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L] 정윤종 완파하고 우승한 이재호 "올해는 계속 좋은 일만 일어나네요"

[ASL] 정윤종 완파하고 우승한 이재호 "올해는 계속 좋은 일만 일어나네요"

마카오타짜 0 4,861 04.11 00:43
dcd21020c189553a8d6240d41c7fe67c_426734220.jpg



생에 첫 ASL 우승컵을 차지한 이재호가 승리의 기쁨을 나눴다.

9일 서울 마포구 상암 콜로세움에서 진행된 ‘아프리카티비 스타리그(ASL) 시즌13 결승전서 이재호가 정윤종을 4-0으로 제압하고 정상에 올랐다.

첫 ASL 우승 소감으로 이재호는 “두 번째 결승전이었고 2년 만의 도전이었다. 준비하는 과정이 쉽지 않아 걱정이 많았는데 너무 잘 풀려 당황스러웠다”는 생각을 먼저 전했다. 이어 “세트를 승리할 때마다 스스로를 다독이며 긴장하지 말자고 생각했다. 4세트 승리 후 해냈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고 올해 계속 좋은 일들만 일어나서 기분이 좋다”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2022년은 이재호에게 좋은 일만 가득한 것처럼 보인다. 그는 “올해 결혼을 했고 우승까지 했다. 이 모든 것이 몇 개월 안에 일어났다”며 그동안 자신에게 있었던 일들을 알렸다.

ASL 시즌9 결승전에서 김명운에게 1대 4로 패배한 후에도 그는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았다. 이재호는 “그동안 8강과 16강에서 떨어졌던 적도 많다. 그 과정 속에서 이렇게까지 노력을 하는 것이 맞는지 의구심도 들었다”며 그간의 고충에 대해 토로했다. 이어 “이번 시즌은 새로운 마인드로 접근했다. 즐기면서 해보자는 가벼운 마음가짐으로 경기에 임했다”는 생각을 알렸으며, “상위 라운드로 올라갈수록 욕심이 생겼다. 하지만 오늘 결승전도 비우는 마음가짐으로 임했다. 그럼에도 스코어가 잘 나와 만족스럽다”며 마음가짐을 바꾼 부분이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번 시즌 연습 과정이 굉장히 혹독했다는 사실도 함께 전했다. “동굴에 들어갔다고 표현할 수 있을 정도로 외부와 단절된 생활을 했다. 2~3일씩 매일 집중해서 연습하니 몸이 정말 녹초가 됐었다. 정말 힘들었지만 이러한 과정이 결국 좋은 결과로 이어지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우승컵을 들어 올리기 까지의 과정이 결코 쉽지는 않았다고 이야기했다.

가장 힘들었던 상대로는 8강 이외의 모든 경기를 꼽았다. 이대호는 “24강부터 위기였다고 생각한다”며 “24강전은 패자전에서 탈락할 뻔했다. 16강 전에서도 최종전까지 갔다. 결승전도 어려울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8강 김성대와의 대결을 제외한 모든 경기가 어려웠다는 생각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우승의 기쁨은 팬들과 나눌 예정이다. 이재호는 “오늘 저녁은 팬들과 소통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오늘 삼겹살이 너무 먹고 싶었다. 준비 과정에서 술도 아예 마시지 않고 음식도 거의 먹지 않았다. 오늘은 삼겹살에 소주 한 잔 하고싶다”며 먹방 방송이 진행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귀띔했다.

마지막으로 이재호는 “팬들이 제게 우승해야 된다는 말씀들을 많이 해주셨는데 결국 보답한 것 같아 기분이 너무 좋다. 앞으로도 다시 우승할 수 있는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는 약속을 팬들에게 전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98 "정말 수치스럽다", "2군 경쟁력 문제"…토트넘 레전드들의 한탄 야메떼구다사이 2021.11.26 663
1297 윙포워드, 세컨 톱, 윙백까지 다 된다...토트넘 미래 등극 "2000년생 신입" 꼬꼬마 03.01 663
1296 토트넘 "날벼락"... 핵심 수비수 레알에 다시 빼앗길 판 토토벌개빡장군 2021.10.21 662
1295 ‘통산 73승’ 베테랑 좌완 페레즈, 1년 후 은퇴 선언...자국에서 마지막 불꽃 던진다 토까꿍 02.22 662
1294 김광현 와카 로스터 제외네 꼬꼬마 2021.10.07 661
1293 토트넘 플핸 지퍼에그거꼇어 2021.10.25 661
1292 즐거운 아침입니다. 분노의조루뱃 2021.12.09 660
1291 "리그 8위" 무리뉴, 애제자 부른다...토트넘은 이적료 "400억" 책정 은빛일월 02.22 660
1290 즐거운 아침입니다. 금팔찌 02.22 660
1289 라리가 전반 다 역배 은빛일월 2021.10.28 659
1288 “8000만 달러 류현진, 예전의 에이스는 아니다… FA 영입해야” 美언론 꼬꼬마 2021.11.05 659
1287 회심의 한방이 졌네 야이그걸 2021.11.14 659
1286 IBK, 조송화 임의해지 등록… 김사니 대행 일시적 감독 수행 무대꽁 2021.11.23 659
1285 "욕하고 끊었다"지만…전준우 마음에 불지핀 황재균 전화 한 통 토까꿍 2021.11.30 658
1284 "FA이적후 0경기 출전 스타"... "성급하게 복귀 시 시즌 아웃" 은빛일월 2021.10.16 657
1283 日 국대 4번보다 낫다... 이정후, 전 세계 최고 타자 유망주 "1위" 평가 오우야 2021.12.07 657
1282 "1820억→270억 폭락" 주급 루팡…토트넘은 공짜 영입 노린다 토까꿍 01.02 657
1281 "이례적인 일" 캐디 라렌 공개 비판한 서동철 감독 "매우 불만족스럽다" 개가튼내통장 01.04 657
1280 호날두 빨리 모셔라…맨유 떠나도 메가 클럽 "3팀" 대도남 02.17 657
1279 "QS도 없던 투수가..." 인생투 펼친 4년차 "7이닝 무실점" 깜짝 괴력 대도남 2021.10.06 656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