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후 방출 가능성도?" 韓MVP, 홈런에도 웃지 못했다

"시즌 후 방출 가능성도?" 韓MVP, 홈런에도 웃지 못했다

방구뿡 0 659 2021.10.19 13:11

"괴로운 시즌이 되고 있다."

KBO리그 MVP 출신 멜 로하스 주니어(31.한신)가 힘겨운 시즌을 보내고 있다.

성적이 바닥을 찍으며 좀처럼 반등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맹활약을 한 뒤에도 마음껏 웃지 못하고 있다.

3beb893898cbadb2ff2b0127f17e5724_365853947.jpegKBO리그 MVP 출신 로하스가 홈런을 치고도 활짝 웃지 못했다. 불안한 입지가 그를 옭죄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사진=한신 SNS로하스는 17일 고시엔 구장에서 열린 히로시마 도요 카프와 경기에 7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장해 투런 홈런 포함 4타수2안타2타점1득점으로 맹활약 했다.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래기는 했지만 나름 의미 있는 활약을 펼쳤다.

한숨이 가득 차 있던 스탠드를 한바탕 열광으로 바꿔 놓는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3점 뒤진 7회 무사 1루. 로하스는 히로시마 선발 다마무라의 패스트볼을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을 쳤다.

지난 8월 22일 주니치전 이후 첫 홈런. 무려 2달 만에 나온 홈런이었다. 8호 2점 홈런으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로하스는 "우타석에서의 홈런은 꽤 오랜만이어서 감촉도 굉장히 좋았고 괜찮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결국 졌으니 기쁨도 반감이됐다. 억울함도 있다"고 밝혔다.

경기 전까지 타율 0.234, 6홈런의 좌타석에 비해 우타석에선 타율 0.127, 1홈런으로 고전했다. 우타석에 선 이날 경기서는 1회 선 채 삼진을 당했지만 4회엔 좌전 안타, 7회엔 홈런을 때려내며 멀티 히트를 기록했다.

그러나 홈런에도 웃을 수 있는 처지가 아니다.

로하스는 이날 멀티 히트를 쳤는데도 타율이 0.206에 그친다. 언제든 2군에 내려갈 수 있는 위기다. 현재 2군에 있는 샌즈가 6타점 경기를 하는 등 빠르게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있기 때문이다.

데일리 스포츠는 "시즌이 끝나도 외국인 선수 경쟁은 혼돈에 빠져 있다. 피닉스리그에 출전 중인 샌즈가 회복 기미를 보이면서 로하스는 숨 돌릴 틈이 없어 졌다"고 전했다.

로하스는 "괴로운 시즌이 되고 있는 것은 틀림없지만, 조금이라도 팀에 공헌하고 싶은 생각은 있다"고 밝혔다. 남은 경기, 그리고 포스트시즌에서 살아남기 위해선 앞으로 더 고삐를 바짝 죄야 한다.

올 시즌 뿐 아니라 시즌 후 오프 시즌에 어떤 결과가 나올지 현재로선 아무도 장담하지 못한다.

로하스는 2년 계약이 돼 있지만 자금력이 풍부한 한신은 언제든 계약을 깰 수 있다. 방출 당할 수도 있다는 위기감이 로하스를 옭죄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데일리 스포츠가 "시즌이 끝나도 외국인 선수 경쟁이 혼돈에 빠져 있다"고 표현한 이유다.

과연 로하스는 남은 시즌 동안 자신의 존재 가치를 증명할 수 있을까. 주어진 시간이 그리 많지 않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78 바르사 유니폼서 ‘日 기업 라쿠텐’ 빠진다...코인 2개 기업 후보 대도남 01.26 634
1977 리버풀 떠나서도 "백업 신세"…결국 유럽 무대 청산하고 "미국행" 금팔찌 02.06 634
1976 日 공격수 아사노, "사우디전, 기회 주어지면 일본에 승리 안길 것" 이꾸욧 01.30 635
1975 "나 때는 말이야"…주 3억-1골 FW 향한 뼈 때리는 발언 분노의조루뱃 02.08 635
1974 즐거운 아침입니다. 은빛일월 01.10 637
1973 "충격의 감독 경질" KIA...이(李)들이 후보다 꼬꼬마 2021.11.02 638
1972 브라이턴 레전드의 한탄 "브라이턴에 손흥민만 있었어도..." 분노의조루뱃 02.08 641
1971 AC밀란 임대간 브라힘 디아즈, 스페인 섹시가수와 "썸"타는 중 은빛일월 02.10 641
1970 손흥민도 없고 승리도 없고... 콘테, 리그 무패행진 "9"에서 마감 이꾸욧 01.24 642
1969 즐거운 하루되세요 ~ 느바신 01.26 642
1968 수원 "정상빈, 울버햄튼과 협상 사실...이적 후 그라스호퍼 임대" 느바신 01.26 642
1967 ‘오너’ 문현준 “담원전, 2대 0으로 이기겠다” 샤프하게 01.29 642
1966 "해외파에 천재 소리 들었는데..." 대체 왜 삼성은 안 쓰고 보냈나 삼청토토대 01.26 643
1965 ML 올스타 2회 코치도 감탄 "류현진, 한마디로 정의 못해…토론토 감독 연락 왔다" 지퍼에그거꼇어 02.07 644
1964 PSG, 음바페 재계약 사실상 포기..."대체자로 살라 영입 준비" 삼청토토대 2021.10.09 645
1963 "아다마 메디컬 준비하세요" 토트넘, "SON-트라오레" 탄생 임박 금팔찌 01.24 645
1962 "위기에 나타난 탐슨" GSW, OKC 추격 뿌리치고 9연승 질주 야이그걸 02.08 645
1961 랑닉 부임 후 눈에 띄게 달라진 입지…철저히 외면→방출 위기 마카오타짜 02.21 645
1960 "충격" 먼시 부상 심각했다 美 의문 "다저스, 왜 수술 빨리 시키지 않았나" 토토왕토기 2021.12.02 646
1959 ‘프리킥 골 비결은 SON’ 윙크스, “쏘니가 자주 하던 거잖아” 삼청토토대 01.10 646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