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생 동갑내기 키스톤, 조금씩 친해지는 중입니다

90년생 동갑내기 키스톤, 조금씩 친해지는 중입니다

금팔찌 0 1,410 2022.02.27 14:14

436e0d98c537e09b2ab92ca80c937ba9_1616614006.jpeg안치홍 /OSEN DB

[OSEN=김해, 조형래 기자] 강산이 변하는 시간 동안 교류가 전혀 없었다. 동갑내기라도 어색한 사이일 수밖에 없다. 긴 시간을 돌아서 만나게 된 "1990년생 동갑내기" 롯데 안치홍과 이학주는 이제 조금씩 친해지고 있다.

롯데가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이학주를 트레이드로 데려오면서 덩달아 관심이 쏠린 선수는 안치홍이었다. 동갑내기에 당시에 두 선수 모두 고교시절 "야구 좀 한다"는 소리를 들었다. 포지션도 유격수였다.

무엇보다 1990년생 다른 친구들도 야구를 잘했다. 광주일고 허경민(두산), 경기고 오지환(LG), 경북고 김상수(삼성) 그리고 안치홍은 에드먼튼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대표팀에 동시에 뽑혀 우승 주역이 됐다. 충암고 이학주는 당시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 계약을 맺고 큰 무대를 향한 도전을 준비하고 있었다. 이들 5명은 "고교 유격수 5대 천왕"으로 묶여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청소년대회의 역사적인 우승을 이끌고 한국에 남은 허경민, 오지환, 김상수, 안치홍은 모두 FA 권리까지 행사하며 성공적인 커리어를 써 내려가고 있었다. 반면, 이학주는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는데 실패했고 뒤늦게 한국으로 돌아와 2019년 삼성에 입단했다. 이학주는 돌아오자마자 동갑내기 김상수와 키스톤 호흡을 맞추면서 역동성을 불어넣었다. 그러나 데뷔 시즌 이후 태도 논란이 불거지면서 전력 외 취급을 받았고 유격수가 필요했던 롯데가 트레이드로 데려왔다. 

동갑내기 2루수와의 인연은 운명처럼 다시 한 번 이어졌다. 롯데로 오니 안치홍이 2루수 자리에 기다리고 있었다. 그러나 반가움보다는 어색함이 더 앞설 수밖에 없었다. 롯데에서 재회하기 전까지, 두 선수의 교류는 거의 10년 넘게 끊어져 있었다.

안치홍은 "솔직히 같은 팀을 해본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학창시절에 많이 마주치지도 않았다. 20살 즈음 밥 한 번 먹었던 것 말고는 친분의 아예 없었다. 롯데에 와서 연락을 하기 시작했다"라고 전했다. 이학주 역시 스프링캠프 초기에 안치홍과의 친분에 대해서 "야구장에서 많이 봤다"정도로만 언급했다. 동갑내기, 고교 유격수 5대 천왕의 카테고리에 묶여 있지만 서먹서먹했다.

안치홍은 약 12년 만에 같은 유니폼을 입고 이학주와 만나게 됐고 스프링캠프에서 한 달 가량 함께 땀을 흘렸다. 그는 "다시 이렇게 연결이 됐다"라면서 "계속해서 친해지고 있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서로 조금씩 거리를 좁혀가고 있다. 이미 시뮬레이션 경기에서 키스톤 콤비 호흡을 맞춰봤고 내야 훈련도 함께 소화하고 있다. 지난 26일 내야 펑고 훈련에서는 이학주와 안치홍이 병살 플레이를 합작한 뒤 하이파이브를 하기도 했다. 이학주가 파이팅 넘치게 먼저 손을 내밀었고 안치홍도 화답했다. 

KBO리그와 롯데에서는 선배 격인 안치홍은 아직 한국에서 재능을 완전히 꽃피우지 못한 "새로운 친구"의 반등을 믿었다. 안치홍은 "정말 좋은 선수다. 또 이제 자기 자신도 잘하고 싶은 열망이 굉장히 크기 때문에 잘 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묵묵하고 조용히 자신의 할 일을 하는 안치홍과 비교적 활발한 캐릭터인 이학주가 앞으로 맞춰나갈 "케미"도 어떨지 궁금해진다. /jhrae@osen.co.kr

b816e24a38aa63662338f57bdea8ff0e_2046276827.jpeg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78 그냥 정배였네 ㅜㅜ 마카오타짜 2022.03.01 1168
2077 베일 토트넘 온다더니…골프바 사장 됐다 토까꿍 2022.03.01 1126
2076 마르세유 승부터 토까꿍 2022.03.01 1176
2075 "EPL 원한다" "괴물" 홀란드 여름 이적 새둥지 1순위, 맨유 아닌 빅클럽이다 금팔찌 2022.03.01 1151
2074 윙포워드, 세컨 톱, 윙백까지 다 된다...토트넘 미래 등극 "2000년생 신입" 꼬꼬마 2022.03.01 1190
2073 토론토 RYU 후계자 등장, 20세 좌완 체인지업 주무기 시선집중 토토벌개빡장군 2022.03.01 1102
2072 T1은 왜 킬을 내주고도 유리할까? 삼청토토대 2022.03.01 1207
2071 우크라 출신 EPL 선수 진첸코와 미콜렌코, 국가 들으며 눈물의 포옹 삼청토토대 2022.03.01 1090
2070 손흥민, 얼굴에 선명한 상처에도 "케인과 함께 기록 세워 행복해" 토까꿍 2022.03.01 1147
2069 "라이벌" 아스널 전설 감탄, "손흥민 나에게 월드클래스" 방구뿡 2022.02.27 1365
열람중 90년생 동갑내기 키스톤, 조금씩 친해지는 중입니다 금팔찌 2022.02.27 1411
2067 깜짝 4번 기용에 화끈한 홈런 응답...19살 독수리 거포 "개막 엔트리 진입" [오!쎈 광주] 은빛일월 2022.02.27 1476
2066 한숨 돌린 KIA, "물집" 이의리 시범경기에 돌아온다 샤프하게 2022.02.27 1428
2065 단장도 기대하는 "김도영 효과", 박찬호는 3안타로 응수했다 느바신 2022.02.27 825
2064 제2의 이종범? "솔직히 정말 1도 자극이 안돼" 경쟁자 진실 고백 무대꽁 2022.02.27 852
2063 "토트넘은 상대 팀을 찢어"…대승에 쏟아지는 호평 개가튼내통장 2022.02.27 784
2062 아브라모비치(왼쪽)와 그의 딸 소피아 첼시가 매각 제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유력 경제지인 블룸버… 야메떼구다사이 2022.02.27 949
2061 디트로이트 플핸 옵빠 달려라 토토왕토기 2022.02.27 868
2060 맨유 "대형 유망주"가 어쩌다…6G 무득점+부진에 비판 "우수수" 대도남 2022.02.27 775
2059 "절망적인 소식" 이동경, 중족골 골절상..."몇 주 동안 결장 예정" 은빛일월 2022.02.27 760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