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8위" 무리뉴, 애제자 부른다...토트넘은 이적료 "400억" 책정

"리그 8위" 무리뉴, 애제자 부른다...토트넘은 이적료 "400억" 책정

은빛일월 0 906 02.22 21:14

2e6206c1d4c3ed22db406e74535b2791_1704578445.jpg 

조세 무리뉴 감독이 이끌고 있는 AS로마가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영입에 나설 전망이다.

영국 "풋볼 인사이더"는 21일 "로마는 무리뉴 감독이 여전히 지휘봉을 잡고 있는 한 올여름 호이비에르 영입을 시도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호이비에르는 2020-21시즌을 앞두고 토트넘에 합류했다. 그는 입단과 동시에 당시 토트넘을 이끌고 있는 무리뉴 감독의 총애를 받아 핵심 선수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전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무리뉴 감독은 지난 시즌 도중 호이비에르를 천재성을 지닌 선수라고 칭찬할 만큼 신뢰를 보냈다.

비록 무리뉴 감독이 경질됐지만 호이비에르는 올 시즌에도 여전히 주전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토트넘이 리그에서 23경기를 치르는 동안 호이비에르의 출전 횟수는 21회. 안토니오 콘테 감독 체제에서도 지난 주 울버햄튼과의 경기에서 유일하게 결장했다.

한 경기를 쉰 호이비에르는 곧바로 리그 선두 맨체스터 시티 원정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 소화하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공격 포인트는 없었지만 로드리고 벤탄쿠르와 함께 팀 내 가장 많은 태클을 성공하는 등 맨시티의 공격을 막아내기 위한 일차 방어선 역할을 톡톡히 수행했다.

이런 상황에서 무리뉴 감독이 이끌고 있는 로마와 연결됐다. 로마는 올 시즌을 앞두고 무리뉴 감독을 선임하며서 대대적인 투자를 진행했다. 타미 아브라함, 후이 파트리시우, 엘도르 쇼무로도프 등을 영입했고 기존 임대 계약 선수들도 완전 이적으로 전환하는 등 총 1억 유로(약 1,354억 원)를 지출했다.

그러나 다시 한번 전력 보강을 준비 중인 것으로 보인다. 로마는 현재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8위에 처져있다. 최근 리그 3경기 연속 무승부를 거두며 상위권과 더욱 멀어지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무리뉴 감독이 헬라스 베로나와의 리그 26라운드에서 주심 판정에 불만을 표해 퇴장을 당하기도 했다.

"풋볼 인사이더"는 "무리뉴 감독은 최근 퇴장에도 일단 유임 가능성이 높다. 그는 토트넘에서 신뢰를 보냈던 호이비에르를 데려올 준비를 하고 있다. 호이비에르는 1,500만 파운드(약 244억 원)에 토트넘으로 합류했지만 현재는 가치가 더욱 높아졌다. 토트넘 측은 그의 이적료를 2,500만 파운드(약 406억 원)로 책정했다"고 전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