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이종범? "솔직히 정말 1도 자극이 안돼" 경쟁자 진실 고백

제2의 이종범? "솔직히 정말 1도 자극이 안돼" 경쟁자 진실 고백

무대꽁 0 851 2022.02.27 14:14

7fa67ae50e752279a0813b86c6dfefb4_450681709.jpgKIA 박찬호."솔직하게 말씀드려도 돼요? 정말 1도 자극이 안 됩니다."

올 시즌 KIA 타이거즈에 1차 지명으로 입단한 루키 김도영(19)은 "제2의 이종범"으로 불리며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런 김도영을 두고 내부 경쟁자라 볼 수 있는 "붙박이 주전 유격수" 박찬호(27)는 "솔직히 전혀 자극이 안 된다"며 진심을 고백했다. 어떤 사연일까.

올해 스프링캠프에서 처음으로 팀 간 연습경기가 펼쳐졌다. KIA와 한화가 26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맞붙었다. 결과는 6-4 KIA의 승리. 하지만 승패는 큰 의미가 없었다. 일부 이닝은 양 팀 합의 하에 투수들의 투구 수를 충족시키기 위해 4아웃까지 진행되기도 했다.

그 중 인상적인 건 박찬호의 맹활약이었다. 리드오프로 선발 출장한 박찬호는 4타수 3안타 1타점으로 펄펄 날았다. 타구도 다양한 방향으로 날렸다. 1회 좌전 안타로 출루한 뒤 3회에는 중전 안타, 6회에는 우전 안타를 각각 때려냈다.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박찬호는 "타구 방향이 골고루 나온 게 긍정적"이라면서 "캠프 기간 동안 준비한 게 이날 한 경기에 잘 나온 것 같다. 겨울에 제가 원하는 만큼의 체중이나 체지방, 근육량 등을 충분히 얻었다"고 입을 열었다.

비교적 호리호리한 체격의 박찬호는 올 겨울 체중을 5kg 가량 찌웠다. 그는 "지난해 71~72kg 정도 체중이 나갔는데, 현재는 77kg"이라면서 "(타격에서) 가장 중요한 건 타이밍 같다. 옛날 이야기이긴 하지만, 이종범 선배는 더 마른 체구였는데 30개 넘는 홈런을 기록했다. 더 좋은 타이밍에서 타격할 수 있도록 몸이 도와주는 거라 생각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박찬호는 최근 3년 간 KIA의 주전 유격수로 활약했다. "133경기(2019년)-141경기(2020년)-131경기(2021년)"를 각각 소화했다. 그런데 올 시즌 KIA에 특급 루키 김도영이 합류하면서 유격수 자리도 경쟁 구도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붙박이 유격수이자 팀 선배인 박찬호 입장에서는 썩 달갑지 않은 분석일 터. 김도영은 고교야구서 대표적인 "5툴 플레이어(콘택트, 장타력, 스피드, 수비, 송구 능력을 갖춘 선수)"라는 평가를 받고 있기도 하다.

이에 대해 박찬호는 "정말 솔직하게 말씀드려도 되나요"라고 웃으면서 "솔직히 정말 전혀 1도 자극이 안 된다. 항상 남과 비교를 잘 하지 않는 성격이다. 물론 제 직업 특성 상 남과 비교를 당할 수밖에 없는 건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를 비판하고, 결과로 나타난 제 성적에 대해서는 스스로를 향해 꾸짖기도 한다. 그렇지만 꼭 (김)도영이라는 후배가 들어왔다고 해서 "그 친구를 이겨야 해" 이런 마음으로 운동을 열심히 하고 그러진 않았다. 제 스스로 성적을 내기 위해 열심히 했지. 도영이가 잘한다면 그 친구가 주전이 되는 게 맞다"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놓았다.

겨우내 몸을 잘 만들고 온 프로 9년차 박찬호와 특급 루키 김도영. 이 둘을 향한 올 시즌 KIA 팬들의 기대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742c17e224a6253fc73cc0c87ae3864e_1119983521.jpg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38 레알 레전드 사망... 스페인 축구계 애도 물결 토까꿍 2022.01.19 813
1737 "평창 금" 재미교포의 충격고백..."금메달 쓰레기통에 버렸다" 마카오타짜 2022.01.27 813
1736 "전세계에서 가장 과대평가 된 선수"…맨유 MF, 보로전 충격패 후 혹평 지퍼에그거꼇어 2022.02.07 813
1735 "비르츠 득점" 레버쿠젠, 도르트문트에 5-2 승리 토토벌개빡장군 2022.02.07 813
1734 즐거운 아침입니다. 무대꽁 2021.11.01 814
1733 ‘충격 역전패!’ 포르투갈, WC 본선 진출 실패…세르비아전 1-2 패 이꾸욧 2021.11.15 814
1732 "주전 대거 출격" 맨시티, 4부 리그 소속 스윈던에 4-1 대승 분노의조루뱃 2022.01.09 814
1731 "이번주 FA 폭탄 터진다" 큰손들 움직이나 "업계 폭풍전야" 삼청토토대 2021.12.13 815
1730 "이재성vs정우영" 마인츠, 프라이부르크에 1-0 앞선 채 전반 종료 [전반종료] 삼청토토대 2022.02.14 815
1729 휴스턴 승리 예상한다 방구뿡 2021.10.13 816
1728 "연봉 2배 껑충!" 맨시티, B.실바와 재계약 추진..."KDB-스털링 수준" 토토벌개빡장군 2021.12.21 816
1727 "팀 떠나겠다" 큰소리쳤지만 불발...그런데 주급은 두배 껑충 뛴 "맨시티 에이스" 분노의조루뱃 2021.12.21 817
1726 "3년 5개월" 최장수 벤투의 뚝심, 태극전사 맞춤옷 입히다 오우야 2022.02.02 817
1725 KIA 단장-감독 사퇴…염경엽 전 감독 휴대폰이 불이 난 까닭은? 대도남 2021.11.02 818
1724 "英 주장 고려해선 안돼" 전 EPL 심판, 케인 태클 경고 맹비난 토까꿍 2021.12.21 818
1723 본머스 오늘 왜 이러냐 이꾸욧 2022.01.16 818
1722 "슈퍼 램파드? 천재 알리?" 3일만에 현실로 돌아온 에버턴 야메떼구다사이 2022.02.10 818
1721 시작하자마자 탈락 아쉽네요 토까꿍 2022.02.12 818
1720 [WS] 애틀란타, 작년 NLCS 악몽 ‘또 3승 1패서 역전패?’ 마카오타짜 2021.11.01 820
1719 맨유 레전드 "분노 폭발"..."넌 도대체 언제까지 멍청한 짓 할 거야" 샤프하게 2021.11.04 820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