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 7연승에 14타점 폭주…60억이 하나도 아깝지 않다

개막 7연승에 14타점 폭주…60억이 하나도 아깝지 않다

토토왕토기 0 4,579 04.11 00:43

053eaf8bb91289d955503372f8b7fba0_1553951865.jpg[마이데일리 = 인천 윤욱재 기자] "어느 누구도 개막 7연승을 생각하지 못했다"

KBO 리그가 개막한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1패도 당하지 않은 팀이 있다. SSG는 9일 인천 KIA전을 9-5 승리로 장식하며 개막 7연승을 질주했다.

SSG의 개막 7연승을 이끌고 있는 주역은 누구일까. SSG가 개막 7연승을 거둔 KIA와의 경기에서 주목을 받은 선수는 김광현이었다. 김광현이 국내 복귀 후 첫 등판을 가졌고 6이닝 1피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하면서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국내 무대에서 922일 만에 거둔 승리였다.

투수만 잘 던진다고 해서 팀의 승리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타선의 도움도 필요하다. SSG에는 타율 .429 2홈런 14타점으로 어마어마한 페이스를 자랑하는 타자가 있다. 바로 한유섬이다. 한유섬은 이날 경기에서 5타수 4안타 4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김광현은 마운드에 있을 때 무려 9득점을 지원 받았고 그의 투구 역시 탄력을 받을 수 있었다.

한유섬은 현재 타격 5위, 홈런 공동 2위를 달리고 있는 것은 타점에서는 유일하게 두 자릿수 타점을 돌파하며 1위를 독주하고 있다. 2위 강민호(삼성)보다 무려 6개가 많다. 장타율 역시 .786로 리그에서 으뜸이다. 지금 SSG 타선에는 추신수, 최정, 최주환, 케빈 크론 등 중심타선에서 활약할 만한 타자들이 즐비하지만 4번타자 자리에 가장 잘 어울리는 타자는 바로 한유섬이다.

SSG로서는 지난 시즌 종료 후 한유섬과 다년 계약을 맺은 것이 "신의 한 수"였다. SSG는 한유섬과 5년 총액 60억원에 다년 계약을 체결했다. 만약 SSG가 다년 계약을 맺지 않고 "예비 FA"로서 한유섬이 폭발하는 장면을 봤다면 기쁘면서도 한편으로는 초조한 마음도 들었을지 모른다.

한유섬은 "요즘 우리 팀 분위기가 좋고 (김)광현이 형이 복귀를 하니 설레는 마음으로 경기에 임했다. 광현이 형도 첫 경기라 기분이 묘했을텐데 초반에 득점 지원을 하며 야수들이 광현이형을 도운 것 같아 뿌듯하다"라면서 "내가 잘 했다기 보다는 (추)신수 형, (최)정이 형, (최)지훈이 등 앞의 타자들이 루상에 활발히 나가주다보니 타점을 올릴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김광현의 첫 승을 도운 것을 기뻐하면서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어느 누구도 개막 7연승을 생각하지 못했다"는 한유섬은 "선수들 모두 포기하지 않고 매 경기 최선을 다하고 있다. 팬들이 많이 찾아와준 덕분에 선수들도 그에 힘입어 즐겁게 경기한 것 같다. 아무래도 팬들이 많이 오시니 텐션도 더 오르고 잘 해야겠다고 한번 더 마음을 다졌는데 좋은 결과가 있어 기쁘다. 2022시즌 SSG 랜더스를 많이 기대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4c40cceab514930d1e84c84d7517207e_1145131147.jpg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38 기성용 부친 기영옥씨, "아들 몰래 사문서 위조 인정" 삼청토토대 2021.11.11 758
1637 "父子 타격왕" 이정후, 아버지 이종범과 비교하면?…"그때는 외국인투수가 없었으니까…" 은빛일월 2021.11.30 757
1636 방치형이 재밌긴하네 삼청토토대 01.21 756
1635 "명백한 퇴장이잖아"... 손흥민 가격 당하자 토트넘 팬들 "격분" 샤프하게 2021.11.08 755
1634 데 헤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로 돌아간다" 토토왕토기 02.22 755
1633 오늘 새축 개망 토까꿍 2021.11.29 754
1632 "새로운 도전" 이승우, K리그1 수원FC와 이적협상 마무리[ 개가튼내통장 2021.12.02 754
1631 콘테식 토트넘 조련법..."포치급 피지컬 훈련. 벌크업보다는 더 많이 뛰어" 금팔찌 2021.11.07 753
1630 맨유, "0-2 → 3-2" 역전승! 극적 결승골은 호날두가 토토왕토기 2021.10.21 752
1629 ‘황희찬 너 때문에’...울버햄튼, 황희찬 영입후 3명의 미래 "불투명" 샤프하게 2021.11.24 752
1628 전반끝나는데 오우야 2021.12.10 752
1627 ‘과거와 현재’ 음바페, 즐라탄 40번째 생일에 “전설, 축하해” 야메떼구다사이 2021.10.03 751
1626 롯데 ‘29년의 기다림’…“내가 염종석의 후예다” 꼬꼬마 2021.10.06 751
1625 오늘은 쉬어야지. 토까꿍 2021.10.07 751
1624 ‘기적형 공격수한테 당하다’ 울버햄튼, 리버풀전 0-1 패…황희찬 79분 아웃 개가튼내통장 2021.12.05 751
1623 "라이벌" 아스널 전설 감탄, "손흥민 나에게 월드클래스" 방구뿡 02.27 750
1622 "코치 준비" 윌셔, 아스널 유스 팀 경기 참관..."메르테사커 돕는다" 느바신 2021.10.14 749
1621 "스탠튼-저지 쌍포에 39홈런 타자 추가?" NYY, OAK 거포에 군침 마카오타짜 2021.11.10 749
1620 흥국이라 원래 이렇게 못했냐 ? 오우야 2021.11.18 749
1619 ‘1.2초 남았는데 덩크슛?’ 워니 “감정 조절 안 됐던 것 같다” 은빛일월 01.21 749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