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어러도, 호나우지뉴도 아니다" 퍼거슨이 영입 못해 가장 아쉬웠던 선수는?

"시어러도, 호나우지뉴도 아니다" 퍼거슨이 영입 못해 가장 아쉬웠던 선수는?

개가튼내통장 0 1,286 2021.09.28 21:40

bc7b26b53c12246deed5a75544d1bc6c_1423071618.jpg 

알렉스 퍼거슨 전 맨유 감독은 "레전드"다.

맨유에서 쓸 수 있는 모든 역사를 썼다. 1986년부터 2013년까지 27년간 맨유를 이끌며 그 유명한 트레블을 비롯해 무려 13번의 리그 우승, 5번의 FA컵 우승, 5번의 리그컵 우승, 2번의 유럽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이 기간 동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데이비드 베컴, 루드 판 니스텔로이, 에릭 칸토나 등 수많은 슈퍼스타들과 함께 했다. 퍼거슨 감독의 존재는 슈퍼스타들을 끄는 힘이었고, 맨유는 이로 인해 전성시대를 누렸다.

그런 퍼거슨 감독에게 아픈 손가락이 있다. 물론 원했던 모든 선수들을 다 영입할 수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유독 후회스러운 선수가 있다. 두번이나 퇴짜를 맞았던 앨런 시어러가 아닌, 잉글랜드 역대 최고의 재능 중 하나인 폴 개스코인이다. 개스코인은 창의성 면에서 잉글랜드 역사상 최고로 불렸으며, 1990년 이탈리아월드컵과 유로96에서 그 능력을 보여준 바 있다.

퍼거슨 감독은 최근 맨유 팟캐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영입하지 못해 가장 아쉬운 선수에 대한 질문에 대해 "언제나 내 머릿속에 있는 유일한 선수는 개스코인"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환상적인 선수였다. 그를 영입했다면, 개스코인은 지금과 다른 엄청난 경력을 가졌을 것"이라고 했다.

개스코인은 맨유에 적대적 감정을 갖고 있는 뉴캐슬 팬들을 자극하지 않고 싶어 했다. 그는 1988년 뉴캐슬을 떠나 토트넘으로 이적했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