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위험신호... "47억 거포" 타율, "0안타 신인"이 하루 만에 따라잡았다

KIA 위험신호... "47억 거포" 타율, "0안타 신인"이 하루 만에 따라잡았다

이꾸욧 0 9,139 04.11 00:43

abf74236749c42ebc5138d14b5690e79_231005942.jpg최형우./사진=KIA타이거즈"47억 거포" 최형우(39·KIA 타이거즈)의 부진이 심상치 않다. 19타석 무안타에 그쳐 있던 신인 김도영(19)이 멀티 히트로 그의 타율을 하루 만에 따라잡을 정도다. 중심 타자의 침묵이 길어지면서 포스트시즌 진출을 희망하는 KIA에도 위험신호가 켜졌다.

최형우는 지난 9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와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정규시즌 경기에서 6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타율이 0.105에서 0.095(21타수 2안타)로 떨어지면서 1할 타율마저 무너졌다.

비록 7경기 성적에 지나지 않으나, 걱정이 안 될 수 없다. 같은 날 프로 데뷔 첫 안타로 떠들썩했던 김도영과 비교하면 더욱 그렇다. 타율 0.432로 시범경기 타격왕에 올랐던 김도영은 프로 무대에서는 19타석 무안타에 그치며 계속해서 기량을 의심받았다.

하지만 김도영은 이날 김광현(34·SSG)을 상대로 21타석 만에 마수걸이 안타를 뽑아냈고 뒤이어 김상수에게 시즌 2호 안타를 기록했다. 타율은 0에서 소폭 상승한 0.095(21타수 2안타)로 최형우의 타율과 정확히 일치한다. 김도영만큼의 부진을 최형우도 겪고 있었다는 이야기다.

같은 타율이라도 19세 김도영과 39세 최형우의 부진은 다르게 다가온다. 더욱이 최형우는 지난해 안과 질환과 햄스트링 부상 등으로 군 전역 후 최악의 시즌을 보냈다. 타율 0.233, 12홈런, 장타율 0.375에 그쳤고 그나마 볼삼비를 1대1로 맞추며 출루율 0.354를 기록한 것이 위안거리였다.

올해도 마찬가지다. 타율은 1할이 되지 않고 장타도 아직 없다. 정타가 나오지 않는다는 뜻이다. 다행히 선구안은 문제없다. 현재 최형우는 볼넷 7개를 얻어내는 동안 삼진은 4개밖에 당하지 않았다. 29번의 타석 동안 헛스윙은 단 8개에 불과했고 헛스윙 삼진도 하나에 지나지 않는다.

문제는 그의 역할이 눈야구를 해야 할 테이블세터가 아닌 나성범(33), 황대인(26), 김석환(23) 등과 함께 장타를 쳐줘야 하는 타자라는 점이다. KIA가 2021시즌을 앞두고 38세의 최형우에게 3년 47억원(계약금 13억원, 연봉 9억원, 옵션 7억원)의 거액을 안겨준 것은 중심 타자로서 역할을 기대했기 때문이다. 김종국(49) KIA 감독 역시 취임 후 꾸준히 "최형우는 최형우다. 여전히 그를 중심 타선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최형우의 자리를 클린업 타순으로 못 박았다.

하지만 최형우가 좀처럼 살아나질 않으면서 KIA도 빈곤한 장타에 힘겨워하고 있다. 팀 장타율은 0.299(리그 6위)에 불과하고 이따금 터지는 몇 개를 제외하면 꾸준히 장타를 생산해주는 것은 나성범뿐이다.

김종국 감독은 여전히 최형우의 반등을 믿고 있다. 김 감독은 9일 경기 전 인터뷰에서 "최형우의 타이밍이 그렇지 안 좋은 것은 아니다. 약간 빗맞는 느낌은 있지만, 나름대로 잘하고 있다. 노련한 선수라 자기 스타일대로 페이스를 올릴 것 같다"고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았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98 "완장 없어도 레알의 주장" 30세 월클 센터백 향한 스페인의 찬사 금팔찌 01.24 515
1697 클롭 감독 "토트넘 때문에 시즌이 미쳤다" 진심 토로 분노의조루뱃 01.24 456
1696 오늘 의조형 헤트트릭 은빛일월 01.24 540
1695 "정말 끝이다" 로스터 제외→방출 절차…훈련장도 안 나타나는 막장 행동 토토벌개빡장군 01.24 593
1694 "인간 승리" 에릭센, 72시간 내로 EPL 복귀..."메디컬 테스트만 남았다" 개가튼내통장 01.24 782
1693 즐거운 아침입니다. 꼬꼬마 01.24 618
1692 손흥민도 없고 승리도 없고... 콘테, 리그 무패행진 "9"에서 마감 이꾸욧 01.24 434
1691 등 떠밀려 떠난 첼시FW, 무리뉴 밑에서 "완벽 부활"…리그 10골째 분노의조루뱃 01.24 698
1690 "제발 돌아가자".. 메시, 가족들 압박에 바르셀로나 복귀 고민 샤프하게 01.24 435
1689 "너무 강해졌다"...이적설 선수 포함한 뉴캐슬 예상 베스트 11은? 오우야 01.24 599
1688 맨시티, 아구에로 대체자 찾았다..."아르헨 신성" 영입 임박 방구뿡 01.24 535
1687 수원 케이티에 세번째 당하네 오우야 01.24 637
1686 "아다마 메디컬 준비하세요" 토트넘, "SON-트라오레" 탄생 임박 금팔찌 01.24 462
1685 호날두 화낸 이유, 이거였구나...UCL 진출 실패시 연봉 25% 삭감 야이그걸 01.24 770
1684 맨유 승 가벌자 금팔찌 01.24 445
1683 몰상식 그 자체..."친정팀 복귀" 수비수, 팬이 던진 병에 머리 맞아 논란 꼬꼬마 01.24 455
1682 "나 떠날래~" 알리, 트리피어와 대화 후 뉴캐슬행 결심 이꾸욧 01.24 539
1681 답답한 리차즈, 토트넘 회장에 "UCL 가려면 영입 좀 해줘" 오우야 01.24 559
1680 "유럽파 합류" 벤투호, 조영욱·엄지성 등 7명 엔트리 탈락 방구뿡 01.24 438
1679 여배 미쳤냐 ? 은빛일월 01.24 226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