청토토대 02.15 825
1964 “콘테 결정이 역효과” 토트넘 살림꾼 벤치행→무기력 패배 삼청토토대 02.15 756
1963 LG, 28홈런 거포 잃은 트레이드? 아직 승부는 안 끝났다 토까꿍 02.15 1158
1962 "고기 60kg" 추신수 스케일 남다른 한 턱...선수들 "살살 녹아요" [ 토토왕토기 02.15 874
1961 "그거 좀 작은거 아니야?...SON과 유니폼 교환한 울브스 선수→곧바로 착용 금팔찌 02.15 825
1960 "떠날 것 예상" 이정후 담담한 회상과 응원…FA 30억원 거포는 "영원한 우상" 방구뿡 02.15 867
1959 음바페, 레알행 임박 오우야 02.15 744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