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사 유니폼 ‘짝퉁 논란’...토레스 유니폼 가슴에 ‘NO 스폰서’

바르사 유니폼 ‘짝퉁 논란’...토레스 유니폼 가슴에 ‘NO 스폰서’

토까꿍 0 701 02.18 16:20

790e3511325a392b0240301b90f79082_1628987253.jpg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페란 토레스(21, 바르셀로나)의 유니폼 가슴이 깨끗하다.

바르셀로나는 18일 오전 2시 45분(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 노우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에서 나폴리를 상대했다. 결과는 1-1 무승부. 21년 만에 유로파리그에 나선 바르셀로나는 자존심을 구겼다.

홈팀 바르셀로나는 4-3-3 포메이션으로 나왔다. 공격에 페란 토레스,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 아다마 트라오레가 자리했다. 그중 토레스는 경기 내내 수많은 득점 찬스를 맞았음에도 좀처럼 골을 넣지 못했다. 후반전에 트라오레가 얻어낸 페널티킥(PK) 상황에서 키커로 나서 바르셀로나 데뷔골을 어렵게 성공시켰다.

토레스는 경기 외적으로도 이슈가 됐다. 이날 토레스가 착용한 유니폼에 문제가 있었다. 토레스가 후반전에 갈아입고 나온 바르셀로나 유니폼은 가슴에 바르셀로나 엠블럼과 나이키 로고가 없는 제품이었다.

스페인 언론 ‘마르카’는 “토레스가 구단 엠블럼과 나이키 로고를 지운 유니폼을 입었다”고 조명했다. 특별한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팬들은 토레스의 부진과 ‘여백’ 유니폼을 보고는 “토레스가 짝퉁 유니폼을 입었다”고 비아냥댔다.

토레스는 이 경기에서 90분 동안 총 9차례 슈팅을 때렸다. 그중 골대 안 쪽으로 향한 슈팅은 단 1개뿐이다. 나머지 8개는 번번이 골대 밖으로 날아갔다. 토레스 자신도 아쉬웠는지 1-1로 경기가 끝나자마자 바닥에 주저앉아 눈물을 흘렸다. 오죽했으면 상대팀 나폴리 선수들이 나가와서 토레스를 위로했을 정도다.

사비 에르난데스 감독은 “토레스가 득점 찬스를 많이 놓쳤다”고 부진을 인정하면서도 “과거 루이스 수아레스도 마찬가지였다. 수아레스 역시 바르셀로나 입단 초기에 몇 달 동안 부진했다”고 위로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열람중 바르사 유니폼 ‘짝퉁 논란’...토레스 유니폼 가슴에 ‘NO 스폰서’ 토까꿍 02.18 702
1997 즐거운 아침입니다. 토까꿍 02.18 799
1996 맨유 떠난 게 "신의 한 수"였나, 세비야 이적 후 펄펄 금팔찌 02.18 779
1995 "21G 5골" 역대급 부진한 케인..."진작에 팔았어야지" 꼬꼬마 02.18 726
1994 토트넘, 골칫덩이 매각 너무 어렵다… 영입 조건이 ‘유로파 우승’ 삼청토토대 02.18 1023
1993 유로파 만만한게 없네 꼬꼬마 02.18 770
1992 英 매체의 SON 비판, 진짜 선 넘었다..."기대치에 맞게 분발해라" 삼청토토대 02.18 684
1991 DB 7명 추가 확진, 선수·코칭스태프 누적 71명 PCR 양성 개가튼내통장 02.18 754
1990 "내가 호날두를 싫어해?" 맨유 25세 공격수, 대선배 불화설에 "펄쩍" 지퍼에그거꼇어 02.18 759
1989 SON도 포함?...英매체, 토트넘 개선 필요한 "7人" 공개 분노의조루뱃 02.17 852
1988 페네르바체 "김민재 팔 생각 있다" 야메떼구다사이 02.17 818
1987 K리그에 입성한 이승우는 성공할까…감독들이 본 이승우[개막 특집] 무대꽁 02.17 850
1986 콘테, 불만 결국 터졌다 "준비된 선수 아닌 유망주만 사네...이게 클럽의 비전?" 분노의조루뱃 02.17 802
1985 호날두 빨리 모셔라…맨유 떠나도 메가 클럽 "3팀" 대도남 02.17 872
1984 토트넘 입단 6개월 만에 결별설… “여름에 제안 들을 수도” 대도남 02.17 820
1983 "개막 4연패" TSM, "션이" 2군 강등-"유얼산" 콜업 삼청토토대 02.17 799
1982 눈만 뜨면 떠난다더니…"주급 29만 파운드 스타" 맨유 계약 연장 옵션 고려 마카오타짜 02.17 506
1981 "전북 입단 2년차" 백승호 부주장 됐다... 주장은 홍정호 연임 분노의조루뱃 02.17 735
1980 엉망진창 中 축구의 현실..."대표팀 주장도 연봉 못 받고 있다" 은빛일월 02.17 1076
1979 "SON 리버풀서 뛴다면 무조건..." 냉혹한 명장의 저격 "아이러니" 개가튼내통장 02.17 530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