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L] 정윤종 완파하고 우승한 이재호 "올해는 계속 좋은 일만 일어나네요"

[ASL] 정윤종 완파하고 우승한 이재호 "올해는 계속 좋은 일만 일어나네요"

마카오타짜 0 8,595 04.11 00:43
dcd21020c189553a8d6240d41c7fe67c_426734220.jpg



생에 첫 ASL 우승컵을 차지한 이재호가 승리의 기쁨을 나눴다.

9일 서울 마포구 상암 콜로세움에서 진행된 ‘아프리카티비 스타리그(ASL) 시즌13 결승전서 이재호가 정윤종을 4-0으로 제압하고 정상에 올랐다.

첫 ASL 우승 소감으로 이재호는 “두 번째 결승전이었고 2년 만의 도전이었다. 준비하는 과정이 쉽지 않아 걱정이 많았는데 너무 잘 풀려 당황스러웠다”는 생각을 먼저 전했다. 이어 “세트를 승리할 때마다 스스로를 다독이며 긴장하지 말자고 생각했다. 4세트 승리 후 해냈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고 올해 계속 좋은 일들만 일어나서 기분이 좋다”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2022년은 이재호에게 좋은 일만 가득한 것처럼 보인다. 그는 “올해 결혼을 했고 우승까지 했다. 이 모든 것이 몇 개월 안에 일어났다”며 그동안 자신에게 있었던 일들을 알렸다.

ASL 시즌9 결승전에서 김명운에게 1대 4로 패배한 후에도 그는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았다. 이재호는 “그동안 8강과 16강에서 떨어졌던 적도 많다. 그 과정 속에서 이렇게까지 노력을 하는 것이 맞는지 의구심도 들었다”며 그간의 고충에 대해 토로했다. 이어 “이번 시즌은 새로운 마인드로 접근했다. 즐기면서 해보자는 가벼운 마음가짐으로 경기에 임했다”는 생각을 알렸으며, “상위 라운드로 올라갈수록 욕심이 생겼다. 하지만 오늘 결승전도 비우는 마음가짐으로 임했다. 그럼에도 스코어가 잘 나와 만족스럽다”며 마음가짐을 바꾼 부분이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번 시즌 연습 과정이 굉장히 혹독했다는 사실도 함께 전했다. “동굴에 들어갔다고 표현할 수 있을 정도로 외부와 단절된 생활을 했다. 2~3일씩 매일 집중해서 연습하니 몸이 정말 녹초가 됐었다. 정말 힘들었지만 이러한 과정이 결국 좋은 결과로 이어지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우승컵을 들어 올리기 까지의 과정이 결코 쉽지는 않았다고 이야기했다.

가장 힘들었던 상대로는 8강 이외의 모든 경기를 꼽았다. 이대호는 “24강부터 위기였다고 생각한다”며 “24강전은 패자전에서 탈락할 뻔했다. 16강 전에서도 최종전까지 갔다. 결승전도 어려울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8강 김성대와의 대결을 제외한 모든 경기가 어려웠다는 생각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우승의 기쁨은 팬들과 나눌 예정이다. 이재호는 “오늘 저녁은 팬들과 소통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오늘 삼겹살이 너무 먹고 싶었다. 준비 과정에서 술도 아예 마시지 않고 음식도 거의 먹지 않았다. 오늘은 삼겹살에 소주 한 잔 하고싶다”며 먹방 방송이 진행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귀띔했다.

마지막으로 이재호는 “팬들이 제게 우승해야 된다는 말씀들을 많이 해주셨는데 결국 보답한 것 같아 기분이 너무 좋다. 앞으로도 다시 우승할 수 있는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는 약속을 팬들에게 전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38 토트넘, 케인과 재계약 협상 전격 중단 (英 매체) 지퍼에그거꼇어 02.22 772
2037 즐거운 아침입니다. 금팔찌 02.22 744
2036 충격 "콘테 맨유로 떠난다... 토트넘 지원 끝" 대도남 02.22 890
2035 "정말 남고 싶었지만…" 1년 만에 떠날 수밖에 없었던 "안타까운 일화" 느바신 02.22 737
2034 "진짜 스트라이크 맞나요?" 양현종, "넓어진 스트라이크존에 긍정 미소" 개가튼내통장 02.22 832
2033 데 헤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로 돌아간다" 토토왕토기 02.22 866
2032 "리그 8위" 무리뉴, 애제자 부른다...토트넘은 이적료 "400억" 책정 은빛일월 02.22 750
2031 “여자랑 하는 줄 알았네!” 발언에 온가족 인신공격 당한 축구선수 샤프하게 02.22 835
2030 "무의식적" 선수 밀친 설기현, 행동 이상으로 아쉬운 변명...경남 도민들만 한숨 지퍼에그거꼇어 02.22 908
2029 마이클 조던 오마주한 슛 성공한 르브론 "항상 조던처럼 되고 싶었어" 야메떼구다사이 02.22 812
2028 역시 콘테는 다르다, 극장골 순간 달려간 곳은 EPL 1경기 "CB" 토까꿍 02.22 1014
2027 "무리뉴 픽" 토트넘 미드필더, 로마로 떠날까…이적 가능성은? 은빛일월 02.22 834
2026 "저를 축하하지 말아 주세요"..."2골 3도움" 기록한 주장의 부탁 이꾸욧 02.22 904
2025 “5년 827억 예상” 김현수 전 소속팀, 日 4번타자 유력 행선지 지목 샤프하게 02.21 409
2024 크리스 폴, 오른 엄지손가락 골절로 6~8주 결장 은빛일월 02.21 501
2023 [LPL] "밀크티 대전" 승리한 RNG, 도인비-타잔의 LNG "전승" 저지 토까꿍 02.21 429
2022 "시스템 문제 NO" 극단으로 치닫나, "클럽 레코드" 최악 경기력에 감독 폭발 대도남 02.21 455
2021 랑닉 부임 후 눈에 띄게 달라진 입지…철저히 외면→방출 위기 마카오타짜 02.21 443
2020 손흥민보다 공격P 많다..."조용한 강자" 웨스트햄 윙어를 주목하라 토토벌개빡장군 02.21 412
2019 리버풀 팬들이 미칠 수밖에 없는 남자... “급여 줄여서라도 팀에 남는다” 은빛일월 02.21 424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