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위험신호... "47억 거포" 타율, "0안타 신인"이 하루 만에 따라잡았다

KIA 위험신호... "47억 거포" 타율, "0안타 신인"이 하루 만에 따라잡았다

이꾸욧 0 8,528 04.11 00:43

abf74236749c42ebc5138d14b5690e79_231005942.jpg최형우./사진=KIA타이거즈"47억 거포" 최형우(39·KIA 타이거즈)의 부진이 심상치 않다. 19타석 무안타에 그쳐 있던 신인 김도영(19)이 멀티 히트로 그의 타율을 하루 만에 따라잡을 정도다. 중심 타자의 침묵이 길어지면서 포스트시즌 진출을 희망하는 KIA에도 위험신호가 켜졌다.

최형우는 지난 9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와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정규시즌 경기에서 6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타율이 0.105에서 0.095(21타수 2안타)로 떨어지면서 1할 타율마저 무너졌다.

비록 7경기 성적에 지나지 않으나, 걱정이 안 될 수 없다. 같은 날 프로 데뷔 첫 안타로 떠들썩했던 김도영과 비교하면 더욱 그렇다. 타율 0.432로 시범경기 타격왕에 올랐던 김도영은 프로 무대에서는 19타석 무안타에 그치며 계속해서 기량을 의심받았다.

하지만 김도영은 이날 김광현(34·SSG)을 상대로 21타석 만에 마수걸이 안타를 뽑아냈고 뒤이어 김상수에게 시즌 2호 안타를 기록했다. 타율은 0에서 소폭 상승한 0.095(21타수 2안타)로 최형우의 타율과 정확히 일치한다. 김도영만큼의 부진을 최형우도 겪고 있었다는 이야기다.

같은 타율이라도 19세 김도영과 39세 최형우의 부진은 다르게 다가온다. 더욱이 최형우는 지난해 안과 질환과 햄스트링 부상 등으로 군 전역 후 최악의 시즌을 보냈다. 타율 0.233, 12홈런, 장타율 0.375에 그쳤고 그나마 볼삼비를 1대1로 맞추며 출루율 0.354를 기록한 것이 위안거리였다.

올해도 마찬가지다. 타율은 1할이 되지 않고 장타도 아직 없다. 정타가 나오지 않는다는 뜻이다. 다행히 선구안은 문제없다. 현재 최형우는 볼넷 7개를 얻어내는 동안 삼진은 4개밖에 당하지 않았다. 29번의 타석 동안 헛스윙은 단 8개에 불과했고 헛스윙 삼진도 하나에 지나지 않는다.

문제는 그의 역할이 눈야구를 해야 할 테이블세터가 아닌 나성범(33), 황대인(26), 김석환(23) 등과 함께 장타를 쳐줘야 하는 타자라는 점이다. KIA가 2021시즌을 앞두고 38세의 최형우에게 3년 47억원(계약금 13억원, 연봉 9억원, 옵션 7억원)의 거액을 안겨준 것은 중심 타자로서 역할을 기대했기 때문이다. 김종국(49) KIA 감독 역시 취임 후 꾸준히 "최형우는 최형우다. 여전히 그를 중심 타선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최형우의 자리를 클린업 타순으로 못 박았다.

하지만 최형우가 좀처럼 살아나질 않으면서 KIA도 빈곤한 장타에 힘겨워하고 있다. 팀 장타율은 0.299(리그 6위)에 불과하고 이따금 터지는 몇 개를 제외하면 꾸준히 장타를 생산해주는 것은 나성범뿐이다.

김종국 감독은 여전히 최형우의 반등을 믿고 있다. 김 감독은 9일 경기 전 인터뷰에서 "최형우의 타이밍이 그렇지 안 좋은 것은 아니다. 약간 빗맞는 느낌은 있지만, 나름대로 잘하고 있다. 노련한 선수라 자기 스타일대로 페이스를 올릴 것 같다"고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았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18 모리뉴가 품은 ‘238억’ 우즈벡 공격수, 로마서 실패하나 금팔찌 02.21 248
2117 "한 달 사이에 7경기" 살인적인 일정 속 지친 토트넘, 결국 무너졌다 이꾸욧 03.03 249
2116 "매과이어 미안" 호날두, 랑닉 감독과 상의 후 맨유 주장 등극 마카오타짜 02.21 250
2115 황·손 빈자리 누가 채울까… 오늘밤 평가전 보면 안다 방구뿡 01.16 252
2114 연장까지만 좋았네 금팔찌 02.12 252
2113 "번번이 놓친 기회+신경전" 손흥민, 평점 7점... 팀내 두 번째로 높아 느바신 03.03 255
2112 첼시 탈출 후 잘나가는 공격수, 케인 제치고 英 선수 최다골 개가튼내통장 01.12 258
2111 "루없산왕" 버저비터 우승골 산체스, "나는 사자다, 나는 몬스터다" 은빛일월 01.14 258
2110 "레반도프스키 대체자로 지목" 뮌헨, 아약스 돌풍의 "주역" 급관심 마카오타짜 02.21 260
2109 브리검, 대만행 제동…키움과 임금 회수 문제 남았다 이꾸욧 01.14 267
2108 새 외인은 한달째 체중감량…IBK, 그냥 라셈을 놔뒀다면 어땠을까 [오!쎈 이슈] 대도남 01.14 269
2107 "눈물 펑펑" 12년차 리베로 김주하 "승리 부담감 때문에..."[곽경훈의 현장] 은빛일월 01.12 272
2106 "코로나 가짜 양성→경기 연기"...타 구단들 "리버풀 수상해" 금팔찌 01.12 272
2105 “셋이 뛰면 승률 44%, 수비 기여도 없고” 사상 최고 아니네 대도남 02.27 272
2104 "무적 신세" 前 라이벌의 갑작스러운 조롱 "토트넘은 안 가" 샤프하게 01.07 274
2103 맨유 사상 초유의 분열 사태..."11명이나 구단에 환멸 느껴" 대도남 01.07 274
2102 "파괴적인 T1 경기력" T1, 2대0으로 광동 완파…"기분 좋은 첫 승" [LCK] 삼청토토대 01.14 280
2101 설마하니 바셀이 야메떼구다사이 01.07 283
2100 맨유, 불만 품은 판 더 빅 임대 이적 막나? ESPN “잔류 요청” 방구뿡 01.07 285
2099 [LCK] DRX, 화요일 CL 이후 긴급 콜업으로 1군 확진 선수 빈자리 채운다 이꾸욧 02.08 285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