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없이 한국 떠나는 쌍둥이, 태극마크도 ‘영원히 안녕’ [오!쎈 이슈]

사과 없이 한국 떠나는 쌍둥이, 태극마크도 ‘영원히 안녕’ [오!쎈 이슈]

샤프하게 0 1,666 2021.09.29 16:16

eae466181862c5e70023d173c1f2ef6b_916533714.jpeg흥국생명 시절 이다영(좌)과 이재영 / OSEN DB[OSEN=이후광 기자] 결국 순간의 선택이 평생을 좌우하게 됐다. 진심 어린 사과와 자숙이 아닌 당장의 선수생활 연장을 택한 이재영-이다영 쌍둥이자매. 이들의 국가대표 영구 박탈 징계가 말 그대로 ‘영구’가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그리스리그 이적이 임박했다. 그 동안 해외 이적의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국제이적동의서(ITC)가 대한민국배구협회가 아닌 국제배구연맹(FIVB)의 직권으로 발행될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FIVB는 지난 28일 배구협회 측에 쌍둥이의 ITC 승인을 위한 최종 공문을 보냈다. 배구협회가 한국시간으로 29일 오후 7시까지 자매의 그리스 PAOK 구단 이적으로 발생하는 수수료를 받을 계좌번호를 알려달라는 내용이었다. 아울러, 마감시한까지 계좌번호를 전달하지 않을 경우 FIVB 직권으로 자매의 ITC 발급을 진행한다는 방침을 덧붙였다.

V리그 여자부 간판스타였던 쌍둥이는 2020-2021시즌이 진행 중이던 지난 2월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옛 동창생들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들이 중학교 재학 시절 수차례 폭력을 일삼았다는 폭로가 나왔고, 결국 소속팀 흥국생명의 무기한 출전정지, 대한민국배구협회의 국가대표 영구 박탈 징계를 나란히 받았다. 두 선수는 흥국생명의 2021-22시즌 선수 등록 철회로 국내 무대에 당분간 발을 디딜 수 없게 됐다.

배구판을 쑥대밭으로 만든 쌍둥이의 선택은 사과와 자숙이 아닌 선수생활 연장이었다. 지난 6월 터키 스포츠 에이전시 CAAN을 통해 그리스 빅클럽 PAOK 입단을 타진했고, 대한민국배구협회에서 그리스 이적에 필수적인 ITC 발급을 거부하자 최고권위기관인 FIVB로 경로를 우회해 ITC 직권 승인을 요청했다. 전날 FIVB 측의 최후통첩에 배구협회가 “ITC 발급이 되더라도 이적 수수료는 받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견지함에 따라 자매의 그리스행이 조만간 이뤄질 전망. 당초 바람대로 두 선수 모두 공백기 없이 선수생활을 계속 이어나갈 수 있게 됐다.

eae466181862c5e70023d173c1f2ef6b_1407825768.jpeg흥국생명 시절 이다영(좌)과 이재영 / OSEN DB

그러나 이 같은 결과는 쌍둥이자매가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넜다고 봐도 무방하다. 학교폭력 미투사태의 당연한 후속조치인 피해자를 향한 사과와 합의, 사태 정리가 아닌 이 모든 걸 뒤로하고 한국을 떠나는 길을 택했기 때문이다. 

V리그 남자부의 경우 학폭 미투 사태가 터지자 피해자를 향한 직접적인 사과가 우선적으로 이뤄졌다. OK금융그룹 송명근은 사건이 알려진 뒤 수차례 피해자와 피해자 어머니에 진심을 다해 사과했고, 피해자가 마침내 그의 잘못을 용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한 박상하는 학교폭력 가해자 지목으로 현역 은퇴를 선언했는데 경찰조사를 통해 누명을 벗은 뒤 현대캐피탈에서 새로운 배구인생을 펼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쌍둥이는 사건 직후 강제로 쓴 느낌이 짙은 자필 사과문 공개가 전부였다. 피해자를 향한 진심을 담은 사과는 없었고, 오히려 지난 6월말 방송인터뷰를 통해 “잘못을 인정한다”면서도 "(피해자를 향해) 칼을 휘두른 건 사실이 아니다. 손에 들고만 있었다"는 황당한 해명으로 악화된 여론에 기름을 들이 부었다. 만일 한 시즌 정도 자숙을 하고 피해자와 원만한 합의를 봤다면 낯선 그리스로 향하는 일은 없던 일이 될 수도 있었을 것이다.

