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야구 더 멀어지나, "10월 4할 타율" 56억 2루수 부상에 촉각

가을야구 더 멀어지나, "10월 4할 타율" 56억 2루수 부상에 촉각

야이그걸 0 1,242 2021.10.11 10:56

81b8c48fab70de386e5e19e2dca2bd35_1693394826.jpg롯데 안치홍.롯데 내야수 안치홍(31)이 1루로 뛰다가 서서히 속도를 줄였다. 부상의 징조였다. 결국 중도 교체됐다. 실낱같은 가을야구 희망을 이어가고 있는 롯데에게 큰 악재가 될 수도 있다. 안치홍의 부상에 촉각을 곤두세울 수 밖에 없다.

롯데는 9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와 원정 경기서 0-2로 졌다. 이날 패배로 롯데는 60승65패5무, 2연패를 당하며 공동 5위 SSG와 키움과의 경기차가 2.5경기로 벌어졌다. 7위 NC와는 2경기차가 됐다.

롯데 선발 이승헌은 5⅓이닝 2피안타(2피홈런) 3볼넷 2탈삼진 2실점으로 비교적 잘 던졌지만 득점 지원이 나오지 않았다. 롯데 타선은 이날 3안타 빈공에 시달렸다. SSG 선발 조영우를 공략하지 못하고 그대로 패했다. 조영우를 상대로는 단 1개의 안타만 때려낸 롯데 타선은 조영우 다음으로 올라온 필승조 장지훈, 서진용, 김택형을 상대로도 2안타를 때리는데 그쳤다. 차갑게 식은 타선으로 롯데는 무기력하게 경기를 내줬고, 후반기 첫 무득점 경기라는 결과를 안아야 했다.

그런데 문제는 안치홍의 부상이다. 안치홍은 0-0으로 맞선 4회 1사 1루에서 SSG 선발 조영우의 2구째 슬라이더를 쳤으나 3루수-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아웃됐다. 1루로 달려가던 안치홍은 몸이 이상을 느낀 듯 천천히 달렸다. 심상치 않은 모습에 트레이너가 달려왔고, 몸상태를 체크했다. 더 이상 뛰는 것은 무리인 듯 했다. 천천히 더그아웃으로 걸어 들어왔다.

롯데 관계자는 "4회초 타격 후 주루과정에서 우측 햄스트링 과경직 현상으로 교체되었다"며 "트레이닝파트 상태체크 중이며, 추후 필요하다면 병원도 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일단 병원에는 가지 않았으나 하루가 지난 뒤 몸상태를 체크한 후 검진을 받을 가능성도 배제하라 수 없다. 무엇보다 부상 부위가 좋지 않다. 자주 재발하는 부위다. 최악의 경우 4주간 이탈할 수 있는 햄스트링 부상이다.

안치홍은 롯데와 2+2년 최대 56억원 FA 계약을 맺고 지난해 거인 군단의 유니폼을 입었다. 이적 후 첫해인 작년 타율 0.286 8홈런 54타점 OPS 0.764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3할 타율은 물론이고, 두 자릿수 홈런도 충족시키지 못했다. 롯데가 바라는 공격력은 아니었다.

하지만 올해 반등에 나섰다. 전반기에 타율 0.327 5홈런 52타점 OPS 0.875로 반등에 성공했다. 그리고 도쿄 올림픽 휴식기 중이었던 7월 30일 롯데는 안치홍과의 계약 연장을 발표했다. 당초 FA 계약을 맺을 때 처음 2년을 보낸 뒤 상호 합의 하에 계약을 연장할 수 있는 옵트아웃 조항이 포함됐었다. 최초 2년 계약이 종료되지는 않았지만 롯데와 안치홍은 뜻을 같이 했고, 이른 시간에 계약을 연장하기에 이르렀다.

그리고 후반기. 이날 경기까지 49경기에 나와 타율 0.291 4홈런 24타점을 기록 중이었다. 전반기와 비교했을 때 전반적으로 성적이 하락하긴 했으나 10월에만 4할을 치고 있던 안치홍이었다. 타격감이 반등하고 있던 차에 나온 부상이라 더욱 안타깝다.

롯데는 실낱같은 가을야구 희망을 안고 있다. 특히 지난 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서스펜디드 경기(6월 27일)와 정규 편성 경기까지 2경기를 모두 승리하면서 5위와 키움과 승차를 1.5경기까지 줄였던 롯데다. 하지만 8일 두산전 대패(4-15패)에 이어 SSG에게도 패했다. 안치홍의 부상까지 나오면서 가을야구는 다시 멀어지고 있다. 일단 안치홍의 부상이 경미하기를 바라야 한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78 "훈련까지 불참" 6개월 만에 짐쌌다... 바르사 떠나는 18세 신성 삼청토토대 2021.12.30 1080
1777 "父子 타격왕" 이정후, 아버지 이종범과 비교하면?…"그때는 외국인투수가 없었으니까…" 은빛일월 2021.11.30 1078
1776 바셀도 패야 ? 샤프하게 2021.12.05 1077
1775 "中축구가 브라질보다 잘한다고?" 헐크 충격적 고백 공개 은빛일월 2021.12.09 1077
1774 역시 잘 어울린다 했더니…"판매량 1위" 황의조, 현지서 인기 "폭발" 이꾸욧 2021.12.19 1076
1773 "고우석 홈런 맞을까봐 고의4구 지시? 다음에도 희망이 없는 것" 삼청토토대 2021.10.26 1072
1772 웃어야 될까... 바르셀로나, ‘1,837억 유리몸’ 4개월 만에 복귀 분노의조루뱃 2021.10.26 1072
1771 IBK 김사니 감독대행 눈물 "서남원 감독이 입에 담지 못할 폭언을 했다" 무대꽁 2021.11.24 1072
1770 "제임스 교육하겠다"...미국 시민권자 된 칸터(프리덤으로 개명), "제임스 만나 도덕, 원칙, 가치에 대해… 개가튼내통장 2021.12.02 1071
1769 "호날두가 끝냈다"...맨유, 비야레알에 극적 2-1 역전승 무대꽁 2021.09.30 1070
1768 김정균, 담원 기아 "총감독"…양대인은 "감독"으로 승격 [오피셜] 이꾸욧 2021.12.16 1069
1767 전주에 뜬 ‘대투수’ 양현종 “정현이 형 응원하러 왔어요” 마카오타짜 01.21 1067
1766 이강인 골로 마무리 ㄷㄱ 개가튼내통장 2021.09.27 1066
1765 "나이차 무려 15살인데..." 사령탑 난투극 일보직전 "전말 공개" 야메떼구다사이 2021.11.22 1066
1764 ‘8골+4연속 골’ SON, 충격의 몸값 하락-10위권 탈락… 팬들은 “왜 깎아?” 토토왕토기 2021.12.28 1066
1763 알더베이럴트 "내가 뛰었던 토트넘, 우승 없어도 가장 멋있었다" 토토왕토기 2021.10.01 1065
1762 웨인 루니 아내 “남편의 난잡한 성생활, 힘겹게 용서했다” 샤프하게 2021.10.13 1065
1761 진짜 초이스 더럽게 못하네 토토벌개빡장군 2021.10.22 1064
1760 바르샤부터 아스널까지, 선발 2G "맨유 골칫덩이" 반전 4개 팀 러브콜 방구뿡 2021.12.11 1064
1759 토트넘 제발 승 무 안된다 토토벌개빡장군 2021.10.04 1063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