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일반 커브와 차이가 없는 너클 커브를 던질까

왜 일반 커브와 차이가 없는 너클 커브를 던질까

대도남 0 1,088 2021.10.14 15:30

 

8739b0c857a1210ed903f8ebcb60eae3_1987689121.jpg
시카고 화이트삭스 불펜투수 크레이그 킴브렐이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디비전시리즈에서 너클 커브 그립으로 볼을 던지고 있다. USA TODAY Sports연합뉴스

[스포츠서울|LA=문상열전문기자] ‘너클 커브(Knuckle curve)’

국내에서는 다소 생소한 구종이다. KBO리그 투수 가운데 가끔 구사하는 경우가 있기는 하다. 그러나 미국 출신 투수들의 전유물이라고 보면 된다.

너클 커브볼은 일단 그립을 잡기가 쉽지 않다. 손가락이 길어야 유리하다. 검지를 구부려 너클 부분으로 강하게 그립을 하고 12시에서 6시로 떨어 뜨린다. 미국에서는 그립 형태 때문에 ‘스파이크 커브’라고도 한다.

온라인 백과사전 위키페디아에 따르면 너클 커브는 3가지 종류가 있다. 현재 많은 투수들이 구사하는 구종은 검지 또는 다른 손가락을 구부린 상태에서 던진다. 타이트한 스핀과 움직임이 크다. 다른 모든 면에서 너클 커브는 일반 커브와 동일하다.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뉴욕 양키스에서 활동했던 명예의 전당 회원 마이크 무시나의 주무기였다. 현역 투수로 시카고 화이트삭스 불펜투수 크레이그 킴브렐, LA 다저스 워커 뷸러, 조 켈리, 뉴욕 양키스 게릿 콜,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셰인 비버 등이 구사한다. 

6fdf8c1f559b444965857a09061e6fef_166498311.jpg
LA 다저스 불펜 투수 조 켈리는 브레이킹 볼의 50% 이상은 너클 커브로 구사한다. AP연합뉴스

플로리다 말린스 시절 노히트 노런을 작성한 AJ 베넷도 너클 커브의 대가였다. 버넷은 샌디에이고를 상대로 노-노를 작성한 적이 있다. 역대 최다 9개 볼넷에 몸에 맞는 1개 등 10개의 프리패스를 하고도 대기록을 수립했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시절 신인이었던 콜에게 너클 커브를 전수해준 것으로 유명하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마크 멜란슨도 너클 커브가 주 레퍼토리다. 멜란슨도 2013년~2016년 피츠버그에서 활약했다.

두 번째 유형의 너클 커브는 너클볼과 유사한 그립으로 던지는 브레이킹볼이다. 회전이 매우 적은 너클볼과는 달리 이 볼은 검지와 중지가 공을 놓는 순간 아래쪽 커브로 볼의 윗부분을 밀어내 일반 커브볼처럼 회전한다. 두 개의 손가락만 스핀을 주기 때문에 일반 커브만큼 빠르게 회전하지 않는다. 레귤러 너클 커브보다 컨트롤하기 쉬우나 마스터하기가 힘들다.

1970년대 80년대 시카고 컵스, LA 다저스에서 활동한 버트 후튼, 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마무리 제이슨 이스링하우젠이 구사했다.

세 번째 유형의 너클 커브는 너클볼 그립으로 패스트볼처럼 던지는 것이다. 불펜투수로 최초의 명전 회원이 된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전설 호이트 빌헬름이 가장 유명하다. 현역 후반기 빌헬름은 너클볼로 마운드를 평정했다. 빌헬름의 볼은 너클 커브라기보다는 너클볼로 구분한다.

현재 MLB의 너클 커브는 검지를 구부려 그립하는 것을 말한다. 그립이 어려운데 왜 이 너클 커브를 던질까. 볼의 회전 때문이다. 일반 커브와 구속이나 볼의 움직임의 차이는 거의 없다. 그러나 볼의 회전수 즉 RPM이 평균 2800을 유지한다. MLB 네트워크의 해설자로 활동하는 전 메이저리거인 좌완 알 라이터는 “너클 커브를 구사하는 것은 회전 때문이다. 일반 커브보다 300정도 RPM이 빠르다”고 했다.

현대 야구에서 투수에게 강조되는 게 볼 회전이다. 올 시즌 중반 글러브 이물질 조사를 의무화한 이유가 볼 회전이 원인이다. 끈적끈적한 이물질을 손에 묻혀서 투구하면 회전이 훨씬 좋아진다. 이는 과학적 조사로 드러났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18 "토트넘, 이선수 영입하면 유럽 최고 공격진 구축" 토토왕토기 2021.11.21 1077
717 [잠실 초점]150km 뿌리던 야수, 위기상황도 거뜬. 이제 어엿한 투수가 돼 간다 개가튼내통장 2021.10.07 1078
716 오늘도 건승하세요 꼬꼬마 2021.10.14 1078
715 소프트뱅크 오사다하루 회장, 日 최초 4군 설립 선언 샤프하게 01.21 1078
714 페네르바체, "김민재 복귀전"에서 3년 만에 리그 3연패 오우야 2021.10.31 1079
713 "호날두가 초대하면 가지마" 박지성 절친, 맨유 시절 일화 소개 지퍼에그거꼇어 2021.11.15 1079
712 "멀티골 폭발→올해만 세리에A 27골" 뜨거운 공격수다운 진가 또 보여줘 방구뿡 2021.11.21 1079
711 "김민재 풀타임" 페네르바체, 9명이 싸운 카라귐뤼크와 1-1 무승부 야메떼구다사이 2021.12.23 1079
710 "벅스 4Q에만 17점 폭발" 뉴욕, 휴스턴 14연패 몰아넣어 토까꿍 2021.11.21 1080
709 여자 숏트단체 아깝네 금팔찌 02.14 1080
708 "내가 어쨌는데?" 모라타, "입 닥쳐" 알레그리 감독에게 폭발 오우야 2021.12.07 1081
707 박항서의 베트남, 중국에 3-1 승… ‘감격의 첫 승’ 야메떼구다사이 02.02 1082
706 "호날두 침묵" 맨유, 레스터에 2-4 역전패..."3G 무승 부진" 대도남 2021.10.17 1083
705 캣벨 날았다!’ 흥국생명, 염혜선 빠진 KGC 완파…시즌 첫 연승 토까꿍 2021.12.22 1083
704 “3부 상대로 아무것도 못 했다” 토트넘 MF, 2년 반 만에 떠난다 대도남 01.12 1083
703 롯데 ‘29년의 기다림’…“내가 염종석의 후예다” 꼬꼬마 2021.10.06 1084
702 "분노했다" "하늘 무너졌다"…그날의 좌절, 그들을 키웠다 은빛일월 2021.12.18 1084
701 코로나로 73% 삭감 류현진...‘직장 폐쇄’ 계속되면 연봉 한푼도 못받는다 분노의조루뱃 2021.12.05 1085
700 "경기 뛰었나?" 토트넘 "재능 천재"의 몰락, 아스널전 완패 뒤 비난 폭발 마카오타짜 2021.09.27 1086
699 오늘은 쉬어야지. 토까꿍 2021.10.07 1086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