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투수들 많이 온다더라” 예비 FA 포수 최재훈의 높아지는 기대감

“좋은 투수들 많이 온다더라” 예비 FA 포수 최재훈의 높아지는 기대감

방구뿡 0 780 2021.10.19 13:11

1차 지명 문동주, 2차 1라운드 박준영 입단에 “공격적인 투수들로 키워보고 싶다”c5ef42db2b35fd9dc7df32bcf2936fa4_687755414.jpg한화 최재훈. 스포츠동아DB
새 활력소가 될 ‘괴물’ 신인들은 주전 포수의 미트에 강속구를 던질 수 있을까.

리빌딩을 한창 진행 중인 한화 이글스에는 공수에서 핵심적 역할을 맡은 선수가 있다. 올 시즌 후 프리에이전트(FA) 자격을 얻을 포수 최재훈(32)이다.

2017년부터 한화에서 뛰고 있는 최재훈은 올해로 어느덧 5시즌째 ‘독수리 안방마님’으로 활약하고 있다. 한층 젊어진 팀 상황에 따라 30대 초중반의 많지 않은 나이에도 최고참급이 됐다. 야수는 물론 투수까지 모두 포함해도 1군에서 2번째로 나이가 많은 선수다.

FA 권리 획득을 앞둔 상황에서 최재훈의 올 시즌 성적은 꾸준히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한화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의 용병술에 따라 낯선 자리인 2번 타순에 전진 배치되고 있는데도 ‘커리어 하이’를 작성할 기세다. 18일까지 올 시즌 113경기에서 타율 0.275, 7홈런, 41타점, 51득점을 올렸다. 무엇보다 놀라운 부문은 역시 출루율. 0.407로 데뷔 이래 가장 높은 출루율을 보이고 있다.

공격에서 돋보이는 성적을 내고 있는 그가 ‘포수’로 한층 더 높은 평가를 받는 이유는 역시 수비 덕분이다. 리빌딩에 돌입한 팀에서 어린 투수들을 이끌고 고참 포수로서 제 몫을 다 하고 있다.

토종 1선발 김민우의 올 시즌 13승이 이를 입증하는 기록이다. 김민우는 2015년 안영명 이후 6년 만에 배출된 한화의 토종 10승 투수(13승9패·평균자책점 4.09)다. 이에 대한 최재훈의 기쁨은 김민우 본인만큼이나 컸다.

0d4b810f3d6b0b69a932fde039e9953c_496899085.jpg한화 최재훈. 스포츠동아DB

최재훈은 “우리 팀에 오랜 시간 토종 10승 투수가 없어 포수로서 마음의 짐이 컸다. 10승 투수를 만들고 싶다는 얘기를 계속 해왔는데, 이번에 (김)민우가 그걸 해줬다. 너무 고마웠고, 나에게도 굉장히 기분 좋은 기록이었다”고 털어놓았다.

올 시즌 후 거취는 현재로선 미정이지만, 최재훈은 내년 이후 한화 투수진에 대해서도 큰 기대감을 드러냈다. 문동주(1차 지명·진흥고 졸업 예정), 박준영(2차 1라운드 지명·세광고 졸업 예정) 등 걸출한 내년 시즌 신인들이 대기하고 있어서다.

최재훈은 “우리 팀의 어린 투수들이 약하다는 평가를 받는 게 항상 마음 아팠다. 하지만 내년에도 그렇고, 그 이후에도 좋은 투수들이 들어온다더라. 그 투수들을 공격적인 승부를 하는 투수들로 키워보고 싶다. 강타자를 상대해도 피하지 않는 마인드를 심어주려고 한다”고 목표를 밝혔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58 "벌써 2호·3호골" 황희찬, 최고 평점 8.8점 마카오타짜 2021.10.03 799
757 전반 30분만에 퇴근을 ㅎㅎㅎㅎㅎ 마카오타짜 2021.11.05 799
756 미나미노, 결국 리버풀 방출 리스트… "클롭의 1월 매각 4인 포함" 샤프하게 2021.12.13 799
755 방출 후보에서 맨유 주전으로..."1999년생" 랑닉 황태자 탄생 대도남 01.21 799
754 즐거운 아침입니다. 샤프하게 01.05 800
753 급 떨어진 KBO 외국인 시장… 발상 바꾸면 200만 달러 에이스도 가능하다 느바신 01.11 800
752 30세 김은지의 첫 올림픽…女스켈레톤 "용감한 질주" 느바신 02.12 800
751 토트넘 선수들 죽어나겠네..."분노" 콘테, 초강도 훈련에 기자회견 "지각" 토까꿍 2021.11.06 801
750 노리치, "리그 첫 승" 하자마자 "승격 2번" 시킨 파르케 경질 삼청토토대 2021.11.07 801
749 [NCAA] ‘이현중 12점’ 데이비슨, JWU 완파하며 9연승 은빛일월 2021.12.23 801
748 ‘킹’ 제임스, 우승 포기? “레이커스에는 케미가 없어. 피닉스와 골든스테이트가 서부 콘퍼런스 주도“ 토까꿍 2021.12.25 801
747 “I"m back” 최고 인기 마스코트의 컴백…2년간 법정 분쟁 종료 이꾸욧 2021.11.17 802
746 김남일 감독 “얼마면 돼?”…권경원 “더 좋은 팀에서 뛰고 싶다” 야이그걸 2021.12.01 802
745 감독 이름 넣은 근조 걸개라니… 도 넘은 전북 팬의 용납 못할 행위 샤프하게 2021.10.20 804
744 "거센 후폭풍" 맨유 주축 최소 5명, 솔샤르 감독에 불만 오우야 2021.10.06 805
743 "내 가족은 내가 지킨다" 류현진, "공항 안전사고 막은 노련한 대처" [유진형의 현장 1mm] 야이그걸 2021.10.11 805
742 오타니 계약만 대박 아니다… LAD 혜안, 사이영급 투수 단돈 50억에 쓴다 개가튼내통장 2021.10.12 805
741 기업은행 1세트만 잡아라 은빛일월 2021.11.12 805
740 ‘한화 방출→키움 영입’ 가성비 최고 베테랑, 5000만원 옵션은 다 못받았다 느바신 2021.12.07 805
739 英 텔레그래프 “맨시티, 그릴리쉬 뭐하러 데려왔나” 마카오타짜 2021.10.07 806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