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 7연승에 14타점 폭주…60억이 하나도 아깝지 않다

개막 7연승에 14타점 폭주…60억이 하나도 아깝지 않다

토토왕토기 0 8,570 04.11 00:43

053eaf8bb91289d955503372f8b7fba0_1553951865.jpg[마이데일리 = 인천 윤욱재 기자] "어느 누구도 개막 7연승을 생각하지 못했다"

KBO 리그가 개막한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1패도 당하지 않은 팀이 있다. SSG는 9일 인천 KIA전을 9-5 승리로 장식하며 개막 7연승을 질주했다.

SSG의 개막 7연승을 이끌고 있는 주역은 누구일까. SSG가 개막 7연승을 거둔 KIA와의 경기에서 주목을 받은 선수는 김광현이었다. 김광현이 국내 복귀 후 첫 등판을 가졌고 6이닝 1피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하면서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국내 무대에서 922일 만에 거둔 승리였다.

투수만 잘 던진다고 해서 팀의 승리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타선의 도움도 필요하다. SSG에는 타율 .429 2홈런 14타점으로 어마어마한 페이스를 자랑하는 타자가 있다. 바로 한유섬이다. 한유섬은 이날 경기에서 5타수 4안타 4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김광현은 마운드에 있을 때 무려 9득점을 지원 받았고 그의 투구 역시 탄력을 받을 수 있었다.

한유섬은 현재 타격 5위, 홈런 공동 2위를 달리고 있는 것은 타점에서는 유일하게 두 자릿수 타점을 돌파하며 1위를 독주하고 있다. 2위 강민호(삼성)보다 무려 6개가 많다. 장타율 역시 .786로 리그에서 으뜸이다. 지금 SSG 타선에는 추신수, 최정, 최주환, 케빈 크론 등 중심타선에서 활약할 만한 타자들이 즐비하지만 4번타자 자리에 가장 잘 어울리는 타자는 바로 한유섬이다.

SSG로서는 지난 시즌 종료 후 한유섬과 다년 계약을 맺은 것이 "신의 한 수"였다. SSG는 한유섬과 5년 총액 60억원에 다년 계약을 체결했다. 만약 SSG가 다년 계약을 맺지 않고 "예비 FA"로서 한유섬이 폭발하는 장면을 봤다면 기쁘면서도 한편으로는 초조한 마음도 들었을지 모른다.

한유섬은 "요즘 우리 팀 분위기가 좋고 (김)광현이 형이 복귀를 하니 설레는 마음으로 경기에 임했다. 광현이 형도 첫 경기라 기분이 묘했을텐데 초반에 득점 지원을 하며 야수들이 광현이형을 도운 것 같아 뿌듯하다"라면서 "내가 잘 했다기 보다는 (추)신수 형, (최)정이 형, (최)지훈이 등 앞의 타자들이 루상에 활발히 나가주다보니 타점을 올릴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김광현의 첫 승을 도운 것을 기뻐하면서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어느 누구도 개막 7연승을 생각하지 못했다"는 한유섬은 "선수들 모두 포기하지 않고 매 경기 최선을 다하고 있다. 팬들이 많이 찾아와준 덕분에 선수들도 그에 힘입어 즐겁게 경기한 것 같다. 아무래도 팬들이 많이 오시니 텐션도 더 오르고 잘 해야겠다고 한번 더 마음을 다졌는데 좋은 결과가 있어 기쁘다. 2022시즌 SSG 랜더스를 많이 기대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4c40cceab514930d1e84c84d7517207e_1145131147.jpg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18 모리뉴가 품은 ‘238억’ 우즈벡 공격수, 로마서 실패하나 금팔찌 02.21 248
2117 "한 달 사이에 7경기" 살인적인 일정 속 지친 토트넘, 결국 무너졌다 이꾸욧 03.03 249
2116 "매과이어 미안" 호날두, 랑닉 감독과 상의 후 맨유 주장 등극 마카오타짜 02.21 250
2115 황·손 빈자리 누가 채울까… 오늘밤 평가전 보면 안다 방구뿡 01.16 252
2114 연장까지만 좋았네 금팔찌 02.12 252
2113 "번번이 놓친 기회+신경전" 손흥민, 평점 7점... 팀내 두 번째로 높아 느바신 03.03 255
2112 첼시 탈출 후 잘나가는 공격수, 케인 제치고 英 선수 최다골 개가튼내통장 01.12 258
2111 "루없산왕" 버저비터 우승골 산체스, "나는 사자다, 나는 몬스터다" 은빛일월 01.14 258
2110 "레반도프스키 대체자로 지목" 뮌헨, 아약스 돌풍의 "주역" 급관심 마카오타짜 02.21 260
2109 브리검, 대만행 제동…키움과 임금 회수 문제 남았다 이꾸욧 01.14 267
2108 새 외인은 한달째 체중감량…IBK, 그냥 라셈을 놔뒀다면 어땠을까 [오!쎈 이슈] 대도남 01.14 269
2107 "눈물 펑펑" 12년차 리베로 김주하 "승리 부담감 때문에..."[곽경훈의 현장] 은빛일월 01.12 272
2106 "코로나 가짜 양성→경기 연기"...타 구단들 "리버풀 수상해" 금팔찌 01.12 272
2105 “셋이 뛰면 승률 44%, 수비 기여도 없고” 사상 최고 아니네 대도남 02.27 272
2104 "무적 신세" 前 라이벌의 갑작스러운 조롱 "토트넘은 안 가" 샤프하게 01.07 274
2103 맨유 사상 초유의 분열 사태..."11명이나 구단에 환멸 느껴" 대도남 01.07 274
2102 "파괴적인 T1 경기력" T1, 2대0으로 광동 완파…"기분 좋은 첫 승" [LCK] 삼청토토대 01.14 280
2101 설마하니 바셀이 야메떼구다사이 01.07 283
2100 맨유, 불만 품은 판 더 빅 임대 이적 막나? ESPN “잔류 요청” 방구뿡 01.07 285
2099 [LCK] DRX, 화요일 CL 이후 긴급 콜업으로 1군 확진 선수 빈자리 채운다 이꾸욧 02.08 285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