흥국생명은 무기한 출전정지, 협회는 국가대표 영구 박탈 징계를 내린 상황. V리그도 국가대표도 더 이상 쌍둥이를 향한 자리는 없다. 분명 악화된 여론에도 V리그 및 국가대표팀에 복귀할 수 있는 여러 방안이 존재했지만 현역 연장에 눈이 멀어 이 모든 걸 포기했다. 아마 그들 스스로 내린 결정이기에 후회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먼 훗날 후회한다 해도 바뀌는 건 없다. 




다음드티비 오픈 채팅


#해외축구중계#nba중계#메이저리그중계#프리미어리그중계#라리가중계#분데스리가중계#손흥민중계#리그앙중계#세리에A중계#챔스중계#유로파중계#다음드티비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8 ‘로마서 함께 하자’ 모리뉴, 토트넘 최고 이적료 제자에 손 내밀었다 야이그걸 2021.09.30 1327
57 어제 인터밀란에 디진거 오늘 만회한다 토까꿍 2021.09.30 1627
56 "득점력 살아있네!"...前 인간계 최강, 라리가 복귀 후 "3경기 3G" 작렬 토토벌개빡장군 2021.09.29 1641
55 2차 충돌. 르브론 제임스 vs 카이리 어빙. 백신 접종 여부 놓고 극과극 입장 금팔찌 2021.09.29 1460
54 비도오고... 픽도 안되고...오늘망했네. 토까꿍 2021.09.29 1296
53 "충격" 토트넘, 누누 경질 고려...선수단도 감독 불만 폭발 꼬꼬마 2021.09.29 1655
열람중 사과 없이 한국 떠나는 쌍둥이, 태극마크도 ‘영원히 안녕’ [오!쎈 이슈] 샤프하게 2021.09.29 1667
51 "레알 마드리드에서만 24회 부상" 유리몸 불명예, 결국 웨일스 대표팀에서도 이탈 토토왕토기 2021.09.29 1662
50 토트넘, 델레 알리 판다”...풋볼 인사이더 “다루기 어렵고 훈련시키기도 힘들다” 대도남 2021.09.29 1559
49 즐거운 아침입니다. 토토벌개빡장군 2021.09.29 1257
48 "불화설? 그런거 전혀 없습니다"…어느 때보다 화목한 MNM 라인 야메떼구다사이 2021.09.29 2370
47 토트넘서 쫓겨난 수비수의 반전, "스페인 거함"이 원하고 있다 야메떼구다사이 2021.09.29 1566
46 레비 회장과 일 못합니다…토트넘 감독 거절한 전술 천재 방구뿡 2021.09.29 1302
45 "시어러도, 호나우지뉴도 아니다" 퍼거슨이 영입 못해 가장 아쉬웠던 선수는? 개가튼내통장 2021.09.28 1294
44 김태형, 한화 소음 논란에 "처음 아니다…오해 살 행동 하지 말아야" 야이그걸 2021.09.28 1547
43 "이강인, 피치 위에 진주 흩뿌렸다" 벌써 푹 빠진 마요르카 매체 토까꿍 2021.09.28 1267
42 "손흥민 공격형 MF로"…토트넘에 조언 토까꿍 2021.09.28 1574
41 첼시 2년 차→현재 "리그 0골"...이 선수 두고 아브라함 내보낸 건 실수? 이꾸욧 2021.09.28 1286
40 [오피셜] UEFA 항복선언…"슈퍼리그 창설" 레알·바르사·유벤투스 징계 취소 느바신 2021.09.28 1486
39 훈련 멈추라니까... 호날두가 벌인 일에 퍼거슨 말문 막혔다 금팔찌 2021.09.28 1605
다음드티비 공식텔레그램
토토사이트 큐어벳
토토사이트 유니벳
토토사이트 다이너스티
토토사이트 골인벳
토토사이트 피스벳
경험치 랭킹